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재식의 미래를 파는 상점 - SF 소설가가 그리는 미래과학 세상
곽재식 지음 / 다른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SF 소설가가 그리는 미래과학 세상

곽재식의 미래를 파는 상점





2050 미래 상점 그랜드 오픈!




공학 박사 출신 작가님은 소설과 과학 논픽션을 쓰셨다. 소설 속 미래는 언제쯤 실현 가능할까? 이미 많은 부분 실현이 되지 않았나? SF라고 하면 흔히 우주선, 외계인, 우주전쟁 이런 키워드들이 떠오른다. 우리가 그리는 미래는 막연하고 늘 불안했다. 모르기 때문이다. 누구도 미래에 가 본 적은 없을 테니까. 막연한 호기심과 불안감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SF를 좋아한다. 나 역시 마찬가지다. 첫 장을 펼치며 미래로 여행 갈 생각에 두근두근했다. 과학 기술이 미래를 어떻게 바꿀 것인가는 공학 박사인 저자는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가전코너, 식료품 코너, 잡화 코너, 계산대와 특별 판대 코너 마치 마트에 쇼핑하는 기분으로 미래 여행을 시작했다. 가전 코너에서는 무엇을 살 수 있을까? 다음 페이지를 열기 전에 잠시 상상해봤다. 집안 일을 하다 보면 아! 이런 게 필요해! 하는 니즈가 있을 것이다. 스마트폰은 이미 모든 것을 가능하게 했다. 좀 더 작게 좀 더 정확하게 좀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온실기체가 많이 생기는 화석 연료 사용은 이미 옛날 말이 되었다. 배터리를 무선으로 충전하다니! 이미 휘어지는 배터리가 개발되어 있다고 한다. 놀랍다.




물건을 사러 가면 굳이 꼭 사지 않고 둘러보고 싶을 때가 있다. 점원이 지켜보고 서 있는 것은 어쩐지 불편했다. 만약 로봇 점원이라면 어떨까? 로봇은 이미 많은 일을 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과 함께 A.I 의 활동 영역은 많이 넓어졌다. 노인과 거동이 불편한 사람을 도와주는 로봇. 뉴스에 보니까 아기랑 놀아주는 로봇도 있다던데 이건 어쩐지 인간미가 떨어진다는 느낌도 저버릴 수가 없다. 말로 표현하기 힘든 끔찍한 아동 학대 사건이 하루가 멀다 하고 발생하고 있다. 이런 사건을 보면 차라리 로봇 엄마가 낫지 않을까 이 생각까지 들 정도였다. 너무 위험해서 사람이 하기 힘든 일이라면 로봇의 도움이 필요하다. 




참으로 편리한 세상이 더 살기 힘들어진 사람들도 있다. 스마트 문명에 적응하지 못한 할머니, 할아버지이다. 눈이 어두워 스마트 폰의 작은 화면으로 계좌이체 같은 일을 하기 참 어렵다. 나조차도 가끔 온라인으로 업무를 처리하다 보면 모르는 기능이 많아 어려울 때가 있는데 어르신들은 오죽하겠는가! 이렇게 기기 문명에 익숙하지 않은 분들을 위해 목소리로 대신 처리하는 방법을 없을까 생각도 해 봤다. 물론 기술이 발달하면 범죄도 지능적으로 변한다. 보이스 피싱이니 어려움도 많을 것이다. 철두철미한 보안 체제하에서 어르신들이 자유로이 사용할 수 있는 은행 거래나 우편업무 등도 필요한 것 같다.




3D 프린팅을 이용해서 박물관에서 입체적으로 관람할 수 있다는 내용 중 일부 실현 중인 것도 있다. 무분별한 가축 사육은 환경파괴뿐 아니라 많은 자원의 낭비인데 인공육을 만드는 부분은 인상적이었다. 소고기 대신 호박 고기를 먹는다. 누구든 초소형 스마트 농장에서  내가 원하는 품종을 기를 수 있다. 달 기지와 화성 기지 우주 여행 이미 가까이 와 있다. 자! 이외에도 많은 물건들을 소개한다. 과연 이 중에 한 가지를 산다면 무엇을 구입하고 싶은가? 나는 바닷물을 생수로 바꾸는 정수기를 사고 싶다. 아프리카의 아이들은 물을 구하기 위해 1킬로씩 무거운 양동이를 들고 걸어 다니고 그나마 오는 길에 쏟으면 그 벌로 그날 밥을 먹을 수 없다는 프로그램을 본 적이 있다. 아프리카 아이들 집에 나노 정수기 한 대씩 놓아주고 싶다. 곧이 달나라 여행을 포기하는 일이 있더라도 꼭 이루어졌으면 하는 기술이다. 과학자님들 힘 좀 써주세요~ 생명을 구하고 생명을 살리는 기술, 가장 인간적인 기술이 최고의 기술일 것입니다! 곽재식의 미래를 파는 상점이 현실이 되는 날을 소망해봅니다^^  






출판사지원도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