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필요한 요즘지식 Vol.1 - 기술은 스마트하게 기억은 아케이드하게
김민구 지음 / 성안당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의 제일 첫 페이지를 넘겨보면 독자를 반기는 것은 바로 문제들이다.

요즘지식 트렌드 테스트.

과연 나의 트렌드 지수는 어떻게 될지 궁금하다면 먼저 체크해보고 넘어가자.

나는 음~ 노력이 필요하다.

요즘 트렌드에 어둡다는 것을 반성하면서 책을 읽어 본다.

이 책은 일상에서 접했던 기사와 키워드를 깊이 있게 습득하지 못한 이들을 위해 필자 나름의 방식으로 집필한 책이다.

주로 4차 산업혁명과 연관된 주제들로 이루어져 있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정보 그 자체가 아니라 같은 정보를 바라보는 다양한 사람들의 생각을 파악하는 것이라는 충고 한 마디를 기억하면서 본문에 들어가 본다.

책을 읽으면서 들었던 생각은 기술이 정말 많이 발전했구나 하는 감탄이었다.

여러 과학 기술의 발달로 인해서 우리가 삶에서 누릴 수 있는 편히함들이 많이 늘었다.

책 속에는 저자의 상상으로 꾸면 낸 상황들이 많이 등장한다.

처음에는 이 부분을 읽으면서 요즘 세상이 이렇게까지 발전했구나 하는 마음으로 읽다가

상상이라는 것을 알고 난 후에는 정말 이런 것들이 개발된다면 무척 유용하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이 중에서 몇 개만 제대로 개발한다면 걱정없는 경제 생활이 되지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하고.

뷰티 자율 주행차 - 이것은 정말 많은 사람들에게 유용할 것 같다.

책에 쓰여진 대로 고가라는 것에 대한 것을 해결한다면 말이다.

현관앞에 두는 택배 보관함에도 눈이 갔다.

온도 조절까지 되고 보안에도 끄떡없는 택배함.

요즘같이 택배가 거의 매일같이 배달되는 환경에서는 정말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각 장을 열어주는 페이지는 깔끔한 디자인이 돋보인다.

책은 부가 자료로 사진을 많이 수록했다.

앞에 있는 내용을 잘 읽었다면 수월하게 풀 수 있는 문제들이지만,

나는 생소한 내용들이 많아서 틀린 답을 선택하기도 했다.

'기술은 숫자로 기록되고, 거래돼 데이터로 기억된다.

미래 기업의 가치는 그렇게 결정된다는 사실을 잊지 말았으면 한다.'

미래 사회에 있어서는 기술도 당연히 무척 중요하지만, 데이터의 힘은 무시할 수 없다고 강조한다.

빅 데이터에 의해서 고객의 요구에 맞는 적절한 제품이나 환경들을 제공할 수 있끼 때문이다.

책에 보면 '배달의 민족'의 성장세를 저자는 폭을 넓힌 강물의 더딘 유속에 비유하면서,

라스트 마일에 대한 데이터를 확보해야만 앞으로 성장해갈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중학교 영어 실력이면 영어로 수다 떨 수 있다
권주영 지음 / 라온북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을 보고 눈이 번쩍 띄였던 책이다.

'중학교 영어 실력이면 영어로 수다 떨 수 있다.'

"진짜?"

"외국인을 앞에 두고, 인사밖에 하지 못했던 내가 정말 영어로 수다떨 수 있을까?"

도대체 어떤 방법으로 그게 가능할까 궁금한 마음에 책을 읽어볼 수 밖에 없었다.

저자가 말하는 방법은 두 가지로 정리된다.

먼저 심리적인 측면으로 영어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는 것.

두 번째, 영어 목소리로 영어 말하기 속도를 높이는 것.

이렇게만 두리뭉실하게 말해서는 어떤 방법인지 전혀 알 수 없으니 실제 책을 읽어 보면서 어떤 방법인지 알아봤다.

1장에서는 영어 말하기를 위한 밑바탕으로 환경 조성에 관한 내용이라고 할 수 있다.

왜 못하는지, 어떻게 준비하면 되는지에 관해 나와 있다.

여기에서 중요한 것은 바로 영어에 대한 스트레스 없애기이다.

배우지 말고 일단 말하라!

2장부터는 본격적인 영어 말하기를 준비한다.


어떤 방법으로 영어 말하기를 시작해야 하는지에 대해 알려 주는데, 저자가 강조하는 내용은 이렇다.

자신이 잘 알고 있는 분야 혹은 알고 싶은 분야에 대해서 잘 아는 쉬운 단어로 말한다는 것이다.

또, 한 가지 중요한 것은 암기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우리는 보통 영어 구문이나 표현들은 암기해서 많이 사용하는데,

저자는 스스로 생각해서 문장을 만드는 연습을 해야 한다는 것을 몇 번이나 강조한다.

처음 시작할 때는 이 부분이 좀 어려울 것 같다.

항상 외워서 말하는 것에 익숙해져 있는데, 스스로 생각하려면 아는 단어도 기억나지 않는 경우들이 있던 경험이 있다.

어려움이 있겠지만, 책에 보면 어떤 단어들과 문장으로 어떻게 시작해야 하는지 알려주기 때문에 따라하기 좋다.

영어 문장을 짧게 시작해서 추가함녀서 최대한 길게 만들고,

다시 반복해서 말하면서 더 이상 빠를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말한다.

3장에서는 영어 문장을 블럭처럼 조립하는 방법을 알려 준다.

이런 구조로 보니 무척이나 쉽고 재미있어 보인다.

머릿속에서 영어 블럭을 조립하는 연습을 많이 해야겠다.

실제로 해 보면 어떨까 궁금하다.

4장에서는 영어 목소리를 훈련하는 방법을 알려 주고,

5장에서는 상황에 따라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한 조언을 담고 있다.

책에 나온 순서대로 열심히 따라하면 그대로 될 것 같은 느낌이 오는데, 무엇보다 중요한 실천 해 봐야겠다.

영어로 수다 떠는 그 날을 위해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혈압을 낮추는 최강의 방법 - 30년간×24시간 자신의 혈압을 측정한 전문의가 밝힌 혈압 내리기
와타나베 요시히코 지음, 이주관 외 옮김 / 청홍(지상사)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변에 고혈압으로 고생하는 분들이 무척이나 많다.

대표적으로 친정 부모님 두 분 다 혈압약을 복용중이시고,

남편이나 나도 약간의 고혈압이 있다.

그런 나에게 이 책은 결코 지나칠 수 없는 제목을 가지고  있었다.

다양한 고혈압 관련 도서들 중에서도 눈에 띄는 책이 아닐까 싶다.

그 만큼 혈압을 낮추는 것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은 일본의 전문의가 쓴 책이다.

건강 관련 서적에 일본 전문의의 저서들은 무척이나 많지만,

이 책에서 눈에 띄는 점은 저자가 30년간 자신의 혈압을 날마다 측정하고 나서 쓴 책이라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 한 권의 책 속에는 자신의 경험과 환자들을 치료한 경험이 모두 녹아 있다.

그래서 더 신뢰성을 갖지 않을까 싶은 책이다.

책은 총 5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혈압을 내리는 음식

혈압을 내리는 습관

혈압이 올라가는 요인

무염 레시피

혈압을 낮추는 혈자리와 스트레칭

이렇게 음식에서 부터 생활 습과, 그리고 맛있는 레시피와 스트레칭까지 모두 포함하고 있다.

음식에서 눈에 띄는 것은 우리가 흔히 건강에 좋다고 알려져 있지만,

결코 혈압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 음식들이 많이 있다는 점이다.

저자가 먹으라고 권하는 음식들은 땅콩, 두충차, 포도 주스, 초콜릿, 식초, 오징어, 문어 등의 음식들이 있다.

물론 글자 그대로만 알고 초콜릿을 몽땅 먹는다거나 포도 주스를 많이 마시는 것은 안 된다.

음식 나름의 골라 먹는 원칙이 있기 때문이다.

이런 음식들을 꾸준히 먹으면서 염분 섭취에 주의하라고 한다.

저자는 '와타나베식 1주일 염분 섭취 감소법'이라는 식사법을 할 것을 권하면서

도움을 주기 위해 책에 무염 레시피를 싣고 있다.

아직 만들어 보지는 않았지만, 평소 싱겁게 먹는 편이라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것 같은 레시피들이었다.

음식만 조절하면 되는 것은 아니고 당연히 생활 습관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운동도 혈압에 맞게, 수면 자세도, 패션도, 아로마도, 목욕도, 심지어는 약을 복용하는 타이밍도 중요하다고 한다.

혈압을 낮추는 혈자리 중에서 대표적인 곳이 바로 '합곡'이다.

다른 혈자리에 비해서 효과도 4시간이나 지속된다고 하니, 하루에 세 번만 눌러 주면 낮동안 혈압을 낮출 수 있다고 한다.

이 얼마나 경제적인 방법인가.

방법은 사진과 함께 책에 잘 실려 있으니 꼭 따라 해 봐야겠다.

지압법들과 스트레칭도 책에 담겨 있으니 쉽게 따라 할 수 있다.

고혈압으로 고생하고 있다면 이 책 한 권으로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좋은 사람이기를 포기했다 - 착한 사람들이 힘들어하는 9가지 이유
듀크 로빈슨 지음, 유지훈 옮김 / 메이트북스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에서 일단 끌렸던 책이다.

나 스스로 자신을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다른 사람들에게는 좋은 사람이라고 기억되기를 바라는 편이다.

그런 마음때문인지 남들에게 싫은 소리 잘 못하고, 긍정적으로 반응해주게 된다.

이 책은 바로 나 같은 사람들을 위해 쓰여진 책이라고 할 수 있다.

"착한 사람들이 힘들어하는 9가지 이유"

착한 사람이라는 단어에 좀 찔리기는 하지만, 그래도 대체적으로 착한 편이라고 생각하니

9가지 이유 중에 나에게 공감가는 이유가 있을거라 생각하고 일단 읽어보자.

머리말에 보면 저자는 9가지 이유를 세 가지 측면으로 분류해 놓았다.

제일 먼저 만나게 되는 '완벽'과 '일벌레'라는 이유는 우리 어깨를 짓누른다.

이 두 가지가 가장 피하기 어렵지만, 극복하면 나머지를 극복할 힘을 주는 부분이라고 한다.

두 번째로, 4가지 감정에 관계된 콤플렉스 부분은 정서적 측면의 교류가 단절될 수 있다.

세 번째로, 3가지는 오히려 상황을 더 악화시킬 수 있다.

착하게 행동한다고 하는 것일텐데, 이렇게 읽어 보니 어째 그다지 좋아 보이지 않는다.

그렇다면 왜 그런지 나에게 가장 많이 해당된다고 생각되는 부분부터 찾아 읽어 본다.

먼저 '속내를 털어 놓지 않는다.'

나 자신은 개인적인 이야기에 대해 감추는 것은 아니지만 그다지 깊이있게 많이 하는 편은 아니다.

침묵을 유지하는 경우가 많은 이유는 다른 사람들의 시선에 대한 두려움 때문인 경우가 많다.

내가 이렇게 말할 경우에 상대방이 나를 어떻게 생각할까 하는 생각 때문이다.

책에서는 이렇게 말한다.

침묵은 결코 금이 아니라고.

침묵은 그릇된 습관이니 버리고 소신을 밝혀야 한다.

하지만, 이제껏 침묵했던 사람이 바로 소신을 당당히 밝히는 것은 어려운 법.

책 속에는 어떻게 말해야 하는지에 대한 방법이 담겨 있다.

책을 보니 평소에 사용하던 말이 그다지 좋은 말이 아니었다.

소신을 밝히기 위해서는 분명한 언어를 사용해야 한다고 한다.

두 번째, '분노를 억제해야 한다.'

왠지 분노는 부정적인 감정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분노하지 않는 것이 오히려 부정적인 관계를 맺기 쉽다고 한다.

그렇다고 되는 대로 감정적으로 화를 내어서는 절대 안되고

화도 건전하게 내야 한다.

당연히 그 방법은 책에 나와 있다.

가장 먼저 할 일은 자신이 화가 났다는 것을 솔직하게 시인하고 상대방에게 알리는 것이다.

그리고 상대방에게 원하는 것을 구체적으로 분명하게 밝히는 것이 중요하다.

책에서 강조하듯이 아무리 이런 도움되는 책을 읽어도 직접 실천하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

나에게 해당되는 부분을 직접 실생활에 적용해봐야 그 효과를 느낄 수 있겠지.

실천할 수 있는 방법들이 나와 있으니 적용하기는 좀 수월할 듯 하다.

두려움을 없애고 앞으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등 필수 영어표현 무작정 따라하기 초등 필수 영어 무작정 따라하기
김지은 지음 / 길벗스쿨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렵지 않게 반복된 표현으로 초등 필수 영어 표현을 익힐 수 있는 책이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