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치고 서울대 - 전공적합성 공부로 진로 찾은 아이들 닭치고 서울대
뽕샘(이봉선) 지음 / 이야기공간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공적합성 공부로 진로 찾은 아이들

닭치고 서울대




뽕샘 지음/ 이야기 공간



세상에~! 처음에 책 제목을 보고 정말 놀랐다. '닭'을 '닥'으로 읽었기 때문이다^^ 책의 저자는 1995년부터 입시생을 지도하고 현장에서 아이들을 만나온 베테랑 진로 상담 선생님이다. 아이들 표정만 봐도 고민을 읽어낸다는 말을 나는 믿을 수 있다. 학교에서 저마다의 다양한  가정환경의 아이들을 만나왔고 근래에는 다문화 친구들까지 정말 나의 고객(?)들은 다양하다. 학생만 상대하는 것이 아니라 학부모님들 가끔은 조부모나 이모, 고모, 삼촌까지 다양한 상담자를 만날 때가 있다. 




학교에 있을 때 아이들을 만나면 안녕? 하고 인사하는 것 다음으로 아침은 먹고 학교에 왔는지 어제 하교 후에 어땠는지, 주말은 어떻게 보냈는지 사실 개인사를 많이 물었던 것 같다. 저자는 학생들을 만나면 가장 먼저 묻는 것이 "잠은 잘 자니?'라는 질문이라고 한다. 수험생을 만난다면 이 질문은 정말 중요한 질문이라 생각한다.  학생들의 성적 부진의 가장 큰 원인은 잠과 밥과 화장실 문제에 달려있다고 한다. 전교 1등은 변비가 없다니 예상 외였다. 엄마가 가장 신경 써줘야 할 부분이 잠과 식사, 화장실 문제라고 한다. 




요즘 학교에서는 진로 지도를 위해 학생 개별 특기, 적성 등 전공적합성을 찾아가는 활동을 많이 한다. 거의 모든 활동이 직업 찾기의 밑바탕이라고 보면 된다. 아이러니하게도 나는 작년에 아이들에게 "어른들이 하는 질문 중에 가장 듣기 싫은 게 뭐야" 물어본 적이 있다. 아이들은 말했다. "너의 꿈이 뭐니?'요. 충격이었다. 꿈을 찾아주기 위해 그렇게 많은 예산을 투자하고 수업 연관성을 찾고 자유학년제 실시 등 정책적으로 공을 들이고 있는데 정작 아이들은 꿈 찾기가 힘들다 아니 싫다고 한다. 그날 한참 생각했다. 아하! 질문을 나 자신에게 해보았다. 너의 꿈이 뭐냐고?




어른들도 선뜻 자신의 꿈이 뭐였는지 말하기 힘들다. 어른이 다 되어서 뒤늦게 꿈을 찾는 사람도 많고 심지어 평생 자신의 꿈이 뭔지 못 찾는 사람도 많다. 아이들에게 이 질문은 가혹했던 것이다. 책의 사례로 소개된 민우, 한아, 가연이, 건후와 준후는 평범한 학생들이고 저자와의 단순한 몇 마디를 시작으로 마침내 자신의 진로를 찾아간 성공 케이스다. 저자는 네 꿈이 뭐냐고 묻지 않았다. 너는 좋아하는 게 뭐야? 한두 단어 차이인데 전혀 다른 느낌이다. 




저자 역시 어려운 10대를 보냈다. 여러 가지 아르바이트를 했고 신춘문예에 당선되었지만 작가의 길로 걸어가지 못하고 아이들을 만나는 선생님이 되었다. 자신의 제자들이 SKY 대학에 간 것이 기쁜 것이 아니라 자기가 원하는 진로를 잘 찾아간 것이 기쁘다는 평범한 선생님이다. 입시에 대한 날카로운 견해를 들을 수 있을 거라는 나의 욕심과 달리 책은 많은 감동을 주었다. 결국 공감과 소통으로 함께 이겨내는 길밖에 없다. 그것이 입시든 무엇이든 함께라는 생각이 들면 두렵지 않다.  입시를 앞둔 학생들과 부모님, 일선에 계신 교사분들께 추천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