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와 유신 - 성공한 쿠데타인가, 실패한 쿠데타인가
한상일 지음 / 까치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본 사무라이 후손들이 인식하는 국가우선주의와
전체주의적 사고가 군국주의, 제국주의를 만들어냈다.
사회 부조리를 타파하고 개혁개방을 주장하는건 통상
민중이거나 사회 지식층인 학생이 주축이 되는데
일본의 경우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무력을 가진 군인이 앞장을 섯다는게 전쟁으로 패망할 징조가
되었던 듯 싶 다
일본은 역사나 사회, 문화적으로 사무라이가 주축이다.
공맹이라는 이상적 사상만을 논하던 조선의 선비와 달리
사무라이는 보다 행동적이며, 조직을 위해서라면 기껏이 목숨을 버릴 수 있는 병정개미와 같은 개체라는 점이 다른 사회와 다르다.
태평양 전쟁시에도 자살을 해서라도 절대 포로가 되지 않으려는 칼(刀)같은 자들이 항복 이후에는 미국에
기꺼이 忠伏이 되기를 마다치 않는 菊花같은 이중성이
아이러니하다.

메이지 유신 45년이후, 아시아를 압도해온 서양의 러시아를 제압하며 강국으로 인정받게 된 일본이 정치인이나 재벌들의 부정부패와 부조리 그리고 사회 주의, 공산주의, 무정부주의가 일본혼을 말살하고 있다는 현실에 위기감으로 기존의 모든것을 파괴하고 죽여야 한다는 급진적인 혁명세력이 생긴다.

메이지 유신과 마찬가지로 사무라이가 앞장서야 한다
는 생각과 군을 제대로 통제하지 못하는 정치권의 우유
부단함 그리고 군인들의 테러행위가 사익이 아닌 국가와
천황을 위한 순수한 마음이라는 여론이 무장 쿠테타를 초래하게 된다.
두견새가 울지 않으면 때려죽인다는 오다노부나가와
같이 타협이나 소통없는 맹목적이고 극단적인 생각을 가진 자들이 권력이나 무력을 기지게 되었을때 얼마나 위험한지를 역사적으로 알고 있다.
개혁이라는 방향이 동일함에도 방법이 다르다고 죽여 버리고, 의도가 좋으면 용서해야 한다는 사회 분위기는
폭력을 반복하게 한다
당시 군인들이 가진 군국주의, 국수주의라가 맹목적
충성을 강요하는 일방주의가 급진적인 개혁을 촉진했다

일본정신이 최고이고 만주몽고를 일본에 편입하여
미국과 한판 해보겠다는 사무라이들의 생각이 일본을
망하는 전쟁으로 끌고 들어가게 된 발로였다

혁명의 도화선이 되기 위해 捨石되겠다며 가미가재와 같이 산화하는 자들의 순수함은 의기라기 보다는
자기 생명조차 존중하지 못하는 자가 생각하는 세상이 기껏 일본이 세계를 제패하는 제국주의가 되는게 개인
에게 왜 중요할까 싶다. 생명을 희생하는 것 조차 살아서 누릴 수 있는 가능성이 전혀 없는 행위라면 병정개미의 본능적 희생같이 하찮을 수밖에 없지 않겠나 싶다

사회는 규칙이 있어야 하기에 방만한 자유보다는
적정한 규제를 통해 더 큰 자유를 가질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권역욕 또는 애민의 마음이 동기가 될 수 있겠지만
눈에 보이는 부조리 부패를 쾌도난마 할 힘을 가진자
라면 捨石이 되겠다는 善義가 생길 수도 있을것 같다.
맹자는 걸주와 같이 仁義를 잃은 자는 왕이 아닌 단지
殘賊이므로 쿠테타가 정당하다고 하였다
다수결을 지향하는 민주주의라면 공리적 측면에서
타당성은 있다 할 수 있겠다

권력이란게 주식투자와 같아서 팔아야 할 때를 알기 어렵다는게 문제다. 욕보이고 위태로움에도 그러지
못하는 정치꾼이 많다. 知足不辱 知止不殆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한전 - 세계화 시대의 전쟁과 전법
챠오량.왕샹수이 지음, 이정곤 옮김 / 교우미디어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한전을 구사하는 가장 위험한 나라가 중국임에도
오히려 미국이 그런다고 말하고 있다.
미국도 물론 피할 수 없지만, 중국인이 할말은 아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중력에 대한 거의 모든 것 - 가장 유명하지만 누구도 이해하지 못하는 힘
마커스 초운 지음, 김소정 옮김 / 현암사 / 202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별다섯개 만큼 좋은 내용일 텐데
그 좋은 내용을 습득 할 수 없음이 아쉽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는 미국을 모른다 - 펜타곤 출입기자가 파헤친 미국의 본심
김동현 지음 / 부키 / 2023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햇빛정책이나 평화조약 이런 것들은 웃는 얼굴과
레토릭이 아닌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 주먹이 있어야
지속 할 수 있다.
70여년전 세계 최빈국에서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
이며 공식적으로 선진국 진입을 인정받았으나, 세계
다섯 손가락에 드는 미중러일을 이웃으로 하고 있고
가장 골치아픈 망나이 형제 북한으로 부터 위협을 받고 있는 지정학적위치에 있다.

한반도 천동설에 사로잡혀 감정적인 대응만을 하고있는
우리는 거시적인 시각을 가져야 한다.
미중러일 모두 자국의 실리를 최우선으로 하기에 우리
또한 우리나라에 도움이 되는지만을 따져야 한다.

중국도 일본도 좋고 나쁘고의 문제가 아니다.
역사적 사실은 미래로 나가는데 참고를 할 뿐 매몰 되어서는 곤란하다.
한미방위협정 당사자인 미국은 현재 우리가 가장 믿고 의지해야 하며 잘 활용해야 한다.
미국의 동맹으로 무조건 미국편인 자유진영의 일본은 우리가 또한 잘 활용해야 한다. 중국을 견제하고 양안 전쟁시 한반도가 전쟁에 휘말리지 않토록 일본을 전면에
세울 수 있도록 해야한다.

미국의 적성국인 중국은 북한과 더불어 위험한 나라다.
남중국해 90%의 영유권을 주장하며 무소불위의 군사 력을 투사하려는 깡패국으로 일대일 맞대응은 실익이 없다
양안전쟁은 남의 나라 전쟁이 아니다.
중국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러시아 꼬봉 벨라루스와 같이 북한이 도발하도록 사주 할 것이고, 미군의 참전을 막으려 평택, 오끼나와, 괌에 미사일 공격을 할 것이므로 중국에 ˝쎄쎄˝만 한다고 평화가 보장되지 않는다.

한미동맹의 상호주의를 인정해야 한다. 미국이 한국을 위해 전시작전권도 이행하고 북한의 도발을 대비에 희생만 하지는 않을거다. 대중국 견제에 역할을 하라는 신호를 주고 있다.
세계 1, 2위인 미중이라는 빌런을 상대로 딜을 할 수
만은 없을거다.

독일의 철혈재상 비스마르크는 평화를 위해 가장 싫어 하는 프랑스와 손을 잡았었고, 2차대전 전에는 프랑스, 영국을 견제하기위해 러시아와 손을 잡았으나 프랑스 점령후 바로 러시아를 침공했 듯 상황에 따라 彼我가
바뀌는게 외교라 본다.

북한의 전략무기 고도화와 지속적 도발과 對 중국 대치 상황에서 전시작전권의 환수나 미군철수는 중국과 북한의 오판을 불러올 수 있기 현실적으로 접근해야 하며, 한미동맹, 미일동맹은 한미일의 공조를 강화 할
수 있는 단계로의 발전이 필요하다.

세상은 한반도를 중심으로 돌지 않는다. 세상이 돌아
가는 방향을 파악하고 상대국의 의도나 셈법이 무엇
인지를 잘 파악해야 한다
미국은 공화당 민주당도 자유주의 미국의 가치를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 하듯이, 우리나라도 최소한 진영논리 보다는 나라를 위한 생각이 있었으면 싶다.
좁아터진 이나라에서 권력만을 貪할게 아니라 세계를
보는 눈을 키우기를 기대한다

※ 초한전 24전법 : 중국의 전략전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화를 다스리면 인생이 변한다
알루보물레 스마나사라 지음, 강성욱 옮김 / 밀라그로 / 2016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나나 남을 위하여 하기 싫은 일을 해야만 하거나,
하고싶은 일을 억지로 자제해야만 할때 화가 납니다.
몸에 좋은 약은 쓰고 입에 좋은 단거는 Danger하다는
것은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이 苦海라는 증거인 듯
합니다.
화를 극복하기 보다는 다스려야 한다는 말이 맞습니다
스토아 철학자들의 마음으로 현상을 대해야 겠습니다

화(火)가 난다는건 혈압이 올라 열(熱)을 받는다는
것으로 교감신경이 활성화 되는 상태라 볼 수 있기에
마인드 컨트롤을 감정을 통제 할 수 있어야 합니다.
禪이나 명상이라는 수행이 좋은 수단이 될 듯 합니다.

화를 다스린다는 것은 ˝감정의 발견˝에서 제시하는
RULER법칙을 활용하면 될 듯 합니다
자신의 감정상태를 인식하고, 이해하고, 분류하고,
표현하고, 통제하는 과정으로 화를 다스릴 수 있을
거라 보여 집니다.

결국 스스로를 통제 할 수 있어야.... 自勝者强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