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이랑 펑키랑 맹앤앵 그림책 15
마크 데 벨 글, 피터 고즈 그림, 김지연 옮김 / 맹앤앵(다산북스) / 201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표지 속의 두 펭귄이 눈에 들어 오는 책이다. 

커다란 펭귄과 작아서 새끼처럼 보이는  또 한 마리의 펭귄.

작은 펭귄은 평균 키 55cm, 평균 몸무게 2.5kg인 바위뛰기 펭귄(록하퍼 펭귄)인 핑이다.

아이들은 기다란 노란 눈썹을 가진 바위뛰기 펭귄의 모습을 신기하게 쳐다보았다.

이제껏 보아왔던 펭귄과는 다른 모습을 가졌기 때문이다.

그래서 인터넷으로 관련된 사진을 찾아서 보여 주었더니 열심히 들여다본다.

커다란 펭귄은 황제 펭귄의 사촌 격인 임금 펭귄(킹 펭귄) 펑키이다.

체구가 다른 두 펭귄을 같이 놓으니 정말 많은 차이가 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렇게 외모가 다른 핑과 펑키지만 금방 친구가 될 수 있었다.

엄마 아빠가 먹이를 구하러 나가고 펭귄 탁아소에서 기다리던 핑은 지겨워서 탈출을 했다가 펑키를 만난다.

덩치가 크고 털이 무성해서 놀랐지만 단지 감기에 걸린 어린 펭귄이었을 뿐이었다.

펑키는 얼음 덩어리 위에서 살았는데, 지구 온난화로 얼음 덩어리가 사라져서 있을 곳이 없어졌다고 한다.

핑은 펑키와 같이 있고 싶어 했지만 바위뛰기 펭귄 무리들은 같은 종족이 아닌 펑키를 받아들여 주지 않았다.

추위에 떨며 가던 펑키는 바위뛰기 펭귄들이 도둑갈매기의 공격을 받자 온 몸으로 도와준다.

이제 펑키는 핑의 자랑스러운 친구이다.

책의 뒷편에는 남극에 닥친 위험과 세계 자연보호 기금이 하는 일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물고기 남획, 고래 사냥, 바다 오염, 그리고 기후 변화 현상에 대해 아이들이 알 수 있도록 간단한 설명이 있다.

가장 오염 되지 않았던 남극에 닥친 위험이 꽤 많다는 것을 아이들에게 알려줄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요즘 많이 거론되고 있는 주제이기도 하다.

마지막에는 이 책 속의 주인공인 임금 펭귄과 바위뛰기 펭귄, 그리고 도둑갈매기에 대해서 쓰여져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판다 대소동 온세상 그림책
아베 하지메 지음, 한영 옮김 / 미세기 / 2011년 9월
평점 :
품절


책표지 속의 판다가 갸우뚱거리면서 누군가를 쳐다본다.

어떤 소동이 있었기에 판다 대소동인것인지 아이들과 함께 책을 펼쳐서 읽어 보았다.

아이들은 판다가 소동을 피우는 내용일거라는 단순한 생각을 갖고 있었다.

책을 펼치면 판다랜드 동물원에 새 친구 판다가 왔다.

새로온 판다를 보러 사람들이 몰려들고 다른 동물들은 관심을 받지 못하게 된다.





판다의 옆 우리에 사는 사자는 자신의 몰골을 보고 이발소를 가고, 판다처럼 변신하게 된다.

그 모습을 창피해하던 사자는 아이들이 귀엽다고 하면서 관심을 갖자 신이 났다


 

사자를 흉보던 다른 동물들도 결국 모두 다 판다로 변신하게 된다.

북적거리는 판다랜드 동물원이 되었다.


동물원 운동회가 열리는 날.

아이들은 모두 판다를 응원한다.

큰판다, 작은 판다, 뚱뚱이 판다, 덩치 큰 판다......

모두 판다로 불리자 이제 곤란해졌다.


이제 어떻게 해야 하지?
모두가 다 관심의 주인공일 수는 없고, 모두 다 1등이 될 수도 없다.

그럼 관심 밖으로 밀려난 사람들은 자신의 개성을 무시하고 많은 사람들이 원하는 모습으로 자신을 포장한다.

그리곤 시선을 끌고 기뻐한다.

이런 모습들은 요즘 우리 사회에서 많이 볼 수 있다.

하지만 그렇게해서 받게 되는 관심과 시선들은 오래 가지 못한다.

또한 본래의 자신에게 오는 것도 아니다.

인기 많은 판다를 따라서 한 동물원의 동물들처럼 우리도 자신을 꾸미는 데 많은 공을 드린다.

그 가운데에 잊지 말아야 할 것은 바로 본연의 '나 자신'이다.

아이들도 친구들이 부러워서 따라하는 것을 자주 볼 수 있다.

그런 아이에게 자신이 갖고 있는 개성을 살릴 수 있는 조언을 해주는 것이 진정한 부모의 길이 아닐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떡 하나 주면 안 잡아먹지 맹앤앵 그림책 14
윤재웅 지음, 윤의품 그림 / 맹앤앵(다산북스) / 201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만으로도 아이들의 웃음을 자아내게 만드는 책이다.

거기에 더하여 표지 속의 두 마리 하얀 토끼, 찌코와 빠코,의 모습은 너무나도 앙증맞다.

오물오물거리면서 떡을 먹고 있다.

책의 속지를 펼치면 맛있는 채소들이 쫘악 펼쳐진다.

처음에는 왜 이렇게 만들어져 있는지 궁금하지만 책을 다 읽고 나면 그 궁금중은 해결된다.





달나라에 사는 누나 찌코와 동생 빠코는 엄마를 기다리고 있다.

엄마는 푸른 별나라에 돈을 벌러 가셨고 배고프면 만들어 먹으라며 떡만드는 법을 편지에 적어주셨다.

찌코와 빠코는 엄마가 가르쳐주신 대로 빨간색, 노란색 떡을 만들었다.

떡을 먹었어도 엄마가 보고싶은 둘은 엄마를 찾아 밧줄을 타고 푸른 지구별로 내려왔다.

찌코와 빠코는 처음 보는 지구의 아름다움에 감탄을 한다.

삽화를 자세히 살펴보면 무언가 반가운 것들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 감탄을 가로막는 것이 있으니 바로 호랑이였다.

"떡 하나 주면 안 잡아먹지"하고 소리치는 호랑이에게 빨간 떡을 먹였더니 몸이 아주 작아졌다.






호랑이가 불쌍해보여 다시 노란 떡을 주었더니 점점 몸이 커진다.

이 때 뱃속에서 들리는 엄마의 목소리.

찌코가 호랑이 배에 지퍼를 그려서 열어 엄마를 구한다.

이제 엄마와 함께 달나라로 날아 가는 토끼 가족.

책의 뒤쪽 속지에는 책 속의 삽화를 완성한 방법을 보여 준다.

모든 그림의 재료들은 바로 자연 재료들이다.

특히 섬세하게 표현되었던 토끼기들이 라이스페이퍼로 만들어져 있어서 놀랬다.

다른 표현들은 알아볼 수 있었지만 솔직히 토끼들은 그림으로 그린 줄 알았었다.




 

네 살 우리 막내는 이 책을 환호하며 환영했다.

그리고 여전히 지금도 환호함으로 보고 있다.

"떡, 떡"하면서 열심히 이 책을 찾는다.

귀엽고 먹음직스러운 그림.

거기에 토끼와 호람이라는 등장인물들.

또, 몸이 커졌다 작아졌다 하는 요술 떡과 달나라라는 배경.

나도 아이와 함께 돌멩이와 하얀 흙으로 햇빛 한 시간 쪼이고 입김 세 번 불어

절구로 찧어서 맛난 떡을 만들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숨지마! 텀포드 - 우린 널 사랑해 내인생의책 그림책 15
낸시 틸먼 글.그림, 신현림 옮김 / 내인생의책 / 201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표지 속의 고양이가 바로 텀포드이다.

우선 귀엽다는 생각이 든다.

커다랗게 떠진 눈과 쫑긋거리는 귀가.

이 책은 작가가 우선 눈에 띄였던 책이다.

낸시 틸먼.

그 유명한  '네가 태어난 날엔 곰도 춤을 추었지'의 작가이다.



텀포드 스타우트는 아주 작은 '달콤한 푸른 사과 마을', 네가 아는 가장 조그만 오두막에 산다.

얼마나 조그만 오두막일까 상상해본다.

매일 말썽을 일으키면서.

하지만 그런 텀포드를 아빠 조지 스타우트와 엄마 바이올렛 스타우트는 항상 사랑했다.

바닥에 부어진 페인트통과 바닥에 찍힌 발자국들, 텀포드트의 눈치를 보는 듯한 눈동자와 볼에 찍힌 빨간 페인트가 잘 어울리는 삽화였다.


매일 말썽을 일으켜도 텀포드는 절대 사과하지 않는다.


미안하다는 말을 하지 않고 아무 데나 숨어 버린다.

텀포드의 숨기 실력은 일품이다.

이곳 저곳 잘도 찾아서 숨는다.

특히 인형 속에 숨은 이 모습은 감쪽같다.


텀포드는 미안하다고 말하는 것을 세상에서 가장 끔찍한 일로 여긴다.


우리 아이들도 이런 생각이 조금은 있지 않나 싶기도 하다.
다른 사람에게 잘못을 저질러놓고는 바로 사과하지 않고 곁에 서서 우물쭈물하고 있는 모습을 자주 보이곤 한다.

엄마가 사과하지 않고 뭐하고 있냐고 말하면 그제서야 건성으로 사과를 한다.

전혀 미안해보이지 않는 모습이거나 장난으로.

특히 자신의 실수로 많이 다쳤거나 할 때는 더 말을 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인다.

텀포트도 마찬가지이다.

마을에서 열리는 큰 축제에 엄마, 아빠와 함께 구경을 간 텀포트는 역시 큰 말썽을 일으키고 만다.

텀포드가 제일 좋아하는 청어를 본 순간, 하늘로 폴짝 뛰어들어서 축제 여왕에게 줄 접시를 업고 말았다.

그리곤 여왕의 망토 밑에 꼭꼭 숨었다.

그런데 텀포드에게 갑자기 이런 말이 생각났다.

'잘못했어요, 미안해요.'

그 말을 하면 엄마, 아빠를 기쁘게 하고 자기도 기분이 좋아질 것 같다는 생각이 점점 들기 시작했다.
용기가 없어서 하지 못했던 그 말을 텀포드는 할 수 있을까.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미안하다고 말할 수 있는 용기.

다른 사람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큰 비결중에 하나이다.

꼭 사랑받기 위해서 하는 말은 아니겠지만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부의 여섯 가지 소원 지그재그 18
주드 데일리 글.그림, 이서용 옮김 / 개암나무 / 2011년 4월
평점 :
구판절판


 

시부는 바위로 조각품을 만드는 석공이다.

사람들은 아름다운 시부의 작품에 감탄을 자아냈지만 정작 시부는 그것들로 돈을 많이 벌지 못하자 실망한다.

어느 부자의 부인을 위해서 아름다운 조각상을 만들던 시부는 자기도 부유한 사업가가 되고 싶었다.

신기한 일이 벌어졌다.

시부가 바라던 사업가가 된 것이다.

돈만 바라보던 시부는 탐욕스럽게 변하고 사람들은 시부를 싫어한다.

시부는 다시 시장이 되고 싶어하고 역시 신기하게도 시장이 된다.

시장이 된 시부는 자기 마음대로 권력을 휘두르고 사람들은 시부를 싫어하게 된다.

이번에는 태양이 되고 싶어 하고, 태양이 되지만 너무 이글거리는 태양때문에 모든 것들이 말라가고 사람들은 태양을 저주한다.

다시 구름이 되고 바람이 되고, 바위가 되지만 시부는 모두 만족하지 못한다.

시부가 보기에 결국 세상에서 가장 대단한 것은 무엇일까?

자신이 꿈꾸던 일이 현실이 되었지만 그것에 만족하지 못하고 더 대단해 보이는 것을 바라는 시부의 모습.

바로 현재를 살고 있는 우리들의 모습이 아닐까 싶다.

아이들도 역시 자신이 갖고 있는 환경들에 만족하지 않고 좀 더 나은 것들을 욕심낸다.

그래서 만족을 쉽게 얻지 못하게 된다.

항상 자신보다 더 나아보이는 것들이 있기 마련이다.

그런 사람들을 부러워하다 보면 시부처럼 자신이 가지고 있는 것들은 하찮게 보이게 된다.

아이들은 시부가 변할때마다 "와!" 하면서 감탄사를 내뱉는다.

특히 태양이 되는 부분에서는 그 감탄사가 엄청 났다.

아이들이 생각하기에 태양이 된다는 것이 무척이나 신비스럽고 부럽게 보였을 법 했다.

알록달록하면서도 특이한 그림체가 눈에 띄는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