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열
아키요시 리카코 지음, 김현화 옮김 / 마시멜로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열 

아키요시 리카코 장편소설





《작열》을 읽기 전에 작가의 전작을 읽은 분들 중에 이 책의 평이 호불호로 엇갈리는 것을 보았다. 추리소설에 대해 잘 모르는 이방인으로서 이 작품은 다소 극적인 면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작열》이라는 제목이 내용과 잘 어울렸다. 뭔가 이글이글 불타오름, 끓어오름을 뜻하는 단어 '작열'은 아마도 사키코의 복수심이 아니었을까? 살면서 이 정도까진 아니더라도 누군가를 미워한 적은 분명 있을 것이다. 작품의 배경이 내내 '한여름'이라는 점도 작품과 잘 어울렸다. 만일 작품 배경이 겨울이라면 안 어울릴 듯. 몸이 녹아내릴 정도로 뜨거운 날씨에 대한 묘사가 자주 나온다. 외출할 때마다 땀이 흐르고 급기야 수분 부족으로 쓰러지는 사키코의 행동 묘사를 통해 작가는  복수심에 치달아 내적 갈등과 스스로를 잠식시키는 주인공의 심리묘사는 압권이었다.  




 

주인공 사키코가 초등학교 5학년 때 아버지는 뺑소니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고모 집에 살게 된 사키코는 어두운 사춘기를 보낸다. 학교생활도 즐겁지가 않다. 유일하게 마음을 터놓은 전학생 다다토키. 세상에 둘도 없는 친구이자 연인 다다토키와의 만남. 그는 사키코를 위해 좋아하는 오토바이도 포기한다. 결국 생계를 위해 대기업의 제약 회사로 취업을 했다. 두 사람은 혼인신고를 하고 함께  살아간다. 



불행은 늘 행복과 함께 다닌다. 어느 날 남편이 죽음을 전해 들은 사키코. 과연 경찰의 말처럼 남편은 추락사 한 걸까? 목격자이자 신고자가 용의자로 체포되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그는 증거불충분으로 석방되었다. 남편은 이미 6개월 전에 해고되었고 투자 사기에 휘말렸다고 한다. 사키코는 이 모든 상황을 믿을 수 없었다. 낯선 아파트에서 한마디 말도 없이 퇴사를 하고 혼자 끙끙 앓았는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더욱 마음이 아픈 사키코. 낯선 아파트며 인공심장 개발이며 온통 의문투성이. 남편에 대해 모르는 게 너무 많았다.




사건은 언론을 통해 세상에 알려진다. 가십을 좋아하는 여론은 용의자이자 의사인 히데오에게 유리한 쪽으로 흘러갔다. 그에겐 어릴 적부터 선천성 심장병을 앓고 있는 여동생이 있었다. 남편은 인공 심장 개발을 미끼로 그에게 접근했다고 한다. 결국 증거 불충분으로 히데오는 풀려났다. 사람들은 평소 의사 히데오의 성품을 알기에 그를 옹호한다. 기자들은 사키코에게까지 찾아와 기사를 위한 기사를 만들어 보도한다. 여론몰이해서 사람 하나 죽이고 살리는 일쯤은 아무것도 아닌 세상. 말로써 글로써 얼마나 많은 사람을 죽였다 살렸다 하는가! 비정한 언론과 가십거리 좋아하는 대중의 단면에 씁쓸한 마음이 들었다.



히데오가 풀려난 지 한 달쯤 지났을까? 삶을 포기한 채 살아가던 사키코는 우연히 함께 자살하자는 게시글을 보게 된다. 그래, 얼마나 죽고 싶었을까? 인터넷을 통해 만난 여자 사토 에리. 숲에 들어가 텐트를 준비하고 동반 자살을 시도하지만 혼자 살아남는다. 안감힘을 다해 숲을 빠져나온 다음 에리의 삶을 대신 살기로 하는데...   --->(이 부분이 뭔가 석연치 않다. 성형하고 에리의 삶을 살아가는 부분. 죽은 에리의 시체가 발견되지 않은 점도  에리의 신분증으로 휴대폰을 개통하고 연립 아파트를 구하고 살아가는 부분 현실감 떨어졌다.) 용의자인 히데오를 수소문하고 그에게 접근했다. 히데오의 아내 사토 에리로 살아가기 위해서는 완벽한 연기력이 필요하다.



히데오와 살수록 사키코의 마음은 흔들린다. 너무나 자상한 남자, 지역사회에서 인정받고 길에 쓰러진 사람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남자. 이 사람이 과연 살인범일까? 의문마저 드는데... 복수심과 히데오에 대한 애정 이 두 감정을 한 컷 안에 교차 대비하여 보여주는 점이 이 작품의 큰 매력이었다. 당신이라면 어떤 선택을 했겠는가?




사실 제약회사 일반 직원인 다다토키의 죽음이 매스컴에 대서특필되고 온라인을 통해 주목받는 점이  다소 의아스러웠다. 우리 주변의 수많은 자살 사건은 그다지 크게 주목을 받지 못하는게 현실이다. 누구 하나 죽어도 사실 세상은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다. 사키코가 하나밖에 없는 남편을 잃고 복수를 결심하는 마음이야 얼마든지 헤아릴 수 있다. 그런데 그 많은 방법 중에 굳이 용의자의 아내가 되는 방법밖에 없었을까? 다른 접근 방법도 있었을 텐데 하는 생각을 해봤다. 사실 작품에서 히데오의 아내로 살면서 사건의 진위를 밝히는 쪽보다는 요리하고 살림하는 것에 더 포커스가 맞춰진 점이 아쉽다. 철저하게 사건의 진상을 밝히는 쪽으로 갔으면 더욱 추리소설 다웠을까? 추리가 더욱 추리소설답기를 바라는 추리소설 문외한의 헛된 바람이다.  추리소설 애독자들에게 사랑받는 작가님이라니 다음 작품도 읽어보고 싶다. 세상의 모든 악은 작가의 제목처럼 작열하는 태양에 녹아 사라지기를...
 




네이버카페 리딩투데이를 통한
출판사의 도서지원으로 읽고 쓴
주관적인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