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고에서 통하는 엄마표 영어의 힘 - 그림책과 영상으로 우리 아이 공부머리 키우기
김태인 지음 / 믹스커피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외고에서 통하는 엄마표 영어의 힘


김태인 지음/믹스커피




영어 관련 책은 볼 때마다 뭔가 자꾸 눈이 간다. 제목처럼 외고에서 통하는 『엄마표 영어의 힘』이라니! 눈길을 끄는 책이었다. 그런데 내가 관심이 가는 부분은 외고가 아니라 엄마표다. 처음에는 아이와 나 함께 공부하는 느낌으로 시작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아이의 발음은 유창해지고 나는 늘 그대로다. 발음뿐 아니라 문법이나 독해 역시 아이들은 스펀지처럼 빨아들이는 뭔가가 있다. 저자의 말처럼 요즘은 엄마표라는 이름이 어떤 형식에 얽매이는 공부가 되는 느낌이다.



엄마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누가 뭐래도 흔들리지 않는 중심을 잡는 일이다. 엄마표로 방향을 정해서 잘 가다가도 흔들리는 순간이 종종 온다. 주변에서 뭐라고 하는 말에 귀를 닫는 수밖에 없다. 영어로 자기 의사를 표현하기까지 엄청난 양의 듣기가 먼저 필요하다. 가장 편안하면서도 효과적으로 듣기과 읽기 기반을 마련해 주는 것, 그 도구는 바로 책과 영상이다. 무엇보다 영어를 책으로  시작하는 것에 공감하는 한 사람으로서 책에서 제시하는 엄마표 영어의 목적에 너무나 공감한다.



『언어의 한계는 세계의 한계다』라는 철학자의 말에 동의한다. 인공지능 시대에 번역기가 있는데 예전처럼 영어에 목숨 걸 필요가 없다는 사람들도 늘어난다. 물론 틀린 말도 아니다. 그런데 번역기로는 뭔가 한계가 있고 생생한 느낌 전달이 되지 않는 것 같다. 예전에도 언어학자들은 영어 조기 교육의 폐해에 대해 언급했고 반대로 언어 교육은 바를수록 자연스러운 습득이 가능하다는 주장이 팽팽하다. 영어를 알아가는 즐거움보다는 책을 읽는다는 즐거움에 집중하기로 했다.



새로운 그림을 본다는 느낌으로 아이와 내가 소통하고 공유한다는 느낌으로의 영어. 엄마가 영어에 자신이 없는 것이 크게 중요하지 않다고 한다. 책의 저자 역시 아이들과 영어놀이를 시작으로 영어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결국 한국외국어대 테솔 양성과정을 수료하고 지금은 영어를 매개체로 많은 부모님들과 만나고 있다. 내 주변에도 자기 아이의 영어를 함께 봐오다가 공부를 더 해서  영어 전문 강사가 된 사람이 있다. 



영어책 읽기 관련되는 2, 3장의 내용에 가장 관심이 갔다. 내가 평소 즐겨보던 작가의 작품이 소개되어 있어 반가웠다. 노래로 부르는 영어동화는 가장 먼저 접한 영어책이고 꾸준히 보고 있는 책이다. 요즘은 관련 컨텐츠도 너무 잘 나오는 것 같다. 미가릿 와이즈 브라운, 빌 마틴 주니어, 타로 고미, 줄리아 도널드슨으 그루팔로, 윌리엄 스테이그, 모리스 샌닥, 앤서니 브라운 등 주옥같은 영어책 그림작가들이 소개되어 있다. 내가 너무나 사랑하는 그림책들이기도 하다. 영어 동화를 어느 정고 접한 루 리더스 북이나 챕터 북 단계에서 고민이 많았는데 이 시기의 듣기 능력 향상과 아웃 풋을 위한 훈련에 대해서도 자세히 소개되어 있다. 아이가 영어 소설을 자유롭게 읽기까지 10년이라는 시간 동안, 엄마의 시간을 아이에게 뺏기는 것이 아니라 엄마와 아이는 함께 성장한다.



영어책과 영상, 그리고 외고를 준비하는 친구들을 위한 자기주도학습까지 좀 더 자세한 내용은 책을 통해 만나보시길. 이 한 권의 책으로 영어에 좀 더 자신감을 가질 기회가 될 것이다.





출판사 지원도서를 읽고 쓴 주관적인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