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폭등 못 참아” 마크롱 규탄…‘노란조끼 시위’ 재현되나  https://m.khan.co.kr/world/europe-russia/article/202210172144015



프랑스 노동자 파업, 반정부 시위 확산 조짐 https://m.segye.com/view/20221017519134?OutUrl=google


저는 문학의 역사의 상속자이죠. 1960년대에 글을 쓰기 시작하면서 누보로망의 영향권에 들어갔어요. 1970년대에는 실질적으로 여성 운동권에 속하지는 않았지만 여성 운동이 저 자신에 대한 글쓰기의 원동력과 격려가 됐어요. 글쓰기는 기적적으로 타인으로부터 분리되는 활동이 아니에요. 글을 쓸 때는 완전히 혼자이지만, 반드시 시대와 글을 쓰는 다른 사람들과 연결이 되어 있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