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조금 느려도 괜찮아 - 승가원 아이들의 행복한 도전
고혜림 지음, 민경수 사진 / 조선북스 / 2011년 9월
평점 :
품절


책을 다 읽고 난 지금 나의 머리에 떠오르는 것은 장난스럽게 웃고 있는 태호의 얼굴과 천진난만한 미소를 짓고 있는 성일이의 얼굴이다. 


여덟 가지 중증장애를 가지고 세상에 태어난 태호.  입천장이 갈라져 있어서 제대로 먹을 수가 없었고, 폐와 심장도 약하고, 양팔이 없고, 겨우 있는 다리도 왼쪽 넓적다리와  네 발가락을 가진 양발뿐이었다.  병원에서조차 아이가 살 수 있을지 의심했다고 한다. 

울지도 않고 잘 견딘 태호는 입양기관에 보내졌지만 양부모를 만나지 못하고 장애아동시설인 승가원으로 보내졌다.

그곳에서 태호는 연약한 몸으로 많은 아픔들을 이겨내면서 씩씩하게 자라 입천장 수술도 하고,  1년이라는 시간이 걸렸지만 스스로 앉게 되고, 앉은 채로 걷기도 익혔다.  또한 수영도 한다.  책 속에 나와 있는 부분들은 아주 일부분일 것이다.  다른 이들은 평범하게 하는 이 작은 행동들을 하기 위해 태호는 얼마나 많은 시간들을 고통과 싸우면서 이겨냈을까를 생각하면 우리의 모든 행동들이 새롭게 보인다.

태호에게는 손이 없지만 만능 발이 있다.  태호는 발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한다.  밥먹기, 글씨쓰기, 머리빗기 등등. 못하는 것이 없을 정도다.  그런 태호가 유독 아끼는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성일이다.  성일이는 뇌병변장애와 지적장애를 가진 아이이다.  태호는 동생이 생겼다면서 성일이를 지극정성으로 돌봐주고 성일이도 태호형을 엄청나게 잘 따른다.  둘의 모습을 상상하면 입가에 절로 웃음이 지어지는 장면들이 많이 있었다.  특히 성일이에게 '홍성일'이라는 이름 석자를 가르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는 모습과 성일이의 수술후에 병실에서 성일이를 달래는 태호의 모습은 너무나도 사랑스러웠다.

태호에게 대단한 점이 또 있으니 바로 일반학교에 다닌다는 것이다.  심지어는 학급회장을 맡기도 했다.  그 작은 몸을 이리 저리 흔들면서 즐겁게 학교 생활을 하고 있는 태호를 보면 정말 감탄이 나올 수밖에 없다.

태호가 가장 잘하는 말은 바로 "네! 할 수 있어요."라고 한다.  아무리 힘든 일이라도 일단 도전해보는 아이가 바로 태호이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조건에서 최선을 다해 혼자서 할려고 노력하는 태호와 승가원 아이들의 모습에 찡한 감동을 마음껏 느낄 수 있었다.

그 감동이 승가원 친구들의 사진 동아리인 '렌즈로 보는 세상' 작품 속에 고스란히 녹여져 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족의 목소리
대니얼 고틀립 지음, 정신아 옮김 / 문학동네 / 2011년 6월
평점 :
절판


이 책을 보고 먼저 제목과 표지부터 따뜻한 느낌이 들어 손이 갔다.

 가족치료전문가이며 심리학자인 대니얼 고틀립이 자신의 인생의 아픈 부분을 진솔하게 묘사하고 자신의 내담자들에 대한 일화를 적절하게 기록해 한결 이해가 쉽고 감동적이었다. 자신의 아픔을 통해 자신이 가치없이 느껴질 때 주변인들이 그런 자기자신을 있는그대로 인정해주는것이 큰 힘이 되어 다시 재기할 수 있었다고 저자는 회상하고 있다.

 그는 불의의 교통사고로 사지가 마비되고 우울증과 이혼 등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지만 결국 그런 시련을 통해 더 삶을 통찰하는 힘을 갖게 된다. 그는 장애를 딛고 가족의 목소리라는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된다. 그의 책을 보다보면 얼마나 사람들을 사랑하고 연민을 갖고 있는지 절실히 느끼게 된다.

 사람의 감정은 너무 다양하며 여러 상황들에 의해 지배를 당하기 때문에 때때로 자기 자신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타인에게 자신의 감정을 있는 그대로 나타내보인다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이기도 하다. 이 책을 읽어가며 심리학을 공부해보고 싶은 생각이 들고 감정을 서로 교감하고 아픔을 치유하는 과정에도 관심을 갖게 되었다. 자신을 있는 그대로 표출하지 못하고 남을 의식해 자신을 꾸미려하는 우리들에겐 항상 불안 요소가 자리하고 있는것 같다. 그건 어쩌면 남에게 인정받고 싶고 자신을 과시하고 싶은 욕구가 숨어 있는 건지도 모르겠다. 그렇지만 그런 자신의 본모습이 남에게 탄로날까봐 우린 또 전전긍긍하며 살고 있는지도 모른다.

 내가 이 책을 보며 다시 한번 느낀 것은 우리 아이들을 볼 때 그 아이의 입장에서 생각해야 된다는 것이다. 부모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다그치기보다는 아이의 감정을 존중해 주는것이 무엇보다  중요한것 같다. 하지만 부모도 그 상황에서의 감정의 절제가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어린시절 부모에게서 받은 상처가 어른이 된 후에도 마음속에 응어리로 남아있어 그런 감정이 자신의 아이에게 글대로 전해지는경우가 많다.  나 자신도 아이가 셋이어서 새삼 아이에게 나쁜 감정을 대물림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무감이 든다. 부모의 역할이 아이들에게 얼마나 영향력이 큰지 느끼면서 말과 행동 하나에도 신경을 쓰게 된다.

 가족은 서로에게 위로가 되어야 하고 어려움이있을 떄의 버팀목이 되어야 한다. 그런데 되려 서로에게 상처와 아픔이 된다면 그 상처는 긴 세월동안 덧나게된다.

 이 책을 통해 가족간의관심과 애정, 소통이 얼마나 중요한지 새삼 느낄 수 있었다.

 

 

해당 서평은 출판사에서 제공받은 도서를 읽고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