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책들 창립 35주년 기념 세계문학 중단편 NOON 세트 - 전10권 열린책들 창립 35주년 기념 세계문학 중단편 세트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 외 지음, 황현산 외 옮김 / 열린책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열린책들 창립 35주년 기념 세계문학 NOON세트

『벨낀이야기』 



알렉산드르 뿌쉬낀(원작) | 석영중 (옮김) | 열린책들 (펴냄)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푸쉬킨,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의 시인으로 알려진 푸시킨. 그의 단편 모음 벨낀 이야기를 읽었다. 열린책들의 무조건 믿고 보는 석영중 교수님 번역으로 총 여섯 편의 단편이 실려있다.^^ 짧은 단편이지만 그 하나하나가 서평 한 편씩 제출해도 될 만큼 문학사적인 의의가 있는 고전들이다. 그중 기억에 남는 작품에 대해 이야기해본다.




사랑하는 딸을 어이없게 잃은 《역참지기》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가난한 역참지기 삼손 비린 그에게는 애지중지하는 딸이 하나 있었다. 두냐는 어떤 딸인가? 역참에는 때로 거친 손님이 오기도 하는데 두냐는 이 불만꾼들을 아주 능수능란하게 다룬다. 역참지기의 딸로서 두냐의 삶은 조금 서글프기도 하지만 아버지의 사랑을 받은 딸이며 예쁜 외모로 수많은 남자들의 구애를 받는다. 불행히도 역참지기는 사랑하는 딸과의 시간을 그리 길지 않았는데...

어느 날 경기병 민스끼가 역참이 들렀고 몸이 아팠던 그는 병을 치료한 후 떠나게 되었다. 마침 미사에 가는 두냐에게 마차로 태워주겠다고 했다. 역참지기는 머뭇거리는 두냐를 설득해 마차에 태워보냈고 이후 딸을 볼 수 없었다. 딸이 사라진 후 역참지기의 삶은 산산이 부서졌다. 수소문하여 딸을 찾아나겄지만 이미 민스끼의 아내가 되어 아들 셋을 낳고 사는 딸은 냉정하기만 했다. 지혜롭고  예쁘장한 소녀 두냐가 남자들에게 주목받는 성숙한 여인에서 세 아이의 엄마가 되는 변화 과정이 깊이 각인되는 소설이었다. 화자는 두냐를 흠모한 손님 중 한 명이었고 그가 3인칭으로 담담히 서술하는 문장은 역참지기의 고통을 더욱 드러냈다.




《눈보라》는 이룰 수 없는 남녀의 엇갈린 사랑도 여운에 남지만 그 눈 내리는 배경 묘사가 압권이다. 눈이 너무 많이 내려 한순간에 길이 눈 속에 파묻히고 주먹 만한 눈송이가 주위를 뒤덮은 황톳빛의 탁한 안개를 뚫고 소용돌이치는 러시아, 하늘과 땅을 분간하기도 어렵다는데 그런 풍경을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나로서는 정말 궁금한 장면이다. 머릿속으로 내내 상상해봤다. 《장의사》아드리안은 이사를 한 후 이웃에 초대받았는데 술을 마시다가 자신의 직업이 천대시 당하자 몹시 언짢아하며 집으로 돌아온다. 그는 자신의 집들이에 자신의 고객인 망자들을 초대하겠다고 소리친다. 그날밤 꿈에 그의 고객들 그리스 정교 혼령들이 나타나고 관을 속여서 판 장의사는 된통 당하는데...

계산적이고 속물적인 장의사의 모습이 마냥 밉지만 않은 것은 왜일까?  




러시아 문학을 연달아 읽고 있다. 세계적인 대문호라 불리는 러시아의 작가들. 만약 세계문학을 공부한다면 영국이나 프랑스가 아니라 러시아 문학을 택하고 싶을 만큼 매력적이다. 대문호들의 장편이 주는 '묵직함'에 비해 단편은 '접근성'이 좋다. 그러나 인간사를 꿰뚫어보는 순간의 통찰은 오히려 장편보다 깊고 진하다! 작품을 읽으며 러시아의 단편들을 다 모으면 러시아의 모습이 상상되고 러시아 사람들의 다양한 군상이 그려진다. 땅의 넓이만큼 다양한 사람들이 사는 러시아, 푸쉬킨은 그의 작품에서 약삭 빠른자, 운명에 순응하는 자, 집착하는 자, 교만한 자, 사랑에 모든 것을 거는 자, 남을 이용하는 자 등 다양한 인물들을 대거 등장시키고 그것이 악하든 선하든 고루 비춰준다. 인간에 대한 푸시킨의 깊은 고뇌와 성찰이 돋보이는 작품들을 세계문학을 사랑하는 독자분들께 추천하고 싶다. 무엇보다 책을 읽는 내내 마음은 눈넢힌 시베리아 어딘가에 머물러서 좋았다. 




 


♣리딩투데이 지원도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