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는 남자 - 상 열린책들 세계문학 85
빅토르 위고 지음, 이형식 옮김 / 열린책들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맹인은 보이지 않는 것을 볼 수 있지.


우르수스마저도 데아에게 매혹당한다. 지금도 맹인이라는 말을 쓰는걸까? 검색에 의하면 시각장애인을 달리 이르는 말이라고 하는데 오늘날에는 시각장애인이라고 표현해야 한다...

데아 그녀에게 그윈플레인의 존재란? 오빠이자 연인이고 또한 유일한 친구인... 군중들의 눈에는 괴물처럼 보이는 놀림감이었지만 데아 그녀에게는 무엇과도 바꿀수 없는 소중한 존재일 것이다. 이 책은 사랑을 말한다. 많은 사유와 시대정신이 담여있지만 결국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랑임을 빅토르 위고는 말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