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왕이면 행복해야지
도대체 지음 / Lik-it(라이킷)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왕이면 행복해야지 





도대체(글, 그림) |은행나무(펴냄)







은행이 4기 두 번째 도서는 도대체 작가님의 『이왕이면 행복해야지』이다. '도대체'라는 작가님 닉네임이 처음에는 낯설었는데 부를수록 정감이 간다. 윽!! 나는 사실 고양이를 무서워한다. 고양이 눈을 쳐다보는 게 제일 힘들고 고양이뿐 아니라 개도 무서워서 내 가까이 오는 게 솔직히 두렵다. 




애완견 목줄을 안 하고 다니는 사람을 보면 화가 난다. 주인과 자신의 개를 위해서 또한 타인을 뷔해서도 배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목줄을 하지 않은 개가 도로로 뛰어들어 사고가 나는 것을 본 적이 있다. 반면, 개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키우시는 분들에 대해 긍정적이다. 생명에 책임감을 가지고 함께 하는 일은 참 아름다운 일이다. 멀리서 보는 강아지, 고양이는 정말 예쁘다. 내가 애견인들의 마음을 100% 이해하지는 못하겠지만 생명을 다룰 때는 책임감과 의무를 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요즘 자신이 기르는 고양이가 강아지에 관한 에세이들이 정말 많이 나오는데 이 책은 조금 특별하게 다가왔다. 고깃국을 끓이다가 자신의 창문을 기웃대는 고양이를 만난 저자. 그냥 쫓아보낼 수도 있었는데 고기를 나눠주는 모습, 어미 고양이가 입에 물고 가는 모습은 정말 짠한 마음이 들었다. 책의 문장에서 길고양이 괴롭히지 말라고 이미 충분히 힘든 삶을 살고 있다는... 




저녁에 쓰레기를 버리러 나가면 아파트 분리수거장을 기웃대는 길고양이들을 마주친다. 나는 너무 무서워서 쓰레기를 버리지도 못하고 고양이가 갈 때까지 기다리거나 다른 사람이 오면 도움을 청한다 ㅎㅎ 그런데 얼마나 먹을 게 없으면 쓰레기장을 기웃거릴까 싶은 생각이 든다. 우리 아파트에만 해도 바싹 마른 고양이가 몇 마리나 되는데 한번도 먹이를 준다거나 하는 모습은 못 본 것 같다.




고양이를 보면 그 동네 분위기를 알 수 있다는 저자. 쓰레기봉투 뜯는 법을 가르쳐야 하는 어미 고양이의 심정은 어떨까? 다 큰 어른 고양이가 어린 고양이를 배려하는 모습, 자신의 사비로 고양이 사료를 사고 일일이 다니며 챙기는 저자의 모습 역시 감동이었다. 동물에 대한 애정이 있는 사람은 사람에 대한 감성도 남다를 것이다. 동물이든 풀 한포기든 허투루 여기지 않고 귀하게 여기는 인성 바른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는 사실. 그래서 이 세상이 돌아가는 것 아닐까?




《적어도 고양이 몇 마리는 나를 좋은 사람이라 기억한 채 세상을 뜨겠지?》 그것으로 됐다는 문장에 눈물이 핑 돌았다. 나도 두려움을 극복하고 동물을 만져도 보고 싶고 가까이하고 싶은데 그게 잘 안된다. 정신분석학 칼럼에서 읽은 건데 어릴때 동물과의 안 좋은 기억이 있는 사람은 어른이 되어서도 동물을 무서워한다고 한다. 초등학교 때 친구를 바래다주러 갔다가 어둑어둑 해가 지는데 큰 개에게 쫓긴 기억이 어렴풋이 난다. 책의 저자처럼 반려동물을 키우고 이렇게는 못하더라도 마음으로라도 따뜻한 시선을 보내야지 다짐해본다. 소중한 생명들에게 관심을....



♣은행나무 서포터즈로 도서를 지원받아 읽고 주관적을 쓴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