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부터 아이까지 - 가족을 만들어가는 숙제에 관하여
윤금정 지음 / 맥스밀리언북하우스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부부에서 가족이 만들어지기까지의 임신, 육아에 관한 솔직한 이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결혼부터 아이까지 - 가족을 만들어가는 숙제에 관하여
윤금정 지음 / 맥스밀리언북하우스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결혼을 하면 임신과 출산은 자연적으로 되거나 선택 사항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시대는 변했고 아이가 자연스럽게 생길 수도 있지만 자연 임신이 되지 않아 고민하는 부부들도 많다. 난임으로 고생하는 부부들도 많은데 <결혼부터 아이까지>는 난임을 경험했고 출산을 하고 육아를 하면서 겪었던 결혼 생활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를 들려준다.

결혼을 하면 부부가 아이가 태어나기 전까지는 부부가 최우선이라고 생각하지만 부부이고 며느리이고 사위가 되는 것이라 가족의 우선순위에 나와 나의 반려자가 아닌, 부모나 자신의 친정, 시댁 식구를 먼저 놓는 것에 있다. 결혼에서 가장 최우선 순위를 차지해야 하는 것은 나와 반려자이고 부부는 항상 가족의 정 중앙에 위치해야 한다는 것을 인식해야 한다. 결혼은 사랑의 결실일 수 있지만 임신과 출산은 또 다른 문제이다. 저자와 남편은 아이를 무척이나 좋아하는 사람이었음에도 각자의 생활 방식이나 하고 싶은 일을 희생하면서까지 아이를 갖고 싶다는 생각을 하진 않았다. 아이를 왜 갖고 싶은지에 대한 답을 찾기까지 결혼하고 10년 정도의 시간이 흘렀다. 결혼 후 12년이란 시간이 흘러 쌍둥이가 태어났다.

 

쌍둥이의 육아는 현실이었다. 쌍둥이를 낳고 집으로 돌아왔을 때부터 혼돈 그 자체였고 쏟아져 나오는 젖병, 빨랫감, 기저귀, 한시라도 눈을 뗄 수 없었다. 손목과 허리 등 안 아픈 곳이 없었고 남편도 육아를 도와주었지만 일하러 나가 있는 시간이 더 많아 결국 베이비시터를 고용하기로 한다. 아이가 신생아일 때부터 부부는 모두 풀타임으로 일해 집안 서열이 베이비시터가 탑을 차지할 만큼 베이비시터에 대한 의존도가 높았다. 베이비시터에게 일이 생기거나 교체를 해야 할 때면 부부는 외부일을 모두 올스톱해야 했다. 아이들이 4살부터 베이비시터와 작별하고 어린이집에 다니기 시작했다. 그러는 동안 엄마는 일을 해야했고 아이들은 항상 오후반까지 남아있었다. 아이가 어린이집에 가는 나이가 되면서 자주 아팠고 문제는 아이가 한 명이라도 아프면 누가 회사에 안 갈 것인지 남편과 상의를 해야했다. 그래도 도우미도 있고 적극적으로 육아를 함께하는 남편도 있어 다름 힘든 육아는 잘 넘겼다. 결혼도 노동이고 가족을 만들어가는 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극 허풍담 1 - 즐거운 장례식
요른 릴 지음, 지연리 옮김 / 열림원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상끝 북극 괴짜 사냥꾼들의 위트와 허풍이 담긴 이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극 허풍담 1 - 즐거운 장례식
요른 릴 지음, 지연리 옮김 / 열림원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멀리 북유럽에서 온 소설 <북극 허풍담>은 전 4권으로 이루어진 시리즈이다. 그 중에 첫 번째 이야기인 <북극 허풍담1>은 북유럽 특유의 유머와 분위기를 가지고 있는 소설이다. 자주 읽을 수 있는 북유럽 소설은 아니지만 북유럽에서 온 소설답게 독특한 분위기를 가진다. 극야와 백야로 1년을 보내는 북극에는 괴짜 사냥꾼들이 살고 있다. 이들은 자신만의 장소에서 사냥을 하기도 하고 동료 사냥꾼들과 시간을 보내기도 하며 생활한다. 그린란드의 동부에서 생활하는 이 괴짜 사냥꾼들은 로이비크와 얄, 밸프레드, 안톤, 매스 매슨, 빌리암, 백작, 비요르켄, 헤르베르트 등이다. <북극 허풍담1>은 이들 괴짜 사냥꾼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단편집과도 같다.

 

게스 그레이브에서 살고 있는 사냥꾼 헤르베르트에게는 6개월 동안 동거하고 있는 알렉산드레가 있다. 헤르베르트가 알렉산드레를 처음 만났을 때 마침내 이상적인 동료를 만났다고 생각했다. 한겨울의 거센 폭풍으로 며칠씩 오두막에 갇혀 지낼 때는 고통이 극에 달한다고 한다. 그때 헤르베르트는 알렉산드레와의 행복했던 순간을 떠올리며 추억을 떠올린다. 알렉산드레는 8월의 무더운 날 헤르베르트의 삶 속으로 들어왔다. 주위 동료들은 헤르베르트가 누군가와 동거한다는 것을 본 적이 없어 놀라기도 했다. 알렉산드레는 바다표범 사냥선인 베슬 마리호에서 지내고 있었고 노르웨이로 돌아가면 생을 마감할 운명이었다. 헤르베르트는 만취해 올슨 선장의 선실에서 나와 자신 앞에서 날개를 퍼덕거리며 놀라는 수탉을 보게 된다. 수탉에게 알렉산드레라는 이름을 붙여주고 그만 잠이 들었는데 알렉산드레가 꼬끼오하며 깨워주었고 그때 헤르베르트는 알렉산드레를 데리고 게스 그레이브로 돌아간다. 그렇게 둘의 동거가 시작되었지만 얼마 후 게스 그레이브엔 엄청난 추위가 닥쳤고 헤르베르트는 알렉산드레에게 따뜻해지면 산책을 나가자고 했지만 알렉산드레는 문턱에 쓰러지고 그만 눈을 감는다.

 

'즐거운 장례식'은 북극 유머를 잘 보여주고 있다. 로스만에 살고 있는 얄은 11월 어느 날 사망한다. 아무런 외상이 없었고 얼음을 지고오다 그만 쓰러지고 만다. 얄은 로이비크와 함께 살고 있었고 둘은 돌아가면서 식사 당번을 했다. 그날은 얄이 식사 당번인 달이었고 얄이 쓰러지마 로이비크는 처음엔 식사 당번이 하기 싫어 쓰러진 줄 알았지만 얄은 일어나지 못했다. 한참 후 얄이 사망했다는 것을 알게 된 로이비크는 핌불에 있는 밸프레드와 안톤에게 얄의 소식을 알리고 관을 만들어주기로 한다. 관을 만들 수 있는 널빤지 6장이 필요했고 사냥꾼 동료들인 라스릴, 헤르베르크, 비요르켄도 로스만에 온다. 모두들 얄을 관에 넣고 얄을 식탁의 상석에 앉히고 고인의 명복을 빌며 만찬을 즐기고 얄이 좋아하던 카드놀이도 한다. 그런데 얼마나 술을 마셨는지 모두 뻗어버렸고 다음 날 톰슨곶의 매스 매슨이 로스만에 왔을 때 모두들 술에 취해 자고 있었다. 관이 있는 것을 알고 얄을 빨리 떠나보내야 한다며 빙원으로 가 관을 밀어버리고 로스만으로 돌아온다. 그런데 생각해 보니 이미 얄은 땅속에 묻었다. 그러면 관에 들어있던 사람은 누굴까? 이 이야기의 마지막을 읽기 전까지 긴장을 놓칠 수 없고 북극식 위트의 진수를 느낄 수 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탄소로운 식탁 - 우리가 놓친 먹거리 속 기후위기 문제
윤지로 지음 / 세종(세종서적)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먹거리는 기후변화의 최대 피해자가 되어 우리 식탁을 위협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