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직 돋보기 : 공룡이 궁금해 똑똑한 책꽂이 21
카밀라 드 라 베도예 지음, 도노그 오말리 그림, 장혜진 옮김 / 키다리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매직 돋보기 

공룡이 궁금해




우와! 정말 시원시원하게 큰 그림책이 왔다. 두둥~! 도서출판 키다리의  똑똑한 책꽂이 제21권 『공룡이 궁금해』다. 글 그림을 쓰신 작가님들은 교육용 교재와 역사 박물관용 도서, 잡지에 기고하시며 어린이 책 그림책과 도서 전시회 경험이 많으신 분이다. 이 책 역시 기존의 공룡 도감과 달리 화보 느낌이 나는 세련된 일러스트였다.




아이들은 공룡을 좋아한다. 심지어 공룡에 자신의 감정을 이입해 마치 자신이 공룡이 된 듯한 행동을 하기도 한다. 아이도 4세 무려부터 거의 2년간 공룡 앓이를 했다. 당시 대전에는 지질박물관이 있었다. 거의 매주 지질 박물관과 국립대전 과학관에 공룡을 보러 다녔던 것 같다. 신기한 것은 한 번 본 공룡의 이름과 살았던 시기 등을 다 외운다는 것. 아이들은 왜 공룡을 좋아할까? 이 멸종된 거대한 생명체를 말이다. 공룡의 매력? 크고 힘이 세다는 것. 날카로운 이빨, 강력한 머리 뼈, "공룡이 왜 좋아?" 물으면 "크고 멋있어."라고 대답하는 아이.  아이는 공룡과 자신을 끊임없이 동일시 하는 시기가 있다.



매직 돋보기라는 부제가 붙어있길래 책과 함께 돋보기가 오지않을까 상상을 했었다. 그런데 예상과 달리 각 페이지마다 돋보기가 붙어 있었는데  손가락으로 살살 움직이면 공룡의 뼈가 나타났다. 신기하게도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말이다.  책의 표지가 압권이었다. 아이는 정말 신기해했다. 아! 이건 사진보단 영상리뷰가 나을 듯.



공룡의 발굴 현장과 화석 발굴 방법, 화석을 찾아 다니는 사람들에 대해 묘사되어 있다. 그림은 파스텔톤으로 안 어울릴 것 같은 공룡과 대비를 이루면서 어린이 그림책답게 아름다운 일러스트레이션이었다. 각 공룡별 크기도 한눈에 비교해 보여준다. 아이 육아를 하면서 엄마는 다양한 분야에서 박사가 된다. 아이가 자동차에 관심을 가지면 자동차 박사가 공룡에 관심을 가지면 공룡 박사가 되어야 한다. 아니, 자연스레 그렇게 된다.




초식 공룡들에게도 그들만의 무기가 있다는 사실. 그래야 공평하겠지? 머리뼈나 갑옷 피부, 머리 뿔, 등의 골판 등은 강력한 무기가 된다. 강력한 포식자 스피노사우르스, 티라노사우르스 등은 파스텔톤으로 그려져 공룡이 무섭지 않고 사랑스럽게 보였다^^ 가끔 공룡이 멸종하지 않았다면 어땠을까 생각을 해 본다. 오랜만에 공룡과 함께 하는 즐거운 시간이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지원을 받고 쓰는 주관적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