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지 1~6 세트 - 전6권
나관중 지음, 황석영 옮김 / 창비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러 다양한 판본이 삼국지. 그 만큼 많은 사람에게 읽혀지고 있다는 것인데 황석영 작가님의 삼국지를 읽고난 후 주변 사람들에게 반드시 삼국지라면 황석영 삼국지를 한 번 쯤은 추천해보고 싶어지네요. 가장 큰 이후는 원전에 충실한 번역이 아닐까합니다. 저는 어떤 기록이든 번역자의 의견도 중요하지만 그것은 별도의 번역자의 후기로만 만족하지 본문자체는 원전에 충실한 것을 좋아하기 때문입니다. 정확한 번역을 읽고 판단은 독자의 몫이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장길산 등 수많은 소설을 써내려온 황석영님 누구나 읽기 쉽게 부드러운 문체로 번역하여 청소년들도 어려움 없이 읽을 수 있을것 같습니다. 게다가 이 판본의 또 하나 중요한 점은 삽화가 아닌가 싶습니다. 삼국지는 전세계적으로 게임 등 다양한 매체로 나오기 때문에 등장인물, 배경 등 많은 삽화를 접하고 보아왔지만 황석영 삼국지에 실린 왕흥 화백의 컬러삽화는 독자들의 상상력과 결합하여 또다른 묘미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삼국지라는 장대한 서사시의 분위기에 맞는 웅장한 느낌의 삽화와 황석영 작가님의 유려한 번역이 어울려져 최고 판본의 "삼국지"가 아닌가 싶습니다. 황석영 삼국지와 함께 작품 자체만으로의 재미를 느낄 뿐만 아니라 등장인물들을 통해 드러나는 여러 지혜를 배움으로써 나의 견문도 확대되는 것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