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 영화


1962년 10월 16일, 미국 정부가 발칵 뒤집힌다. 소련이 쿠바에 미사일 기지를 짓고 있음을 알게 되었기 때문이다. 만약 소련이 쿠바의 미사일 기지에서 미 본토로 미사일을 발사한다면, 그야말로 전 세계는 아수라장이 될 게 뻔했다. 하지만 전쟁은 일어나지 않았다. 미국과 소련, 더 나아가서는 전 세계에 다행스러운 결과였다.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기에 최악의 상황을 면할 수 있었을까?

영화 '더 스파이'(감독 도미닉 쿡)는 냉전 시기에 있었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스파이물로, 4월 28일에 개봉했다. 영화 '체실 비치에서'(2018)로 제42회 토론토국제영화제 특별한 발표 부문 후보, 제61회 런던국제영화제 러브·헤드라인 갈라 부문 후보,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월드 시네마스케이프 부문 후보 등에 올랐던 도미닉 쿡 감독의 작품이다. '닥터 스트레인지'로 유명한 베네딕트 컴버배치, 영화 '비스트'(2017)·'주디'(2020)·'이제 그만 끝낼까 해'(2020) 등에 출연했던 제시 버클리 등이 출연했다.

영화의 배경은 냉전 시기였던 1960년대다. 냉전의 분위기가 고조되면서 미국과 소련 사이에서는 핵전쟁 위기가 감돌았는데, 여기에 부채질을 한 사건이 바로 '쿠바 미사일 위기'다. 언제 전쟁이 일어날지 모르는 일촉즉발의 상황, 당시 소련 군사정보국의 올레크 펜코프스키 대령(메랍 니니트쩨)은 전쟁을 막기 위해 소련의 기밀 정보를 미국의 CIA에 넘기려 한다. 이에 CIA는 영국의 MI6와 공조해 올레크로부터 기밀 정보를 받으려 한다. 이를 위해 CIA와 MI6는 평범한 영국 사업가 그레빌 윈(베네딕트 컴버배치)을 포섭한다. 그레빌은 런던과 모스크바를 오가고, 이 과정에서 올레크가 전해준 정보를 각 정보 기관에 전달한다. 올레크와 그레빌이 만나는 빈도가 늘어나면서, 두 사람은 서로에게 인간적인 정과 신뢰를 갖게 된다. 하지만 이들의 만남이 늘어남에 따라 소련 KGB의 추적과 의심도 강해지기에 이른다.

올레크와 그레빌의 활약은 미소 간의 충돌을 막아내는 데 일조했고, 영화는 이 실화를 담아냈다. 그레빌이 모스크바로 가게 되는 과정이 다소 지루했지만, 뒤로 갈수록 스파이물 특유의 긴장감과 박진감이 극대화되었다. 대규모 총격전과 격투신 등 없이 만든 성과였다. 영화의 전개 과정에서 평범한 사업가의 모습과 긴장감에 휩싸인 스파이의 모습, 한 명의 가장으로서 가족을 그리워하는 모습을 보여준 배네딕트 컴버배치의 연기는 매우 환상적이었다.


평점-3.5/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블루레이] 굿 윌 헌팅 : 풀슬립 아웃케이스 - 소책자(16p)+포토카드(4종)
구스 반 산트 감독, 맷 데이먼 외 출연 / 아라미디어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진: 네이버 영화


1998년 3월 21일에 개봉한 구스 반 산트 감독의 영화. 천재적인 두뇌를 지니고 있지만, 어린 시절의 상처로 인해 세상에 마음을 열지 못하는 '윌 헌팅'(맷 데이먼). MIT에서 청소부로 일하던 윌은 수학과 '램보' 교수(스텔란 스카스가드)의 눈에 띈다. 램보 교수는 자신의 대학 동기이자 심리학 교수인 '숀'(로빈 윌리엄스)에게 윌을 맡기고, 윌은 숀과 시간을 보내면서 위안을 얻기 시작한다.

 대학 시절 맷 데이먼이 쓴 단편 소설이 원작이며, 고(故) 로빈 윌리엄스의 대사 "It's not your fault"로 유명한 영화다. 윌을 향한 숀의 위로가 자신을 원망하고 탓하는 이들의 마음까지 따뜻하게 감싸면서 삶을 살아갈 힘을 준다. 숀의 위로를 통해 마음을 치유하고 세상으로 나가는 윌을 보면서 누군가가 자책하는 나에게 '너의 잘못이 아니야'라고 말해주고, 때로는 내가 누군가에게 같은 위로를 건넬 수 있다면 '인생 한 번 살아볼 만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공녀 - 아웃케이스 없음
전고운 감독, 이솜 외 출연 / 인조인간 / 2019년 3월
평점 :
품절


사진: 네이버 영화


2018년 3월 22일에 개봉한 전고운 감독의 독립영화다. '위스키'와 '담배', 남자 친구 '한솔'(안재홍)만 있으면 되는 가사도우미 '미소'(이솜). 돈은 없지만 이 세 가지 덕분에 살 만하다. 하지만 새해가 되면서 월세가 오르고, 담뱃값과 위스키 값까지 올라 버린다. 이에 미소는 집을 포기하고 자신의 취향을 추구해 나간다.

 고단한 삶을 위로하는 술 한 잔과 담배, 즉 본인만의 '소확행'을 위해 많은 것을 포기해야 하는 모순적 현실에 눈이 갔다. 작은 행복을 추구할 여유조차 없는 현재의 청년 세대, 더 나아가서는 일상 속 작은 행복을 위해 많은 것을 희생하는 현대인과 맞닿아 있다. 보는 내내 씩씩한 미소의 모습에 웃음 지었지만, 한편으로는 그 당당함에 깃든 슬픔과 고단함이 느껴져 서글프기도 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진-네이버 영화


3월 4일에 개봉한 애니메이션 영화. 디즈니 역사상 최초로 동남아시아를 배경으로 삼은 애니메이션이어서 주목을 많이 받았다. 개봉 후 18만 명이 넘는 관객을 극장으로 불러 들였다(20201. 3. 14,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신기의 땅 '쿠만드라'에서 펼쳐지는 '라야'(켈리 마리 트란)와 용 '시수'(아콰피나)의 모험을 다룬다. 코로나19로 인한 불안과 공포 때문에 다른 이들을 불신하고, 깊은 절망을 느끼는 시기에 신뢰와 희망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임을 역설한다. 좋은 메시지와 참신한 소재, 화려한 볼거리는 좋았지만 하나하나의 에피소드가 너무 빨리 지나가 버려 산만하게 느껴졌다. 그럼에도 장점이 많은, 좋은 영화라고 생각한다.

 

평점-3.5/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사진-네이버 영화


국내 개봉 전부터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을 휩쓴 화제의 영화 '미나리'. 3월 3일 개봉 후 44만 명의 관객을 극장으로 불러 들였다(2021. 3. 13 기준,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미국에 정착해 꿋꿋이 살아가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현실과 이상의 간극에 고뇌하는 가족 구성원과 자신의 방식으로 손주들을 사랑하는 할머니의 모습을 잘 표현했다. 후반부로 가면서 이야기를 끌어가는 힘이 떨어져 아쉽지만, 신파 없이 과거의 기억을 부드럽고 잔잔하게 그려낸 괜찮은 영화였다.


평점-3/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