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와 런던의 밑바닥 생활
조지 오웰 지음, 신창용 옮김 / 삼우반 / 2008년 6월
평점 :
품절


나는 동물농장보다 이 책을 먼저 읽었다.
그 당시 나는 남들이 좋다는 것에는 무엇이든지 진절머리를 냈었고, 편식쟁이처럼 책을 골라 읽었다.
나중에야 이 책이 동물농장의 저자라는 걸 알았다.
그리고 곧바로 동물농장도 좋아하게 되었다.
너무나도 생생해서 파리의 하수구 냄새가 나는 것 같은 책.
정말 고약하고 안쓰럽고, 재미있다.
조지 오웰의 책이 깊이 있는 이유를 이유할 수밖에 없는 책.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2-09-23 08: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처음 들어보는 작품인데 아주 좋나보네요 ㅋ 저도 너무 유명하면 좀 피하게 되더라구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