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매한 책


29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진화하는 진화심리학- 한국 스켑틱 Skeptic 2015 Vol.4
스켑틱 협회 편집부 엮음 / 바다출판사 / 2015년 12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68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7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6년 12월 15일에 저장

히스토리에 Historie 9
이와키 히토시 지음 / 서울미디어코믹스(서울문화사) / 2015년 7월
5,000원 → 4,500원(10%할인) / 마일리지 2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7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6년 12월 15일에 저장

스마트 워치 사운드북 : 영어율동동요
이른봄 그림 / 블루래빗 / 2015년 5월
22,500원 → 18,000원(20%할인) / 마일리지 9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9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6년 12월 15일에 저장

프래니와 주이
제롬 데이비드 샐린저 지음, 박찬원 옮김 / 문학동네 / 2015년 8월
13,500원 → 12,150원(10%할인) / 마일리지 67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7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6년 12월 15일에 저장



29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믜리도 괴리도 업시
성석제 지음 / 문학동네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성석제적인 성석제 소설집. 의무감이 좀 섞여있기도 한데.
첫 수록작인 블랙박스가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숨결이 바람 될 때 - 서른여섯 젊은 의사의 마지막 순간
폴 칼라니티 지음, 이종인 옮김 / 흐름출판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름다운 책. 지금 나의 상황과 여러접점이 있어 한번 더 읽어보려고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년 생활 대백과 - 국산 플라스틱모형의 역사
현태준 지음 / 휴머니스트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보관함에 넣은지는 꽤 된거 같지만, 이제서야 구매한 (사실은 저번달) 책. 조립식 장난감 매니아인 현태준이 이리저리 수집한 옛날 장난감 자료들을 모아서 펴냈다. 어찌보면 거대한 팸플릿 모음이며, 80년대의 문화사적 사료라고도 할 수 있다. 맥락이 닿아있는 사람들(그 시절의 조립식, 을 즐겼던 사람)은 아무것도 아닌것 같아보이는 내용도 낄낄대며 한참을 즐길 수 있고,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대체 이게 무슨 책이야? 라고 생각할 것이다.

나와 비슷한 연배의 사람들은 오래된 조립식 사진을 다시 쳐다보며 추억에 젖을 수 있다. 보물섬 시리즈와 카우보이 시리즈, 결국은 가지지 못했던 기갑전기 가리안 시리즈의 몇몇 로봇들. 외할아버지 옆에서 썬더 에이 조립식을 만들다가 피가 철철 나도록 손을 베었던 (요즘이라면 니퍼로 할테고 그렇게 지저분하게 떨어지지도 않았겠지) 기억이 난다.

대부분의 내 연배들은 아.맞아 이런것도 있었지 하지 않을까 싶다. 그 조립식들이 사실은 그렇게 유치하고 짝퉁스럽고 했다는것에 가끔 놀라기도 한다.

#아카데미는_그중에_거의_최고수준

댓글(1)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6-09-28 17:0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렸을 때 장난감 로봇을 가지고 놀던 경험이 없어서 장난감이나 프라모델 수집한 분들을 부러워했어요. 제 어린 시절을 즐겁게 해준 장난감이 비디오였어요. 드래곤볼, 후레쉬맨 같은 만화물, 특촬물 위주로 봤는데 기억이 하나도 나지 않아요. ㅎㅎㅎ
 

옥타비아 버틀러 지음, 이수현 옮김 / 비채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런류의 이야기가 SF라고 불릴 이유는 없다. 타임슬립이 과학적이지도 않을뿐더러, 과학과 연관되었다고 할만한 부분은 1그램도 없다.

한국식 분류를 따르자면 장르소설이겠지만, 완성도가 높고 유치한 플롯도 없다. 군데 군데 손에 박힌 가시처럼 까끌거리는 문장들이 있다. 여성들을 이해해야한다. 그런데 이해할 수 있을까? 흰둥이들이 검둥이 (감히 이렇게 불러본다.) 들을 이해하지 못하듯이, 다면체인 우리들은 어떤 면에서는 반드시 검둥이다. 하지만, 항상 흰둥이인 면을 위로 하고 살아가고 싶어한다.

좋은 책이다. 같이 번역된 단편집을 읽을 예정인데. 킨들에서 할인판매를 해서 전자책도 같이 샀다. (한국어 전자책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