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끝의 언어 - 우리 삶에 스며든 51가지 냄새 이야기
주드 스튜어트 지음, 김은영 옮김 / 윌북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 삶에 스며든 냄새에 관한 이야기라는 부제가 흥미로웠다. 사람은 '향'으로 추억을 떠올리기도 하고 끔찍했던 기억에 몸서리치기도 한다. 아기 냄새를 맡으면 기분이 좋아지고 매연이나 음식물 쓰레기 부패하는 냄새에는 얼굴이 찌푸려진다. '후각'처럼 중요한 감각이 또 있을까...




책의 저자는 후각은 코로만 느끼는 감각이 아니라 몸 전체로 느낀다고 한다. 냄세에 대해 서술한 점도 흥미롭지만 책의 도입에서 '코'라는 기관 자체에 대한 언급, 의학서적이 아닌데 인간의 한 기관에 대해 언급하는 책을 처음 읽어본다. 태아가 뱃 속에서 이미 어머니의 먹고 마시는 음식물 뿐 아니라, 화장품, 샘푸, 심지어 엄마가 숨을 들이쉬며 맡은 냄새까지 감지한다는 사실은 매우 놀랍다. 흥미롭고 또한 매력적인 책의 서론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