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문을 활짝 열어놓고 깜빡해서 사정 없이 들이친 비가 베란다에 물바다를 이루고 있었다. 큰 걸레로 대충 슥슥 닦았다. 아침 저녁으로는 이미 선선한데 이 비가 그치고 나면 가을이 성큼성큼 다가오겠구나. 




이 달에 선물받은 동화책을 '직찍' - 스웨덴 작가 안나 회글룬드가 쓰고 그린 '거울을 든 아이'란 책이다(딴 책들도 번역되어 있다). 표지의 소녀는 우산을 들고 있는데 제목은 우산을 든 아이가 아니라 거울을 든 아이. 여기에 비책과 전략이 있다. 기사의 딸인 이 소녀는 길을 떠나 위업을 이루고 영웅이 된다. 영어제목 the stone giant.


광선검을 휘두르는 스타워즈의 강력한 여성전사 레이 스카이워커가 떠오른다.


'거울을 든 아이' 마지막에 수록된 '옮긴이의 말'에 따르면 저자는 같은 스웨덴의 작가 엘사 베스코브(1874 – 1953)의 '트립, 트랍, 트롤과 거인 둠둠'이란 동화로부터 영감을 받았다고 밝힌다. 


동화 작가 엘사 베스코브의 캐릭터들 Aunt Green, Aunt Brown and Aunt Lavender artwork in the Stockholm subway By Lindansaren - Own work, CC BY-SA 4.0, 위키미디어커먼즈


엘사 베스코브의 작품으로 만든 내년 달력도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