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교사
유디트 타슐러 지음, 홍순란 옮김, 임홍배 감수 / 창심소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국어교사』



유디트 W. 타슐러(지음) | 창심소(펴냄)







두 얼굴의 여자, 얼굴을 돌린 남자와 아기의 유모차 책 표지를 보고 처음에는 미스터리인가 생각했다. 소설은 이메일 편지로 시작된다. '학생과 작가의 만남'에서 이 학교에 방문하기로 된 카민스키. 학교는 휴가 기간이었고 몇 번의 연락 끝에 업무 담당자의 메일을 받게 되는데....


담당자는 바로 옛 애인 마틸다 카민스키였다. 이런 우연이 있을까? 그들은 과거 사랑하는 연인이었다. 국어교사라는 안정된 직업을 가졌던 마틸다와 이제 막 뜨기 시작한 신인작가 크사버. 경제적인 부분은 자연스럽게 마틸다의 몫이었다. 가끔 크사버의 작품을 이야기 할 때 마틸다의 한마디가 소설에 큰 영향을 미치는데... 두 사람의 과거 장면으로 소설은 본격 시작된다. 무려 16년 전의 일이었다. 두 사람의 시점에서 소설은 전개된다. 한때 결혼까지 생각한 두 사람 사이에는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말도 없이 떠나버린 남자 크사버 잔트.



연애에 있어 두 사람은 확연한 입장 차이가 있었다. 빨리 아이를 갖고 싶었던 마틸다. 반면 아이를 갖지 않으려 했던 크사버.  돈보다는 작가로서의 명예욕이 있었던 크사버. 물론 마틸다 역시 친구들 사이에서 작가와 사귄다는 말을 할 때 내심 뿌듯했다. 무엇보다 충격이었던 것은 말없이 떠나버린 크사버의 행방이었다. 









인기 작가의 반열에 오른 그는 부자의 딸과 결혼을 했는데 이미 임신중 이었다는 것. 심지어 마틸다와 헤어지기 전에 이미 여자는 임신했다는 것. 아~~ 여기서 독자는 마틸다에게 감정 이입해서 치를 떨었다. 경제적으로 지원해 주고 창작 아이디어까지 줬는데 다른 여자를 만났다? 임신까지 하고 어느 날 갑자기 연락을 끊고 사라졌다? 뭐 이런 ....!! 충격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는데....


후반부에서는 크사버의 아들 실종사건에 관한 장면이었다. 과연 범인은 누굴까 독자들은 단숨에 책을 읽어내려 갔을 것이다. 소설은 한 여자의 삶을 통해 우리의 허영심을 비춘다. 엄마처럼 살지 않겠다는 마틸다. 가족을 꾸리고 소박하게 살고 싶었던 여자. 작가 남자친구를 사귄다는 만족감도 없지는 않았다. 한편 크사버의 입장에서 유명인의 딸 부자의 딸을 택했고 이어지는 아들의 실종사건. 16년 만의 옛 연인과의 재회했을 때 그녀에게 다시 관심을 보인것. 이제와서 무슨 소용인가? 

소설은 흥미로운 요소를 두루 갖추었다. 사랑과 배신, 증오와 고통, 죽음이라는 인간 보편적이 가치가 잘 녹아있는 이 작품은 독일 추리작가협회상을 수상했다고 한다. 미스터리적 요소와 로맨스를 함께 만나고 싶은 분에게 추천하고 싶다.



출판사 지원도서를 읽고쓴 주관적인 리뷰입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쎄인트saint 2021-12-16 16: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2021 ‘서재의 달인’ 축하드립니다~!!

reekey77 2021-12-17 10:55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