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사키의 종 - 원자폭탄 피해자인 방사선 전문의가 전하는 피폭지 참상 리포트
나가이 다카시 지음, 박정임 옮김 / 페이퍼로드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04

저자가 의사이므로 원자병에 대한 설명 부분도 상세했다. 방사선이 체내에 들어올 때는 신경을 자극하지 ㅇ낳기 때문에 본인은 노출 사실 자체를 깨닫지 못한다. 증상이 나타나고서야 비로소 알게 된다는 사실. 백혈병, 편도선 괴사, 성욕 상실, 정자 수 감소, 무월경, 불임 등 신체 부위 어디에 노출되었느냐에 따라 최악의 상태로 나타난다. 잔류 장사능은 75년 동안 사라지지 않아 피폭지대를 생존 불가능한 지역으로 만든다는 연구도 있다. 지금은 해방 76주년이다. 여지껏 소량이지만 방사능이 남아있었을 지도 모른다는 사실이다. 인류 최악의 발명품인 핵무기.... 인간이 만든 인간을 죽이는 가장 쉽고 단순한 방법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