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헬로, 새벽이 샘터어린이문고 78
허혜란 지음, 안혜란 그림 / 샘터사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가 보는 책을 선택하는 기준 중에 작가와 출판사를 빼놓을 수 없을 듯한데. 일단 출판사는 40대 중반 아저씨들에게 어린 시절에 최고의 책들을 출판했던 샘터다. 이러면 일단 믿고 보자. 

최근에 스웨덴 성교육 도서가 우리 정서와 맞지 않아서 이에 대한 견해차가 크게 대립하고 있는데, 그런 부담 없이

자녀들과 같이 보면서 자연스럽게 성교육을 할 수 있는 좋은 책이다 싶어 선택한 ‘헬로, 새벽이’

아이들을 읽어 주면서 아저씨가 감동하는 것은 왜일까? 힘들게 아이를 가진 우리 부부에게 이야기와 흡사 비슷한 경험을 한 새벽이의 엄마를 보면서 무언을 동감과 응원을 보내게 되는 것일 듯싶다.

동화를 읽으면서 어린 자녀들과 부담 없이 성에 대한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책이다. 엄마 배 속에서 태아가 어떻게 있는지 그리고 어떻게 반응하는지를 부끄럽지 않게 이야기하고 있다.

생명을 소홀히 여기고 생명의 잉태에 대한 고귀함을 잊어가는 사회 분위기에서 내 자녀에게 소중함을 일깨워 주는 고마운 책이라는 생각 한다. 


이 책은 부모 된 이들이 읽으면서 감동하고 힐링하는 책이라 생각된다. 읽어보면 나와 같이 느끼지 않을까

성교육을 위해 매우 구체적인 도감을 넣어가며 설명하기보다 이런 식으로 그들의 정서를 고려한 성교육이 그 어느 때보다 귀하게 여겨지는 이때 더욱 소중한 책 같다.


P.94 “세상이여, 기대하라! 새벽이가 간다!”


** 글은 디지털 감성 e 까페를 통해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호흡기의 구조 - 그림으로 이해하는 인체 이야기
겐마 아키히코 지음, 이승현.김선숙 옮김 / 성안당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얼마 전까지 코로나로 전 세계가 난리였는데, 이 책 표지에 보이는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이해가 깊어진다!’라는 문구가 유독 관심을 끌었다. 



대학을 졸업하고서는 관심을 가져본 적도 없는 생물학이다. 그런데 ‘코로나’라는 말이 내심 마음에 걸리면서 책을 펼치게 되었다. 그런데 알록달록 완전 천연색으로 쓰인책을 보면서 생물학 교과서를 보는 고등학생이 된 느낌이라고 할까? 



다시금 공부 하는 학생의 자세로 이 책을 접하게 되었다. 무엇보다 책을 보면 볼수록 그 당시에 내가 알지 못했던 지식이 쌓이는 재미가 있었다.
 다만, 쉽지는 않다. 저자가 의료 종사자들을 위해 저술한 책이라 일반인보다는 어느 정도 지식이 있는 이들이 보면 좋을 듯하다. 일반인도 조금만 관심이 있다면 못 볼 정도는 아니다. 다만 재미가 없다. 책의 1, 2장은 해부학적 생리학적 정보를 다루는 부분이라 나 같은 일반인이 이해하기도 어렵고 지루하기도 하다. 하지만, 3장부터는 지식이 쌓이는 느낌도 있고 병에 대해서 그동안 몰랐던 정보들을 알고 어떻게 예방할지 생각해 보는 등 많은 도움이 된다. 



우리가 숨 쉬는 것이 몸의 pH 조절에 관여한다는 것은 생각도 못 했던 부분인데, 이에 대해 자세히 기술되어 있다. 모르던 것을 알게 되는 재미가 쏠쏠하다. 무엇보다 쉽게 생각했던 ‘재채기’와 ‘기침’이 같은 것이 아니라는 사실도 재미있었다. 이 한 권을 보고서 나머지 시리즈들도 구입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병원 가서 의사 선생님 말씀 들으면 무슨 말인지 못 알아듣는 경우가 많은데 이 책을 보고 나면 못 알아듣던 내용들을 어느 정도 ‘이해하겠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 혹시 고등학생 자녀가 있다면 생물학으로 고생하고 있다면 그냥 놀면서 그림만 보라고 건네주어도 나쁘지 않을 책이라 생각한다.

** 이 글은 디지털 감성 e북 까페를 통해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과학 잔혹사 - 약탈, 살인, 고문으로 얼룩진 과학과 의학의 역사
샘 킨 지음, 이충호 옮김 / 해나무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과학 특이나 의학 분야에서의 잔인함이 극도로 노출된다. 역시 인간은 믿을게 못 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과학 잔혹사 - 약탈, 살인, 고문으로 얼룩진 과학과 의학의 역사
샘 킨 지음, 이충호 옮김 / 해나무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에 아들이 과학에 관심이 많다. 그러다 보니 신간코너에서 나 역시 눈에 들어오는 분야가 과학 관련 내용들이다. 그런데 이렇게 무서운 제목의 책이 있나 내 눈을 의심하게 했다. 


‘과학 잔혹사’ 표지부터 ‘데스노트’를 보는 듯 으스스하다.


더욱이 작가가 ‘샘 킨’이다. 이건 그냥 넘어갈 수 없다. 무조건 봐야 한다. 작가의 이름만으로도 보증이 되는 책이다 싶었다.

 책을 읽으면서 생각지도 않았던 지식 추가요. 유명한 고전들의 모티브를 과학자들이 그리고 많은 박물학자가 제공했다는 사실. 입이 근질근질 하다. 말하고 싶은데 말하면 이 책을 보는 분들이 내가 느낀 만큼의 감동이 덜 할 것 같아서 어쨌든 여행기처럼 묘사된 소설 중에 있더라 정도로 하겠다. 과학 분야 중에 특정지어 말한 다면 생물학이라 하겠다. 심도있게 보면 의학적인 이야기들로 이렇게 흥미로운 미스터리 책을 쓸 수 있다니 작가의 필력이 대단함을 다시 한번 느낀다. 책을 읽을수록 우리가 누리는 의학적인 혜택을 위해 얼마나 많은 이들이 고통스럽게 죽어가고, 죽은 이들의 가족이 무한 고통을 받았다는 사실을 보면서 가슴이 아파왔다. 인간의 잔인함이 여실히 고발되는 책이라 하겠다. 다른 한 편으로는 이런 잔혹함이 없었다면 확보하지 못했을 많은 의학적 정보가 있다는 것을 알면 알수록 인간 윤리적 고민하게 되는 책이다.


p.204 거짓말로 목적을 달성하는 데 충분하다면 절대로 진실을 말하지 않았다.


과학적 진실을 알기 위에 책 속 주인공들이 행한 잔인한 사건들로 인해 지금의 우리는 많은 것을 누리고 있다는 사실만이 진실이구나 누군가 이 책을 권하겠냐고 묻는다면 권하겠다. 그래야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을 듯싶다. 


** 글은 디지털 감성 e 까페를 통해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리뷰입니다.


거짓말로 목적을 달성하는 데 충분하다면 절대로 진실을 말하지 않았다. - P20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청소년을 위한 돈의 속성 - 레벨 2단계
서진 엮음, 돈의 속성 원저, 강인성 일러스트 / 스노우폭스북스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경제 관련 교육을 아이들에게 해주어야지 하고 보면 사실 학생들에게 적당한 책들 찾기가 쉽지 않다. 이 책은 들어가는 글에서 책임감을 불러일으킨다. 




일단 이 한 문장으로 부모로서 자격 실격인가 하는 고민이 들어 이 책을 먼저 읽어보게 된다.

이 책을 통해 내 자녀가 부자의 삶을 얻는다면 그보다 좋은 일은 없을 거라고 하는 기대감을 품어본다.


p.22 부모님 돈은 부모님 것이지 여러분의 소유가 아니니까 착각하면 안 됩니다.


부디 이렇게만 자라준다면 나보다는 경제적으로 잘 살 것이라는 마음이 든다.

미래에 대한 욕심을 가지고 살지 않을까?


자녀들에게 돈에 인격이 있다는 것을 전할 수 있는 책이라 신뢰감이 든다. 돈을 너무 막대하다 후회하는 삶이 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 간절히 담긴 듯하다. 경제적으로 막상 가르쳐주려면 생각이 잘 안 떠오를 듯한데, 나에게는 상식 수준이지만 자식들에게는 지혜가 될 내용들이 다 모여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같은 말이라도 부모에게 듣는 것과 제삼자에게 듣는 충고는 다르다. 부모가 하면 잔소리로 들리듯 한 내용이지만, 이 책으로 본다면 모든 것이 삶의 지혜가 될 듯하다.

몇 가지 팁으로 제시한 내용들을 보면서 약간은 낯부끄러운 것도 있다. 하지만 소비자 입장에서는 어쨌든 비용을 줄일 수만 있다면 좋은 것 아닌가 싶다.


자식들이 예쁜 쓰레기 만들고 살아가면 좋겠다.


** 글은 디지털 감성 e 까페를 통해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