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위대한 유산 - 하 열린책들 세계문학 222
찰스 디킨스 지음, 류경희 옮김 / 열린책들 / 201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핍의 제2의 인생이 하권에서 시작된다.

상권에서 시작했던 누이와의 이야기 핍과 누이와의 사이가 얼마나 무섭고 증오스러운 존재였는지

하권에서는 그 존재의 삭제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면서 자신의 절친에 대한 죄책감 같은 의무

누이는 없지만 자주 찾아 오겟다고 약속하는 핍! 그와의 추억이 그런 그를 배신햇던 죄책감!

사랑하는 에스텔라에 대한 이야기 핍이 그녀를 위해 얼마나 헌신하고 사랑했었는지에 대한

이야기와 핍에게 어쩔수 없이 따라야할 수 밖에 없는 재산의 비밀이 밝혀지고

그 재산에서 자유로워 지고 싶어한다. 과연 그 재산에서 어떻게 자유로워 질수 있을지

하권에서는 상권에 나오던 주변 인물들과의 관계가 변해간다. 서로 얽히고 연결되는

과정에서 이해하고 배우고 사랑하는 과정들이 하권에서 보여준다.

재미있지만 인간답고 무거운 교훈들이 담겨있는 소설은 지금도 인간이라면 지니고 있는 감정들을

배울수있는 소중한 스토리인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위대한 유산 - 상 열린책들 세계문학 221
찰스 디킨스 지음, 류경희 옮김 / 열린책들 / 201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노란색 이쁜 느낌 감촉 좋은 자그마한 책 - 겉표지가 산뜻하고 이쁜 소장하고 싶은 책

겉표지에 드러나 있는 상권의 의미는 귀족의 올바른 생활을 나타내고 있는 것 같다.

아직 상권만의 내용으로는 돈이 많은 사람이 되면 신사가 되어야 하고 신사교육을 받아야 하고

다른 일반사람들과는 다른 모습과 다른 행동을 해야 하다는 생각을 모두가 가지고 있는 것 같다.

핍은 그런 상류층의 모습을 동경하며 신사가 되길 바라면서 사진의 주변 모습들을 너무 창피하게 여긴다.

상권에 여러 캐릭터들이 등장하는데 그 중 중요한 인물은

일반인 층 : 핍과 절친이 조 - 마음으로 얻은 친구이지만 남들에게는 창피한

핍보다 낮은 : 경찰에 쫒겨다니는 죄수들 - 자신이 멋모르고 도와주긴 했지만 무섭고 이해할수 없는

핍보다 높은 : 돈이 많고 높은 상류층 - 불행하고 침울한 삶을 살고 있지만 돈이많아 동경할 수 있는

궁금한점 1

죄수는 핍이 잊어버리고 있을 때쯤 한번씩 등장하며 궁금증을 유발한다.

핍과 어떤 관계로 이어지게 될지 궁금한 사연이다. 죄수이긴 하지만 어떤 이유에서 죄수가 되었고

배고프긴 했지만 어떻게 핍에게 돈을 줄수 있었을까?

궁금한점 2

위대한유산이란 어떤 의미의 유산일까?

핍은 많은 유산을 받게 될거라고 인생이 변하기 시작한다.

사치스러워지고 주변의 사람들도 변해가고

핍이 어떤 것을 신사교육을 받으며 어떤 것을 배우게 될지

책에 나오는 시대에서는 사람들에게 전해주고 싶은 교훈이 무었이었을까?

2권을 읽기 전 상상을 더해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문명 2 고양이 시리즈
베르나르 베르베르 지음, 전미연 옮김 / 열린책들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베르나르베르베르의

문명2 완독서평

인간의 문명을 더 발전시키기 위해 동물들을 이용해 왔다.

동물들을 이용해 먹을것을 만들고 건강을 위해 동물들을 테스트하면서 인간의 문명을 발전시켜왔다.

인간의 거만함이 만들어 놓은 제 3의 눈을 동물들에게 만들고

자만심으로 동물에게 인간의 문명을 알려준다.

인간의 언어를 이해하게 되고 발전된 지식들을 쉽게 습득할 수 있게된 동물들이 반란을 일으키다.

그런 동물들에게 인간들이 복수를 계획하게되고. 그런 인간에게 사랑받으며 살아온 고양이

그 고양이중 바스테트는 인간과 자신의 종족들을 지키려는 마음으로

일을 계획하고 진행하며 점점 진화하게 된다.

동물들에게는 없고 인간만이 가지고 있는 것들이 무엇인지 소설 곳곳에서 나오는데

바스테트의 우월감에 우습기도 하며 기력없는 인간들에게 답답해져 가기도 하는 문명의 이야기

하지만 문명의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이 궁금해지고 점점 다가오는 공포의 이동들이 박진감 넘치는 이야기 이다.

가는 곳 마다 인간을 다른 동물들을 해치고 지구를 지배하려는 공포의 대규모 개체들

그 개체들의 멸종을 바라며 책을 보고 읽게 된다.

동물들이 말하는 인간의 해로운 행위들은 상위 문명에서 일어날수 있는 당연함이 아닐까? 자신의 종족을 발전시키기 위해 더 나은 행복을 위해 발전시켜 온 행위들이고 당연하게 여겨진다.

책 안에서는 서로 동물개체들이 서로의 문명을 지구의 상위에 올라가도록 하려 노력하지만

어떤 동물이 과연 이 세상을 지배하게 될것인가?

인간이 지구를 지배할 수 있었던 것은 다른 동물들과는 다른 지식의 배움과 인간들만이 할수 있는

사랑, 유머.... 등 여러 가지 특징이 있는것 같다.

인간으로써 가지고 태어난 것들을 한번 더 되돌아보고 이기적인 인간이 동물에 가하는 학대들을 곰곰히 생각해 볼수 있는 문명이라는 책을 ....

작은 개체들의 대 이동으로 쫒겨다니는 주인공과 인간들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긴박감으로 즐길 수 있는 문명 책을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토와의 정원
오가와 이토 지음, 박우주 옮김 / 달로와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토와의 정원은 사랑스러운 이야기이다.

엄마의 토와에 대한 사랑이 정원을 표현해준다.

앞이 보이지 않아 아무것도 할수 없는 토와는 엄마에대한 사랑만이 세상에 전부로 자라난다.

점점 멀어저 가는 엄마의 사랑과

어느날 갑자기 사라진 엄마의 존재 힘든 나날들을 여러해 겪다가

죽음 직전에 새로운 세상을 만나게 된다.

새로운 세상에서도 당당하게 밝게 세상을 바라보고

어른이 되어가는 토와의 모습을 보여준다.

어릴 때 받았던 깊은 사랑과 정원에 남아있는 사랑의 흔적들은 토와를 밝게 살아갈수 있게 해주는

힘이 아닐까?

사랑이 떠나가는 힘든 상황에서도 토와는 건강한 마음으로 잘 해석하며 또 어른이 되는 모습이

너무 좋은 분위기를 느끼게 해주는 이야기 이다.

토와와 엄마의 사랑이야기 떠나간 엄마에 대한 마음도 항상 토와의 주변에 있는 흔적들로

옆에 남아 있다는 것이 너무 사랑스럽다.

엄마의 사랑을 계속 떠올리게 하는 사랑스럽고 이쁜 이야기 소설이었고 독서하는 동안 너무 행복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문명 1 고양이 시리즈
베르나르 베르베르 지음, 전미연 옮김 / 열린책들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문명 1권 완독서평


베르나르베르베르 의 상상력을 또 한번 책으로 본다.

아직 일권~ 2권에서는 어떤 여행을 하게 될까?

고양이와 인간들 그리고 ~ 세계를 공포에 몰아 놓은것은

코로나도 지구의 무엇도 아닌~ 조그만 동물의 습격이라니

조그만 동물에서 나오는 병균들로 인간들은 전염병으로 주어갔고

이제는 자신의 천적이 고양이들도 떨게 만들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