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월급쟁이 부자 가계부 - 확실히 돈이 모이는 가장 쉬운 재테크
월급쟁이 부자들 카페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계부를 언제 써봤더라 기억도 나지 않고

분명 월급은 받았는데

월급 통장은 돈 세탁 통장인냥

들어오는 즉시 사라져 버리고

카드 대금 내기에 급급

어디에 얼마나 어떻게 쓰고 있는지

이제는 알아야 할 것 같다는 생각에

가계부를 써보기로 작정한 찰나에

선물로 받은

200 월급쟁이 부자 가계부 체험판.

 

 

 

월급쟁이도 부자가 될 수 있습니다.

부자가 될 수 있단다.

그리고 이어지는 설명속에

가장 와 닿았던 문장.

결국 돈을 대하는 태도 그리고 목표 설정이 중요하단다.

 

 

그 첫 시작이 바로 가계부를 작성하는 것이란다.  

 

 

 월급쟁이 부자 가계부 사용 순서를

넘어가면

 

 

 먼저 연간 지출 스케줄을 기록해서

일년 동안의 어디에 얼마큼 써야할지

알게 있으며 미리 미리 대비하기도 좋고

균형 있는 지출도 가능하겠지.

 

 

 

한달의 일정과 예산

한달동안 지켜야 할 목표와

조금 더 아껴야 할 부분 등에 대한

기록을 하는 부분이 눈에 띈다.

각 항목별로 한달 지출 목표액을 기록하면.  

 

 

매일 쓰는 가계부는

1주일 단위로

예산을 잡고 사용한 것을 기록하고

한 주의 결산도 하면서

그리고

매일 매일 짧은 감사 일기를 적고

한 주 결산 시 절약 다짐도 하고

 

 

4주가 지난 후에 한달 결산

결산을 토대로 다음달 계획도 세우고

셀프피드백을 통해

마음도 가다듬고.

 

예상 외 지출 항목과 금액

이번 달에 꼭 쓰지 않았었도 될 항목과 금액 등을

살펴보는 것도 부분도 괜찮고

카드 대금이 얼마인지 기록하는 부분도 있다.

(가계부를 쓰면서 카드 사용 부분과 현금 사용 부분을 구분없이

그대로 적기만 하면 되는 건가?

그럼 카드 사용에 대한 정산은 안되는 건가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카드 대금란이 있어 알 수 있을 것 같기는 하다)

 

 

사용 설명서를 다 읽고

한달 체험 시작

 

한주를 알차게 적고보니

주로 내가 어디에 많이 사용하는지

막연히 생각하던 부분을

정확하게 눈으로 보게 되니

더 확 와닿는 현실

그리고

어디서 절약할 수 있는지

계획 세우기도 쉬운 것 같다.

많이 복잡하지 않아서 좋다. 

알차게 가계부를 적을 수 있을 수 있고

적다보니

한달을 꼭 1일부터 30일까지 할 필요가 있나 싶은 것이

월급날을 기준으로 한달을 적어나가면

그게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다음달부터는 그렇게 적어보려 한다.

그렇게 하기에 좋은 것이

날짜가 인쇄되어 있지 않아

적어넣으면 되니까

그런데

문제는

체험판은 그러한데

정품 도서는

그러하지 않을 것 같은 아쉬움이 좀 있기는 하다.

 

통장 내역/카드 내역/보험 내역/대출 내역을

기록할 수 있는 란이 있는 것도 좋은 것 같고

본 도서에는

더욱 상세히 길잡이가 되어 주는

여러 내용이 담겨있는 것 같다.

 

2020 월급쟁이 부자 가계부

1년 동안 빠지지 않고 적다보면

확실히 돈이 모이는 가장 쉬운 재테크가 가능하지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좀비 썰록
김성희 외 지음 / 시공사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발하다. 아름다운 고전에 좀비를 접목하여 현실을 비틀고 투영한다니 좀비 접목을 어떻게 해서 어떻게 비틀었는지 완전 궁금하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일 더 맛있는 오늘의 마리네이드 - 절임, 피클, 콤포트, 페스토까지!
송지현 지음 / 레시피팩토리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맛있어 보이죠? 

밤 시나몬절임이랍니다.

 

 

 

  

냄비에 꿀, 물, 시나몬 스틱을 넣고 졸이면 밤 시나몬절임 완성

하루 숙성 후에 냉장 보관하면서

아이스크림이나 요거트의 토핑으로, 절임액은 따뜻한 차로 마시면 되지요.

 

 

 

 

콘 수프 토핑으로 올려서 냠냠!

 

 

 

 

 

 

 

마리네이드가 무엇일까?

피클? 뭐지?하는 궁금증으로 구입한 내일 더 맛있는 오늘의 마리네이드

 

 

 

마드리네이드는

 

 

 

 

 

 

제료에 맛과 향을 들이는 것이라네요.

 

 

 

마리네이드를 만즐기 전에

 

 

 

 

 

 

 

마리네이드를 잘 만들기 위한

 

소독한 내열 용기 보관법이나

완성된 마리네이드를 먹든 법

재료 씻는 법 등등 10가지를 설명하구요.

 

 

 

 

과일, 채소, 해산물, 치즈 & 통조림 등

마리네이드를 할 수 있는 추천 재료에 대해

 

 

 

 

올리브유, 현미유, 설탕, 간장 등

미리 갖춰두면 좋을 기본 재료를 소개하고

 

 

 

 

내열 용기와 기타 도구에 관한 설명이 나온답니다.

 

 

 

이어서

유리 용기 소독하고 물빼는 법,

계량법과 불 조절 법까지

상세한 설명이 끝나면

본격적으로

마리네이드 만드는 법이 소개된답니다.

 

 

 

 

 

 

 

 여러 종류의 과일이 마리네이드가 가능하네요.

 

 

 

 체리 홍차절임을 만드는 법에 대해 설명하는데

 

만드는 방법과 사진 자료는 기본이고

 

한병 분량으로 숙성 및 보관 기간

 

대체 가능한 재료,

 

맛있게 즐기는 법까지

 

알뜰살뜰 알려주네요.

그리고

체리 홍차절임으로 만들 수 있는 체리 스파클링 아이스티

만드는 법

 

즉, 활용 가능한 요리법을 알려준답니다.

 

 

과일, 채소, 해산물, 치즈, 통조림으로

할 수 있는 마리네이드가 소개되고 있는데

가장 놀랍고 신기했던 건

해산물 마리네이드였답니다.

 

 

 

해산물로는 만들어 보지 않아서 어떨지 무척 궁금하네요. 

 

종류별로 만드는법 설명이 끝나면

소금, 소스, 드레싱, 페스토

만드법 법도 소개되고

잘 찾아볼 수 있도록 인덱스까지~

 

내일 더 맛있는 오늘의 마리네이드

요리에 활용하면

더욱 더 고급지고 맛있는 요리로~

좋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작은 공주 세라 - 어린 시절 읽던 소공녀의 현대적 이름 걸 클래식 컬렉션
프랜시스 호지슨 버넷 지음, 오현아 옮김 / 윌북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느 날 문득 어릴적에 읽었던 '소공녀'가 생각이 났고 다시 읽고 싶어졌다.

집 근처 도서관을 검색해서 책을 찾아보았으나 보이질 않더니 다행히

한 도서관에서 발견을 하고 빌려왔다. 대부분 아이들이 읽기 좋은 책으로 나와 있었는데 그 와중에 한권이라도 발견하게 되어 무척 기뻤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출간된지 조금 시간이 흘러서인지 왠지 문장이 매끄럽지 못하다는 생각을 하면서

책장을 넘기며 읽는 중에 인터넷 서점 검색 중에 발견한 <작은 공주 세라>가 몹시 반가웠다. 컬 컬렉션에 맞는 이쁜 표지를 옷으로 입고 흔히 알고 있었던 '소공녀'가 아닌 <작은 공주 세라>라는 이름으로 말이다.-소공녀가 일본식이어서 바꿨다고 하니 이도 반갑다-

 

"전 공주처럼 행동하려고 애썼어요. 아이가 낮은 목소로 대답했다. "춥고 배고픈 날들에도 말이에요. 그렇게 하려고 애쓰고 또 애썼어요."(p319)

 

세라를 대표 할 수 있는 문장이지 않을까 싶다. 공주처럼 살던 삶에서 하루 아침에 다락방에서 밥을 굶어가며 잡일을 해야하는 처지로 전략하고도 그 마음만은 공주같은 품위를 잃지 않기 위해 애쓰며 살았으니까.

어떻게 7살 어린 아이가 고작 9살의 어린 아이가 이런 마음을 품고 살 수 있는지, 책속의 내용이어서 가능한 것은 아닐까 싶기도 하면서 어른보다 성숙한 아이가 있을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무엇보다 작은 공주 세라가 내게 주는 교훈은 미처 헤아리지도 못하고 흘려보내버렸던 아이들의 마음을 다시 보고 그냥 흘러가지 않도록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는 것이다. 로티나 베티, 어먼가드처럼 지극히 평범한 아이들이 시기를 지나며 어른들에게 이해받지 못하고 상처받는 그런 모습들이 내가 돌보는 아이들도 혹여 겪고 있는 것은 아닐지, 아이들의 감정을 결코 가벼운 것으로 여겨 그냥 흘려보내지 말자는 결심.......

어른이 되어 다시 만난 세라~ 세라의 사람에 대한 애정과 따뜻함을 내 마음속에도 새겨보며 아이들에게도 읽어줘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홈패션 소품 49 - 재봉틀과 바느질로 생활 소품 만들기 홈패션 소품
정호정.박소영 지음 / 성안당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난 재봉틀이라고 하면 엄마가 먼저 떠오른다.

어릴적 발로 패달을 밟으며 손으로 재봉을 하던 엄마의 뒷모습

재봉이 끝나면 엄마 손에 들려 있던 줄어든 언니의 옷

곧 그 옷은 내 옷이 된다.

그 검정색의 커다란 재봉틀은 어디로 갔는지 가끔 궁금하다.

아마도 그런 추억들로 인해 홈패션이나 옷 만들기 책을 구입하게 되는 것 같다.

나도 만들어 보고 싶다는 설렘을 안고~

 

<홈패션 소품 49>는 저자의 7년만에  나온 두 번째 책이라고 한다.

<첫 번째는 소품 59>

첫 번째 책보다 10가지가 작게 실렸다는 이야긴데

조금 아쉽네ㅋ

어쨌거나 책을 받고 일단 눈으로 살펴보니

현역 강사로 일하는 두 저자의 인사말 다음장부터

이 책에 무엇이 실려 있는지 책소개 시작된다.

 

 

생활 속 디테일 데일리 소품,

나를 닮은 우리 집 생활 소품,

애정 가득 담은 아이 용품&오가닉 소품,

 오래오래 함께 할 데일리 백,

여행을 부탁해 완벽한 여행 소품,

그리고

 바느질 필수품

이렇게 모두 여섯 파트로 나눠서 사진과 함께 차례가 나온다.

 

재봉에 필요한 재료와 기본 봉제 기법과

재봉틀 부품 명칭과 기본 사용법을 자세히 알려주고 있다.

 

본격적으로

만드는 법이 각 장면마다 사진으로 찍어서 글과 함께

자세히 알려주고 있다.

사진을 보는 것만으로도 쉽게 따라할 수 있도록~

 

이 책에 소개 되어 있는 소품 중

가장 만들어 보고 싶은 1순위는

바로

매일 자랑하고 싶은 다이어리 북커버

가방에 책을 넣어다니다 보면

간혹 손상을 입기도 하여

북커버를 사려면 좀 비싸기도 한데

직접 만들면 참 좋을 것 같다.

 

 

그리고 어린이 판초우비와 안전벨트 가드

 

 

안전벨트 가드가 뭐지?

 

했었는데

그림을 보면서 이해가 갔다.

그리고 필요하다는 생각도 들었다.

완성 크기의 사진과

어떤 원단을 써야하는지

필요한 재료를 알려주고

재단 사이즈에 대해서도 잘 설명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여러 종류의 백들이 나왔있는데

사실 이 부분이 좀 놀라웠다.

백을 만들 수 있다고???

캐리어 보호커버를 넘어 백팩

숄더백, 크로스 백 등

여러 종류의 백을 만드는 법도 알려주는데
초보는 살짝 어려울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맨 마지막 장에는

 

 13가지의 실물 도안이 딱!

 

이제 책을 구석구석 살펴봤으니

실제로 따라서 만들어보면 될 것 같은데 

잘 할 수 있겠지?

있을거라 믿으며 도전!

 

무엇보다

주방 장갑부터 시작하는

홈패션이 아니라서

좋았구

생활 소품에서

패션 소품까지 

골고루 소개 되어 있어 전문적인 느낌이라고나 할까? 

재봉을 즐겨하는 분들이라면 

집에 한권정도 소장해도 좋을 듯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