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하고 찬란한 고대 로마 - 전 세계의 박물관 소장품에서 선정한 유물로 읽는 문명 이야기 손바닥 박물관 1
버지니아 L. 캠벨 지음, 김지선 옮김 / 성안북스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손바닥 박물관 시리즈』

Ancient Rome  

위대하고 찬란한 고대로마 






 

우리는 역사 책을 통해 로마를 들여다본다. 역사 책만이 전부가 아니다. 하나의 물건이 지닌 로마 사람들의 이야기는 더 큰 의미로 다가왔다. 로마를 지배하던 에트루리아의 문화에 대해 상세히 알 수 있었다. 역사 책에서 글로만 배웠던 것이라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 감회가 새롭다. 강렬한 에트루리아인 축출 후 로마는 마침내 공화국을 건립한다. 로마는 연합 도시들을 하나씩 차지했다. 지중해의 통제력을 쥐기 위해 3차에 걸친 포에니 전쟁을 벌인다. 이 책에서 한니발 장군의 반신상 조각의 형태를 볼 수 있었다. 로마는 대제국의 형태를 갖춘다. 카이사르, 옥타비아누스, 아우구스투스 등 우리가 들어본 이름들 관련 유물들이 나왔다. 베수비오 화산이 폭발하고 로마는 분열되고 화려한 제국은 이름만 남긴 채로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이것이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로마사의 대략적인 스토리다. 한때 작은 소도시였던 로마, 우리는 왜 천년 로마를 갈망하는가? 로마의 뿌리부터 들여다봐야 할 것이다. 




로마의 뿌리는 로물루스와 레무스로부터 시작된다. 너무 많이 알려져 있다. 로물루스와 레무스 신화는 이미 관련 영화나 만화 등 2차 콘텐츠 제작물들이 넘쳐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화는 특별하다. 민족과 역사의 뿌리다. 『신화』 단어가 주는 고즈넉한 떨림. 첫 장을 펴자마자 푹 빠져들게 했다. 아! 책에 나오는 유물들을 다 소개할 수는 없지만 시간 순으로 몇 작품 기록을 남겨본다. 책 맨 앞에 로마와 지중해, 이탈리아 지도가 있는데 책을 읽다가 펼쳐보니 좋았다.




기원전 약 725년 경에 사용했던 혼례용 단지.  이 단지의 주인공 신부가 누구였는지는 알 수 없다. 다만 결혼식 날의 떨림은 유물을 통해 2021년 사는 우리들에게 전달될 뿐이다. 책표지의 사진이 몹시 인상적이었다. 얼른 뒤로 가서 먼저 찾아보고 왔다. 제목은 《아레초의 키메라》라는 작품으로 기원전 400년경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 길이 1.3m 이탈리아 피렌테 국립 고고학 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키메라는 신화 속 혼종 동물로 머리통은 사자 등에는 염소 머리가 솟아 있고 꼬리는 뱀 머리가 달린 불을 뿜는 괴물의 모습으로 묘사된다. 전 방향에서 관람 가는 한 이 조상은 키메라를 가장 잘 보여주는 예시에 속한다. 티니아(하늘 신)에게 바치는 제물이라고 적혀 있다. 그 많은 유물 중에 책표지를 장식했으니 그만한 값어치가 있을 듯. 이 완벽한 조합은 아레초 거리를 걸으면 모조품을 자주 볼 수 있다고 한다. 아~~ 아레초라니!! 정말 가보고 싶다.전설 속 키메라는 재앙을 몰고 오는 동물이라는데 어쩐지 연민이 생긴다.





여성의 모습이 그려진 장식물이 많았다. 장식 기와라는 작품에서 당시 여성상이 높았다는 유추를 가능하게 한다. 테라코타로 높이 17.1cm 길이 30.2cm라고 표기되어 있다. 신화 속 인물인지 실제 왕비나 재력가 집안의 딸인지는 모르겠다. 큰 눈과 오똑하고 끝이 동그란 코, 도톰한 아랫입술에서 당시 미인 상도 가늠해본다. 여성뿐 아니라 어린아이의 석관이라든가 위대한 장군들의 흉상이 수록되어 있다. 리얼한 표정은 마치 내게 무언가를 말해주는 듯했다.





왕들이 사라진 빈자리에는 공화국이 새로이 부상했다. 공화국을 다스린 것은 로마 태생의 로마인 남성이었다. 로마는 점점 뻗어나갔고 피정복민으로부터 가져온 물건이며 새로운 사람들을 포용하는 것은 로마의 변함없는 특성이었다. 로마는 그 빛을 잃고 점점 쇠퇴의 길을 걷는다. 공화정 말기의 특징은 공공예술에 의존했다는 것이다. 많은 학자들이 로마의 멸망 원인에 대해 연구했다.




색감이 뛰어난 작품도 많았다. 사진 보정을 했나 싶을 정도의 화려한 색감이었다. 여자 머리 모양을 한 컵은 인상적이다. 남부 이탈리아의 아풀리아 지역에서 제조되었다고 한다. 그리스의 연회는 남성적인 것 여성의 참석은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 남녀가 함께 연회를 여는 에트루리아의 풍습은 그리스의 입장에서 상대적으로 부자연스럽게 보였을 것 같다.   




책에 소개되는 많은 생활용품들 한때 로마인들과 함께 한 물건들은 여기 남아있고 사람들은 지금 없다. 이탈리아에서 생산된 도자기 생선 접시라고 한다. 이 책에 많은 그릇들이 소개되는데 그 중 마음에 드는 작품이다. 옆에 있는 포도주잔도 마찬가지 신전의 배경이 되는 글이 새겨진 포도주 잔. 그림의 포도주 잔에 포도주를 채우면 어떨까? 동물의 머리 모양의 술잔 역시 귀족들이 사용한 그릇인 듯. 이런 형태는 벽화에서도 찾을 수 있다. 이 술잔은 에트루리아의 주요 항구 고분에서 발견되었다. 숫양이라고 하는데 말의 옆모습 비슷했다.  늑대 젓을 먹고 자랐다는 로마 신화의 로물루스와 레무스 쌍둥이. 너무도 유명한 작품이라 한 번쯤 봤을 듯 싶다. 같은 페이지에 아프리카 남성의 두상이 인상적이다. 고대 로마의 유물들을 대하고 있으니 나 또한 경건해지는 듯하다




내가 좋아하는 인물 한니발의 흉상은 한참 봤다. 진짜 저렇게 생겼었는지는 몰라도  얼마 전에 읽은 로마사에서 한니발 전쟁기를 본 터라 와닿는다. 영웅호걸 중 여자와의 특별한 썸 없었던 유일한 한니발. 전쟁에서 지고 쓸쓸히 죽임을 당한 한니발. 베수비오 화산 폭발 당시 오븐에서 구워지고 있던 탄화된 빵은 유명하다. 빵의 형태가 다양했음을 알 수 있다. 우리는 박물관에서 유물로 맞이하는 보물들이지만 한때는 사람들의 일상에 쓰였던 물건이라는 사실. 고양이 발자국이 찍힌 타일이라든가 의료용 수술도구 등은 참으로 리얼하다. 



 

탄화된 요람이 발견되었고 요람에서 잠자고 있던 아기의 유해가 함께 발견되어 사람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고대로마의 보물에 관한 자료를 검색하다가 에트루리아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이런 보석을 소유한 사람이라면 분명 귀족이었을 것이다. 고대 유물을 보면 그것은 생명이 없다는 착각을 할 때가 있다. 그들도 분명 한 세기를 살았던 사람들인데 폼페이 스타비아 욕장과 목욕탕 흔적, 때 미는 도구, 게임판, 컵, 술잔, 화병, 악기, 가면, 추, 장신구, 머리빗 등은 놀랍다. 유물은 그들의 삶이었다는 것을. 나는 박물관이 좋다. 전시실에 들어서면 옛 물건들이 나를 향해 말을 걸어오기 때문이다. 




가장 눈길이 가는 한 작품을 고르기도 힘들 정도로 멋있다. 디테일하고 정교하며 무엇보다 그 세련된 색감이 놀랍다. 얼른 로마로 달려가고 싶다. 책의 맨 마지막에는 시대순이 아니라 유물이 소장되어 있는 나라별 박물관이 소개되어 있다. 책에서 주의 깊게 본 유물이 있다면 이 유물이 어느 나라 어느 박물관에 있는지 알 수 있다. 수준 높은 문화를 자랑하는 로마, 사람들이 왜 그토록 로마를 좋아하는지 알 수 있었고 로마사에 약한 나였지만 이 책을 통해 쉽게 정리할 수 있었다.




시간 순대로 역사와 함께 나열되면 자칫 지루할 수 있는데 이 책은 화보 같은 수록 사진으로 내 마음을 완전히 뺏어갔다. 성안당의 『손바닥 박물관 시리즈 』 제1권 《위대하고 찬란한 로마》편을 통해  한 번도 가본적 없는 낯선 곳 로마로, 혹은 지금은 박물관 한쪽을 차지하는 유물이 되어버린 물건들을 만든 이와 그것을 사용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귀한 시간이었다. 로마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혹은 그렇지 않더라도 추천하고 싶은 소장 욕구 뿜뿜하는 책이었다^^ 아! 어서 2권 이집트로 가자!!




네이버카페 리딩투데이를 통한 

출판사 지원도서를 읽고 쓴

주관적인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