앨저넌에게 꽃을 - 운명을 같이 했던 너
대니얼 키스 지음, 구자언 옮김 / 황금부엉이 / 201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50년이 넘는 긴 시간동안 영화, 드라마, 연극, 뮤지컬로 제작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은 대니얼 키스의 베스트셀러 소설 <앨저넌에게 꽃을>을 읽었다. 최근에 읽은 책들 중에서 읽기 전부터 가장 기대가 컸던 소설이었다. SF계의 노벨상이라는 휴고상과 네뷸러상을 수상했다니 대단한 작품임에 틀림없다. 읽어보니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은 이유를 알 것 같다. 왜 이제 읽었을까, 싶을 정도로 멋진 작품이었다.

주인공은 32살의 빵가게 직원 찰리. 그는 어린 시절 앓은 병으로 지능발달 장애를 갖게 됐다. 비록 7살 어린아이의 지능을 가졌지만 찰리는 사람들이 무시해도 진심은 아닐 거라고 생각하는 무한 긍정의 달인이다. 하지만 찰리는 엄청 큰 상처를 갖고 있다. 찰리의 엄마는 아들의 장애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무리한 치료를 하다가 정상적인 딸을 낳자 찰리를 버린다. 아빠는 그런 찰리를 지켜주지 못했고... 그런 부모에게 버림받은 찰리는 똑똑해지고 싶었다. 그의 유일한 소원이라고 보면 된다. 똑똑해져서 그저 자신의 가족들과 친구들에게 사랑받는 한 인간이고 싶었다. 자신이 글을 배워 글을 읽고 쓰게 된다면 주변 사람들이 자신을 좋아할 거라 생각한 찰리는 낮에는 일하고 밤에는 열심히 글을 배운다.

그러던 어느 날, 저명한 대학 교수가 찰리에게 제안한다. 뇌수술을 해서 찰리의 지능을 높여주겠다고. 많은 동물들에게는 성공했지만 아직 인간에게는 성공하지 못한 수술인데, 똑똑해지고 싶었던 찰리는 기꺼이 그 제안을 받아들이고 실험대상이 되기로 한다. 수술 후 연구자들은 찰리에게 어떤 생각을 하는지, 무슨 일이 있었는지 등을 기록하길 요구했고, 소설은 그에 따라 찰리가 작성한 보고서의 일기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책의 제목이기도 한 앨저넌은 찰리가 실험실에서 만난 실험용 쥐이다. 과연 수술 후 똑똑해진 찰리는 바라던 대로 행복한 인생을 살 수 있을까?

내가 가지지 못한 것을 이룰 수 있게 해준다고 접근하는 사람이 있다면 나는 그 제안을 받아들일 것인가.... 처음엔 맞춤법도 엉망이지만 갈수록 주위의 많은 것들과 자신에 대한 분석까지 곁들인 찰리의 보고서를 읽고 있자니 정말 신기했다. 재미있고 흥미로우면서 감동도 있고.. 정말 멋진 작품인 것 같다. 찰리에게 감정 이입하면서 읽다보니 어느새 책장이 다 넘어가고 있었다. 안타깝고 짠한 마음과 함께 묵직하고 뭉클한 감정이 남았다. 똑똑한 지능과 학식만이 인생의 전부는 아니었다. 오래 기억날 것 같은 작품이다. 추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최고의 휴식
구가야 아키라 지음, 홍성민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도 모르게 ‘피곤하다’는 말이 입에서 나올 때가 있다. 그래도 쉬는 날 잠을 푹 자면 피로가 좀 풀리긴 하는데, 한동안은 휴식을 취할 시간이 없기도 했지만 약간 휴식을 취해도 피로가 가시지 않았던 적이 있었다. 왜 휴식을 취해도 계속 피곤한 걸까. 이런 의문을 가진 적 있다면, 정말 피곤에 절어서 아무것도 하기 싫다는 생각이 머릿속을 가득 채운다면, 한번 읽어보기 좋은 책이 바로 이 책 <최고의 휴식>인 것 같다.

이 책의 저자는 예일대학교에서 최첨단 뇌과학을 연구하고 현재는 미국에서 멘탈클리닉을 운영하고 있는 정신과 전문의이다. 저자는 피곤이 풀리지 않는 이유는 뇌가 쉬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몸이 쉬어야 하는 게 아니라 뇌가 쉬어야 하는데, 우리가 휴일에 휴식을 취하면서 몸이 쉴 때 뇌도 쉰다고 착각을 하기 때문이다. 우리 뇌는 몸이 가만히 있어도, 무언가 활동을 하지 않을 때도 끊임없이 작동한다. 그래서 뇌과학을 연구한 저자는 우리가 피곤을 풀기 위해서는 몸을 쉬게 하는 것은 물론 뇌까지 쉬게 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렇다면 뇌를 쉬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물론 이 책에서 방법을 소개한다. ‘마인드풀니스mindfulness’라고.. 이미 과학적으로 입증된 근거가 있는 방법이다. 총 7가지 휴식법을 소개하는데, 스티브 잡스 등 세계적 CEO들이 강력 추천한 휴식법이라고 한다. 과학적인 휴식법이라고 해서 처음엔 이해하기 어렵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이해하기 쉽게 이야기해서 걱정할 필요가 없었다. 핵심은 ‘지금, 여기’에 집중하는 힘을 키우는 것이다. 과거와 미래가 아닌 현재에 집중하는 것. 평소에 우리 뇌에 대해서 생각해보지 못했던 부분들을 이 책을 읽으면서 생각해볼 수 있었다.

그동안 피곤하면 당연히 몸이 지쳤나보다, 생각하고 몸을 쉬게 해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근데 막상 쉬는 날 아무것도 하지 않고 푹 자고, 조용한 곳에서 편하게 있어도 뭔가 머리가 묵직하고 피곤이 쉽게 가시지 않는 느낌을 받을 때가 있었다. 쉬어도 쉰 것 같지 않고 잠을 자도 잔 것 같지 않은 기분... 도대체 내 몸은 얼마나 더 쉬어줘야 하는 건가, 의문이었는데 이 책을 읽고 뇌도 쉴 필요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마인드풀니스라는 방법을 알게 돼서 기쁘고 실행해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억 빚을 진 내게 우주님이 가르쳐준 운이 풀리는 말버릇 2억 빚을 진 내게 우주님이 가르쳐준 운이 풀리는 말버릇
고이케 히로시 지음, 이정환 옮김 / 나무생각 / 201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억 빚을 진 내게 우주님이 가르쳐준 운이 풀리는 말버릇>. 보자마자 웃음부터 나왔던 책이었다. ‘우주님’이라니!!!! 뭔가 귀엽기도 하고, 아무튼 피식 웃음이 났던 것 같다. 도대체 어떤 내용일까! 호기심이 마구마구 생기고 신선함이 느껴지는 이 책, 받자마자 얼른 읽어보고 싶었다

.

책 표지의 귀여운 캐릭터가 바로 ‘우주님’이다. 저자와 우주님이 서로 대화하면서 이야기를 이어나가는 구성이다. 제목을 보면 알겠지만 저자는 실제로 2억 빚을 진 적이 있다고 한다. 의류 장사를 했었는데, 장사가 잘 안 돼서 대출을 받고, 사채까지 손을 대다 보니까 2억이라는 큰 빚이 생긴 것이다. 그 큰 빚 때문에 심지어 자살까지 생각했을 당시 저자는 우주님을 만났고, 이 빚을 갚기 위해서는 뭐든지 해보자고 다짐한다.

우주님의 교육은 총 15교시로 이루어진다.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하루에 500번 말한다는 것이나 우주 은행에 적금이 되는 짤랑짤랑 말버릇, 능력이 샘솟는 말버릇, 입금을 유도하는 최고의 말버릇 등등 재밌는 이야기들이 많다. 우주님은 저자에게 직설적으로 정확하게 그리고 현실적으로 말한다. 이 책을 읽으면서 독자는 자신의 말버릇을 점검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

말은 함부로 해서는 안 된다. 말에는 강력한 에너지가 깃들어 있기 때문이다. 말버릇이라는 게 정말 무시 못하는 것 같다. 요즘 이런 부분에 있어서 더 확 느끼는 게 있었는데, 그래서 이 책에 더 공감이 됐던 것 같다. 평소에 부정적인 말을 쓰는 것보다 긍정적인 말을 쓰는 게 확실히 사람을 밝게 만들 것이다. 습관적으로 욕설을 내뱉고 부정적인 말을 내뱉는 사람 곁에는 있고 싶지가 않다. 이 책을 읽으면서 어떤 말버릇을 갖는 게 좋을지 생각해볼 수 있었다. 저자의 경험과 함께 이야기를 풀어나가고 있어서 이해하기 쉬웠고, 중간 중간의 그림도 귀엽고 재밌게 읽을 수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뭘 해도 되는 사람 - 가능성을 끌어올리는 마법
질 해슨 지음, 황희창 옮김 / 유노북스 / 201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뭘 해도 되는 사람>. 뭐랄까. 너무 기분 좋은 제목이다. 제목을 딱 보자마자 이 책은 꼭 읽고 싶었다. 긍정의 기운이 넘치는 책 같았기 때문이다. 직접 읽어보니 기대만큼 에너지가 가득한 책이었다. 우리가 긍정의 힘을 믿고 삶에 적용하며 살아가는 법에 대한 이야기가 정리되어 있었다.

이 책의 저자는 영국 최고의 동기부여 전문가이자 자기계발 작가라고 한다. 1장부터 시선을 확 사로잡는데 ‘뭘 해도 되는 사람과 안 되는 사람의 차이’에 대해 설명한다. 그리고 차근차근 나도 긍정주의자가 될 수 있을지, 어떻게 하면 성공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지, 어떻게 생각을 행동으로 옮길지, 긍정적 사고 훈련법 등을 설명한다.

살다보면 부정적인 생각을 하지 않을 수가 없다. 하지만 확실히 부정적인 사고는 뭔가를 하려는 의지를 꺾고 될 일도 안 되게 만든다. 그래서 일부러라도 긍정적으로 생각해보려 노력하고 긍정 습관을 들이려고 노력하게 되는 것 같은데 그래도 부정적인 상황에서조차 긍정적인 생각을 하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어떻게 하면 부정적인 상황에서도 긍정적인 사고를 끌어낼 수 있을까? 이게 가능하긴 한 일일까? 이 책을 읽으면 알 수 있다.

저자는 충분히 가능하다고 말한다. 삶의 습관으로 만들면 되기 때문이다. 생각하는 방식은 습관적이다. 어떤 사람이 긍정적인 것, 반대로 부정적인 것은 일종의 습관과도 같은 것이다. 그러므로 가능하다, 할 수 있다 믿고 긍정적인 사고를 선택해서 실행으로 옮겨 반복하면 된다. 긍정적인 사고를 선택함으로써 우리가 얻게 될 힘은 무한하다. 긍정적인 사고가 좋다는 것은 모두 알고 있지만 왜 부정적인 사고보다 더 좋은 건지 필요성이나 어떻게 하면 되는 것인지 방법 같은 것들에 궁금증이 많은 사람이라면 <뭘 해도 되는 사람>을 읽고 영감을 얻어 보자.

그리고 내가 긍정적인 사람인지 부정적인 사람인지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우리는 인간이기 때문에 실패와 좌절 앞에서 부정적인 생각을 하는 것은 이상한 게 아니다. 자연스러운 감정이다. 하지만 그 부정적인 생각 안에서 있어봤자 더 나아지는 일은 없다. 어차피 일어난 일, 남은 것은 이제 그것을 받아들이는 우리의 태도를 바꾸는 것이다. 부정적인 상황에서도 조금이라도 긍정적인 면을 찾아내려 훈련하는 것, 이게 중요한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혼자회의 - 가장 완벽하고 효율적인 문제해결 비법
야마자키 다쿠미 지음, 양혜윤 옮김 / 라이스메이커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혹시 매일 눈앞의 해야 하는 일에 쫓기고 있지는 않은지? 매일 해야만 하는 일들이 너무 많아서 그 일들을 처리하느라 정신없다면 이 책 <혼자회의>를 읽어보라고 권하고 싶다. 일상에서 왠지 모르게 항상 바쁜 느낌을 갖는 사람은 많을 것이다. 저자는 눈앞의 해야 할 일을 금방이라도 움직이고 싶게 만드는 하고 싶은 일로 바꾸기 위해 내 문제를 가장 잘 해결할 수 있는 사람, 바로 자기 자신과 회의하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짧게라도 혼자회의 하는 시간을 거쳐서 지금 당장이라도 행동으로 옮기려는 마음의 상태를 자기 스스로의 힘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근데 생각해보자. 혼자서 생각하는 시간이 정말 중요하다는 사실, 우리 이미 알고 있다. 내 문제를 가장 잘 알고, 그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사람도 나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왜 현실에서는 혼자서 생각하는 시간을 갖는 게 힘들까? 아주 짧게라도 말이다. 그것은 우리가 그런 시간이 생기기를 막연히 기다리기 때문이다. 혼자서 생각하는 시간을 가져야지, 생각하면서도 일단 눈앞의 일들을 처리해야 하기 때문에 계속해서 일에 쫓기고 그게 반복되는 것이다.

<혼자회의>는 혼자서 생각하는 시간이 하늘에서 뚝 떨어지기를 막연히 기다리지 말고, 우리가 적극적으로 그런 시간을 만들어보자고 제안한다. 시간은 하루 10분! 그렇게 짧은 시간만으로도 많은 게 바뀔 수 있다. 방법은 어떻게? 회의 방식으로.... 그리고 그 방법들에 대해서 소개한다. 핵심은 이것이다. 혼자 고민하는 시간을 적극적으로 만들어서 스스로 주제를 세워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지는 과정을 거치는 것이다. 다른 사람들과 회의를 하듯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지는 것이 핵심이다. 혼자 회의하는 방식은 물론 혼자 회의하기 좋은 장소 등 여러 가지 구체적인 팁들을 소개하고 있어서 좋았다.

남과의 소통은 열심히 생각하면서 나 자신과의 소통에 대해 너무 소홀히 생각하고 있었던 건 아닌지 생각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그리고 평소에 생각하기에 그냥 수동적으로 해야만 하는 일들을 혼자 회의하는 시간을 거쳐서 내 스스로 적극적으로 하고 싶은 일로 바꿀 수 있다는 게 신선했다. 제시하는 방법들도 어렵지 않아서 나도 실천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혼자 회의하는 시간을 통해 나도 나의 가능성을 끌어올릴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