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어디선가 베토벤 미사키 요스케 시리즈 4
나카야마 시치리 지음, 이연승 옮김 / 블루홀식스(블루홀6)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디선가 베토벤 블로홀6에서 나오는 시리즈를 읽고서...


나에게 처음으로 일본작가의 책을 읽게해준 리딩투데이

머 추리소설은 다 추리하며 읽는 매력이 있으니 또 똑같이 추리하며 읽어 볼까?

로 시작하며

이 책에서 느끼는 섬세한 표현력 그것에 매력을 느낀다.

아름다운 음악을 설명하는 부분이 진부적이지 않고 색다른 감정을 전달하고 있다.

음악을 직접 듣지 않고도 그 음악을 듣고 있는 것처럼 흥분되었다.

피아노 전주곳을 평소에도 근무중 많이 듣지만 이 소설로 인해 피아노 소리를 더욱 좋아하게 되었다.

매번 권에서 특정 작가들의 곡을 설명하며

그 곡의 멋진 이유들을 그림처럼 글로 그려낸다 이 부분들이 이 소설의 매력이었다.

사건의 시작과 그 사건속에서도 주인공들이 들려주는 아름다운 연주들 연주를 눈으로 듣고 있고

마음으로 그려 본다.

추리의 마지막장은 반전 상상하지 못했 던 사건발생의 이유와 사건의 주인공들에서 재미를 한층 더 느끼게 된다.

추리소설을 읽어 보고 싶다면 이책을 추천하고 싶다.

앞장에서 책을 넘기면 마지막 장까지 손을 놓지 못하게 하는 강약이 이어지는 사건들 그리고

특히 연주를 표현하는 부분에서는 더욱더 빠져들게 하는 매력 적인 추리소설 미사키요스케 시리즈를 추천한다.

마지막 권에서 들려주는 피아노천재 미사키의 이야기 책을 순삭하게 만든 권이었다.

이 서평이 적혀지는 순간까지 가방속에 미사키가 나의 출퇴근을 설레이게 해주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언제까지나 쇼팽 미사키 요스케 시리즈 3
나카야마 시치리 지음, 이연승 옮김 / 블루홀식스(블루홀6)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사키요스케 시리즈 3번째 이야기

4개의 단락으로 나누어진 이번의 추리내용은 피아노 소리의 상상이 귓속을 파고 든다.

사진 설명을 입력하세요.

음악에 마음을 열고 있는 사람들은 쇼팽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조금 이해할 수 있는 추리소설이다.

이번 책을 읽으며 쇼팽을 여러차례 듣고 있다.

빠른 음정에서 피아니스트는 어떤 자세로 어떤 느낌으로 진해이하고 있을지

이책에서 자세히 알려주고 있기 때문에 나도 이제 가상으로 느껴볼수 있었다.

소설책의 많은 부분이 쇼팽에 대한 이해를 설명하고 있다.

쇼팽이 있기때문에 자부심을 가지고 사는 사람들

그러기에 쇼팽의 연주를 잘 해내야 할 수 밖에 없다는 이유들

세계의 쇼팽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큰 행사

테러가 일어나도 진행해야 할 만큼 중요한 행사가 있다.

행사속에 나라에서는 위험한 테러들이 일어나고 있다.

주인공 주면에서 잇따라 일어나는 테러들 마음을 다친 주인공

그런 마음들을 음악으로 표현해 내는 주인공과 또 다른 주인공 서로다른 표현

주인공은 대회에서 우승을 할 수 있을지가 더 궁금한 소설이다.

쇼팽의 음악이 어떤 느낌으로 다가오는지 더 궁금해지는 소설이다.

기존 피아노연주를 잘 모르던 독자들도 피아노연주하는 연주자의 입장에서 곡을 느낄수 있는

섬세한 설명이 돋보이는 재미있는 소설이다.

그리고 예측하지 못한 반전의 결말이 책을 순삭하게 만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담 보바리 을유세계문학전집 109
귀스타브 플로베르 지음, 진인혜 옮김 / 을유문화사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담 보바리 _ 을유문화사 _ 를 읽고서

 

일단 스케치 그림의 마담보바리 뒷모습으로 책디자인이 되어 있다.


이 여인은 상반신의 옷이 흘러내려와 있는 그림과 헝크러진 올림머리의 그림으로 내용을 조금이나마 표현하려한다.


마담 보바리의 뒷모습은 어깨가 쳐저 있어 지쳐보이고 왼지 우울해 보인다.



이 책의 내용은 참 우울하다


처음 시작은 밝아 보였다. 샤를이 그녀을 만나러 가는 장면이나 아무것도 모르는 그녀가 사랑에 대한 호기심으로 만난 처음 느끼는 행복으로 시작한다. 집안 일을 하며 여기 저기 꾸미고 사랑도 받으며 지내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점점 시들해 진다. 자신이 생각했던 사랑보다 허전함이 느껴지고 있었 던 것같다.



사랑에고 목말랐고 화려한 도시 삶을 동경하는 에마에게 점점 지루한 일상은 화병을 만들고 치유할수 없는 마음에 병을 만들었다.


매력적인 에마에게 다가오는 남자들과의 관계 에마는 점점 자신을 묶어 놓았던 선을 조금씩 벗기 시작한다.


처음에는 애틋하게 사랑을 원하지만 점점 사랑을 과감하게 즐겨 간다.



사랑에 집착하고 다른 삶을 동경하는 에마에게 마음을 끝까지 채워줄수 있을지?



점점 불행에 빠져들어가며 그것들은 해결하기 위해 얼마나 비참해 져야 했는지~



짧막한 문장들로 이어서 줄거리를 이끌어 가고 있다.


문장이 짧막해서 이해하기 쉽고 쉬운 단어들로 표현되어 내용이 빨리 해석 된다.


앞페이지부터 읽기 시작하면 쉽게 책장이 넘어가는 쉬운 고전이다.


하지만 에마의 삶에서 많은 것을 상상하고 고민하게 한다.


저런 욕망은 다른 소설에서도 많이 다루는 주제인것 처럼 우리마음속에 항상 준비되어 있는 것이 아닐까?


에마가 저렇게 남자들의 사랑을 받는 것을 즐기는것이 허전한 마음을 달래는 것처럼 보인다.


남편에게서 채워지지 못하는 사랑 그것을 다른 방향으로 해결하고 있는 것이다.


무뚝뚝한 아버지와 살고있던 에마에게서


그리스도를 사랑하며 교육받아온 / 강제적으로 감정을 억압하며 살아오던 에마.....


애정 결핍으로 보여지는 정신질환자 에마 부인 이 여인에게 약은 사랑이었다. 여전히 먹어도 먹어도 채워지지 않고 내성이 생기는 약이었던것 같다.


우리는 이런 허전한 마음이 들때 어떻게 해결해가며 살고 있을까?


독자인 나는 워크홀릭이다 ~~~ 애정결핍의 공허함을 일로 달래며 위로 해주고 있다.


에마의 행동을 나쁘게만 판단할 수도 없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리딩투데이에서 추천하는 책이다.

매번 기대 되지만~~ 이번 것은 안읽어본 출판사 이기도하고~~ 많이 궁금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잘 자요, 라흐마니노프 미사키 요스케 시리즈 2
나카야마 시치리 지음, 이정민 옮김 / 블루홀식스(블루홀6)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권의 반전을 느끼며 2권을 바라보았다.

2권 다행이 살인사건은 아니다

2권에서는 주제가 음악을 하기 위해 힘들게 살아야 하는 주인공의 음악에 대한 생각을 그렸다.

음악의 소질을 타고 났지만 생활고에 시달리며 뒷바라지 해주시 던 어머니와의 약속

그것을 위해 몇번을 포기하려고 했지만 어머니와의 약속을 지키지 위해 절대 포기하지 않았던 주인공

음악을 포기 상황에서도 바이올린을 해야 한는 주인공은 팔을 잘 지켜낸다.

하지만 자신이 왜 음악을 해야 하는지 알지도 못하고 살아오던중 자신의 소질을 점차 발견하게 된다.

신이주신 소질을 발견하고 그 소질이 다른 사람들을 위해 쓰여질때 행복하다는 것을 점점 알게 되어 가는 이야기이다.

그런 내용과 음악에 대한 고고한 상식을 알려주는 소설이다 라흐마니노프의 연주법과 역사를 알게 된다.


음악에 대한 감동과 주인공이 지키려고 했던 사람들

추리소설의 묘미 마지막 반전에서 울컥하는 감동이 느껴지는 책이었다.

전혀 상상할 수 없는 마지막 이야기

어쩔수 없다 책 쓴이가 마지막에 내용을 알려주니 읽는 독자는 상상할 수 없었던 내용들이 마지막에 나온다.

그것을 추리소설이라고 하나보다. 이 시리즈가 끝날때 까지 계속 이렇게 범인을 상상하지 말며 읽어야 하나? ^^

음악에대한 감동이 전해지는 추리소설~ 다음편도을 기대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