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를 해치는 가짜 음식 - 산만한 아이 공부에 관심 없는 아이 아토피염에 걸린 아이 난폭한 아이의 밥상
이선영 지음 / 느낌이있는책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에서 보다시피 우리가 먹고 있는 음식들을 모두 진짜 음식이라고 부를 수 없다는 사실을 알게 해 주는 책이다.

특히,  가공식품과 패스트푸드에 대한 경고가 많은 부분을 차지 하고 있다.

거기에 더하여 유기농이 아닌 식품들에 대해서도.

우리는 패스트푸드와 가공식품 들이 우리 몸에 좋지 않다는 사실들을 익히 알고 있으며

많이 먹지 않기 위해 노력을 한다.

또 가끔 먹는 것은 괜찮겠지 싶은 생각을 갖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 책은 그런 생각이 무척이나 안일하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특히 자라나는 아이들이 먹는 음식이라면 말이다.

우리 몸에 좋지 않은 그런 음식들이 단지 건강만을 해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아이의 인성과 학습 능력까지 갉아 먹고 있다고 경고한다.

우리 나라와 외국의 여러 사례들을 통해서 단지 음식을 바꾼 것만으로 전혀 다른 아이들을 만날 수 있다는 놀라운 사실이 공개된다.

산만함, 난폭함, 학습능력 저하, 아토피염......

정말 아이에게 나타나는 모든 문제들이 음식으로부터 시작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방송작가인 저자는 아이의 영구치가 사라진 원인을 찾다가 음식의 중요성에 대해 알게 되었다고 한다.

그 후, 밥상을 차리는 데  많은 정성을 기울이고 있다고 한다.

유난스럽다고 하는 사람들에게는 이렇게 말하면 이해하기 쉽다.

"산만한 아이를 지켜보는 것보다 식단 조절이 훨씬 쉬운 일이다."

우리네 밥상이 패스트푸드와 식품첨가물에 많은 자리를 내어 주면서 많은 문제들이 야기되고 있다.

저자는 많은 식품 첨가물 중에서 꼭 피해야 할 것으로 아질산나트륨을 꼽는다.

아이들이 있는 집에서 빠지지 않는 반찬인 햄과 소시지, 베이컨에 함유되어 있어서 특히 문제가 된다.

또, 역시 많이들 알고 있는 트랜스지방의 문제도 짚어 준다.

채소를 많이 먹되 안전한 토양에서 자란 것으로 먹어야 토양 속 중금속에 대해 안전하다는 사실도 알아두어야 한다.

이렇게 피해야 할 음식들에 대해서만 알려준다면 덜 유익하다.

책의 마지막 부분들에서는 어떻게 먹어야 하는지 더 안전한가에 대한 의견도 담고 있으며,

안심밥상을 실천할 수 있는 레시피들도 담고 있으니 꼭 만들어보자.

오늘은 어떤 음식을 준비해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계 올림픽 백과 - 궁금해요! 동계 올림픽의 모든 것
정인수 지음 / 기린미디어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평창으로 많은 사람들의 시선이 몰려 있는 요즘.

동계 올림픽에 관해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은 과연 얼마나 될까?

김연아의 이름이 울려 퍼지기 전에는 솔직히 거의 몰랐다.

그 후에도 그저 어떤 종목들이 있는지 몇몇 이름들에 관심을 가졌을 뿐이다.

텔레비전을 틀면 나오는 하얀 눈속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경기들.

비슷한 듯 보이지만 다른 경기들도 있고 생소한 경기들도 볼 수 있다.

이제 이 경기들에 대해서 좀 더 알아본다면 더 흥미롭게 동계 올림픽을 시청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기에 적합한 책이바로 '동계 올림픽 백과'

제목만으로도 알 수 있듯이 이 책은 동계 올림픽에 대한 다양한 내용들을 담고 있다.

크게는 역대 동계 올림픽의 모든 것과 동계 올림픽 경기 종목의 모든 것에 대해 알려 주는 책이다.

​우선 역대 동계 올림픽을 1924년 1회 샤모니 동계 올림픽부터 2022년 개최될 24회 베이징 동계 올림픽까지 알려 준다.


우선 개최지나 대회 기간, 규모, 경기 종목 등에 관해 간단하게 요약한 페이지가 있다.

다음에는 그 동계 올림픽의 전반적인 분위기나 특징들에 대한 내용들을 알려 준다.

텔레비전 중계는 언제부터 하게 되었는지, 냉전 시대 최후의 동계 올림픽은 언제인지, 동구권에서 처음으로 동계 올림픽을 개최한 곳은 어디인지 등등.

다음으로는 '올림픽 이모저모'

어떤 특징적인 그 올림픽에서 있었는지 알 수 있는 흥미로운 코너이다.

봅슬레이 경기를 치르지 못한 유일한 동계 올림픽은 언제인지, 올림픽 마스코트가 처음 등장한 것은 언제인지, 영화로도 제작될 만큼 화제가 된 경기들은 언제 있었는지 등의 내용들이 있다.

그리고 올림픽에서 활약한 올림픽 영웅들은 누가 있었는지도 알 수 있다.

다음으로는 여기 궁금할 수 밖에 없는 우리나라 선수단의 성적이 있다.

우리나라는 1948년 해방 후에 처음으로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3명을 출전시켰다고 한다.

그 후에도 몇 명의 선수들이 참여했으나 좋은 성적을 거두지는 못했다.

그래도 시간이 흘러갈수록 점점 기량이 나아지는 모습을 보이면서 현재에 이르렀다.

이제 경기종목에 대해서 알아보자.

경기는 빙상 경기, 설상 경기, 슬라이딩 경기로 나뉜다.

빙상 경기는 우리가 알듯이 피켜, 쇼트 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아이스하키, 컬링.

슬라이딩 경기는 봅슬레이, 스켈레톤, 루지가 있다.

슬라이딩 경기는 그 빠른 속도에 정말 아찔함을 느낄 수 밖에 없었다.

그 위에 올라앉은 사람들이 대단해 보인다.

각 경기종목에 대해서 언제 올림픽에 채택 되었는지, 금메달 개수, 대표적인 국제 경기와 세계적인 선수들은 누구인지에 대한 간략한 요약 페이지를 먼저 만난다.

다음으로는 역사에 대해 알려 주고, 올림픽 리그 구성에 대해서, 올림픽 용구, 그리고 경기방법 및 규칙에 대해서 알려준다.

마지막으로는 세계적인 스타들을 언급함으로 끝이 난다.

이렇게 동계 올림픽 경기에 관해 잘 정리된 책을 보니 이번에 텔레비젼 중계를 볼 때 많은 도움이 되었다.

특히 경기 방법과 규칙에 대해서 알 수 있어서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루 한장 독해 초등 국어 4-1 (2021년용) - 공부력 강화 프로그램 하루 한장 독해 국어 (2021년)
미래엔 초등 국어 연구회 지음 / 미래엔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가 독해를 어려워한다면 권하고 싶은 교재네요.
두꺼운 교재에 미리부터 겁먹는 아이들도 하루에 한장씩 쏙쏙 뽑아서 하는 교재에 부담없이 접근할 수 있어요.
어휘력도 키울 수 있고, 다양한 방식으로 독해를 유도하는 교재네요.
공부하라고 하면 우리 아이가 제일 먼저 가져오는 책이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유럽 빵빠라빵 여행
야마모토 아리 지음, 박정임 옮김 / 이봄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빵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빵의 본고장 여행은 다른 곳보다 더 많은 의미를 담고 있는 여행이 될 것이다.

그래서 책 속에 등장하는 만화가와 그녀의 지인은 북유럽으로 떠났다.

핀란드와 덴마크로 빵여행을 위해서.

핀란드의 빵은 상당히 독특하고 호밀빵을 주로 먹는다고 한다.

직접 두 나라의 빵을 먹어본 적은 없으니 두 주인공들의 여행담이 더 기대가 된다.

덴마크는 데니시의 본고장이니 맛있는 빵을 잔뜩 만날 수 있을 것 같다.

데니시의 부드러움과 바삭함은 직접 먹어본 사람들은 알것이다.

버터 함량이 높아서 칼로리가 높기 때문에 자주 먹을 수는 없지만, 빵집에 가면 제일 눈에 자주 들어오는 빵 중의 하나인 것은 틀림없다.

책에 보면 데니시에 대해서 나와 있는데, 원래 발상지는 오스트리아 빈이지만 덴마크에서 개량, 발전시켰기 때문에 데니시라는 이름으로 세계에 퍼졌다고 한다.

이걸 보아도 원래 발상지보다는 그것을 세계에 알리는 역할이 더 크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우리의 전통 음식을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다른 나라에 빼앗기는 것만은 결코 해서는 안된다는 생각이 갑자기 들었다.

책 속에는 빵의 세세한 그림이 그려져 있다.

이름이 원어와 한글로 쓰여져 있고 단어의 뜻이 해석되어져 있으며, 재료도 꼼꼼하게 적어져 있다.

이 책에서 하나 더 눈에 띄는 부분은 바로 빵이나 요리에 대한 맛의 평가 부분이다.

<역시 빵이 좋아!>에서도 그런 생각이 들었었는데, 이 책은 한 단계 더 발전한 표현 방법을 보이는 것 같다.

말의 잔치 뿐 아니라, 이번에는 그림의 잔치도 같이 열린다.

늘 단순하게밖에 맛을 표현하지 못했었는데, 이 책을 보면 표현의 다양성에 대해서 엄청나게 느낄 수 있다.

또,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조언도 빼놓지 않고 해주고 있다.

이 책에서는 또 맛있는 요리도 만날 수 있다.

<역시 빵이 좋아!>에서는 완전히 빵만을 만날 수 있었는데, 이 책에서는 맛있는 요리도 또한 만날 수 있다.

먹어보지 못한 다양한 빵과 다양한 요리들을 마음껏 만날 수 있는 책이다.

그림으로만 그려진 음식들이 아쉬워 사진으로, 더 나아가서 직접 눈으로 봤으면 하는 생각이 든다.

아니 직접 먹어봤으면 하는 생각으로 입맛을 다시게 된다.

이 책의 또다른 묘미는 두 나라 여행 정보를 간단하게나마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여행의 목적이 빵이기 때문에 두 여행자의 경로가 빵집 위주로 되어 있기는 하지만,

주요 여행지는 볼 수 있다.

이 책이 집에 도착한 날, 만화책이라면서 즐거운 마음으로 책을 펼쳐본던 둘째가 고통에 찬 신음으로 책을 팽개쳤다.

왜 그런가 물어봤더니 둘째의 대답은 이러했다.

책 속에 가득한 맛있는 빵들이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너무 먹고 싶어서 도저히 더 이상 볼 수가 없단다.

넘어가는 페이지마다 고통스럽다면서.

그 느낌을 십 분 이해하게 만드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상상하는 디자인 예술 쫌 하는 어린이 2
에바 솔라슈 지음, 이지원 옮김, 알렉산드라 미지엘린스카.다니엘 미지엘린스키 그림 / 풀빛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디자인은 요즘 시대에는 익숙하다.

하지만, 이 책에 나오는 디자인들을 결코 익숙하지 않을 것이다.

책 속의 디자인들은 너무 아름다운 것들도 많고 정말 유용해 보이는 것들도 무척이나 많았다.

어떤 것들은 정말 사서 집에 놓아두고 싶은 것들도 제법 있었다.

물론 멋져 보이기는 하지만, 실제로는 사용하지 않을 것 같은 디자인도 있었지만.

어쨌든 이 책을 보며 여러 디자인들을 살펴 보는 시간은 무척이나 즐거웠다.

아이들도 눈을 동그랗게 뜨고는 신기하다는 표정으로 페이지들을 넘겨 가는 모습을 보인다.

69가지의 제품을 만날 수 있고, 집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가구들과 생활용품 중, 디자인 역사에서 주목받는 작품들만 골라 담았다고 한다.

정말 기발한 아이디어가 통통 거리는 책이라고 할 수 있다.

한 페이지에서 각 제품의 별명과 진짜 이름, 이름 원문, 디자이너의 이름과 국적, 디자인 연도, 재료, 제작 회사와 나라까지 다 볼 수 있다.

차례 페이지부터 눈길을 끈다.

집의 전개도가 그려져 있고, 그 속에 각각의 작품들이 떡하니 자리를 잡고 있다.

정말 이런 집이 있다면 어떨까 하는 상상을 하게 되는 부분이다.

책에 소개된 모든 작품들이 다 눈에 띄지만 특히 마음에 들었던 몇 가지만 소개해 본다.

책이 많고 자질구레한 장식품들이 많은 우리집에 있으면 참 유용할 구름 책장이다.

구름은 하나 하나 떨어지기 때문에 마음에 맞게 맞추어서 사용하면 된다.

하나 따로 있어도 혹은 여러 개의 구름이 붙어 있어도 멋진 작품이 될 것 같다.

집에 흔히 있는 책장처럼 딱딱하지 않으니 집 안 분위기가 한결 부드러워 질 것 같다.

물론 넣는 부분이 동그래서 사용하기에는 좀 힘든 부분도 있을 것 같긴 하지만.

이 그림자 극장은 집에 있으면 왠지 환상적인 공간이 될 것 같다.

조명이 켜지면 꽃과 잎의 그림자가 벽에 어른거린다고 하니 어린이들이라면 무척이나 좋아할 것 같다.

종이처럼 보이는 신소재로 만들어서 튼튼하다고 하니 우리 집 말썽꾸러기들에게서도 견딜 수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숨겨진 소파.

소파 밑 부분이 비어 있어서 놀기도 좋고 소파 중간에도 빈 공간이 있어서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부분이다.

특히 이 소파는 자신이 원하는 모양으로 맞출 수 있다고 하니 어떤 집에서나 맞춤 소파로 이용가능 할 것 같다.

새소파가 필요한 우리 집에 무척이나 욕심나는 아이템이다.

 

이것도 있으면 정말 유용할 늘어나는 전등이다.

전등 갓이 주름치마처럼 필요에 따라 늘어났다 줄어들었다 하는 기발한 전등이다.

특히나 대가족이 모일 때면 정말 정말 멋진 소품이 되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