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난 게 범죄 - 트레버 노아의 블랙 코미디 인생
트레버 노아 지음, 김준수 옮김 / 부키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태어난 게 범죄


트레버 노아




『트레버 노아 』그는 누구인가? 『더 데일리 쇼 위드 트레버노아』에 출연하는 그의 영상을 검색해봤다.  아주 유창한 언어를 구사하고 신사적인 개그로 사람들에게 웃음을 주었다. 책을 읽지 않았더라면 그가 부유한 미국 흑인 가정에서 태어나 정규 교육을 받은 엘리트라고 생각할 뻔했다. 그의 코미디는 수준급이었다. 시사적인 면도 많았다. 백인 경찰에 의해 흑인이 폭력 진압을 당한다든지 하는 등의 인종 차별을 코미디 소재로 썼다. 그의 개그쇼를 보면서 정말 감동받았다. 책 제목 그대로다. 그의 탄생은 범죄였다. 또한 인종 간 혼혈은 체제에 대한 도전이었다. 이 법을 어긴 자들은 징역 5년형이 내려진다. 감시하는 경찰 분대가 따로 조직되어 있을 정도였다. 어머니는 용감했다. 코사족 여인에게 돈벌이의 기회는 그다지 많이 않았다. 트레버 노아가 다섯 살이었을 때 만델라가 감옥에서 석방된다. 어른들은 기뻐했고 노아도 이유도 모른 채로 기뻐했다. 만델라가 대통령에 당선되었다. 이제 그들에게도 기회가 올까? 세상은 한 번에 바뀌지 않았다.




세계로 흩어져있는 남아공 혼혈인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분명 트레버 노아 한 명의 일은 아닐 텐데.  아파르트헤이트에서 혼혈 가정을 유지한다는 것은 힘들었기 때문에 다들 외국으로 떠났다. 흑인인 어머니와 유색인인 아이가 길에 걸어 다니는 것도 안된다고 한다. 유색인 거주지의 퀸이라는 여자가 엄마 행세를 해줬다. 익명의 밀고자들 '임피피스'도 있었다. 엄마는 말했다. "여기는 내 나라야. 내가 왜 떠나야 하니?" 정말 당찬 여성이다. 오늘날의 트레버 노아가 있기까지 가장 큰 역할을 한 것은 역시 그의 어머니였다. 



아파르트헤이트 하에서 아빠랑 떨어져 지내는 아이들이 많았다. 여자들은 혼자 아이를 키웠고 강인해져야 했다. 그들 삶의 중심은 종교였다. 성경에서 본 예수님은 백인, 성경의 글씨는 영어. 트레버는 생각했다. 영어로 기도해야 빨리 이루어진다고. 트레버는 가족 집단 내에서는 백인이라는 특별한 대우를 받는다. 엄마는 코사어 외에 제1언어로 꼭 영어를 쓰게 만들었다. 영어는 취업도 가능하게 했고 '돈의 언어'였다. 엄마는 트레버에게 영어를 가르쳤다. 아파르트헤이트는 한 방에 무너지지 않고 서서히 개방된다. 아이들은 함께 학교를 다녔지만 인종별로 따로 놀았다. 



엄마는 열두 살이 될 때까지 가족과 다시 만나지 않았다. 오두막 한 채에서 열네 명의 다른 사촌과 함께 살았다. 이 아이들은 모두 부모가 원치 않거나 형편이 안되어 자치구에 보내진 아이들이었다. 남아공 인구의 80%가 흑인이다. 이 자치구에 할당된 면적은 국토의 13%에 불과. 수도도 전기도 들어오지 않았다. 사람들은 오두막에서 살았다. 정말 너무하지 않은가! 아파르트헤이트가 이 정도였나 놀라웠다. 남아공의 백인들은 상대적으로 싱싱하고 물이 풍부한 녹지에 살았다. 흑인들의 땅을 과밀화되었으며 토양은 메마르고 황폐했다. 이런 부분을 보면 울화통 치미는 것이 지금 백인들의 나라가 잘 사는 것이 다 다른 인종들의 피고름 짜낸 값이 아닌가! 가끔 흑인 폭동의 뉴스를 보면서 그들의 과격성만 기사화되어서 씁쓸했다. 그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한 각성이 필요하다.



강둑에서 진흙을 퍼 와 물에 타서 희끄무레해지면 우유라 생각하고 마셨다는 엄마, 그 시절 가난했던 흑인들의 삶을 여실히 보여준다. 그럼에도 이 여자 참으로 대단한 사람이다. 교회에 가면 백인 목사님이 영어를 가르쳐 준다고 하여 읽고 쓰기를 배운다. 소웨토로 돌아온 후 비서 교육 과정에 등록해 화이트칼라 세계의 밑바닥에 들어가고야 만다. 그러나 그녀의 월급은 가족들의 생활비로 들어가고 외할머니는 당연히 여겼다. 어머니 역시 그들이 겪는 불행을 흑인이고 가난했기 때문에 내려진 저주라고 받아들인다. 그의 어머니는 이것을 '검은 세금'이라고 했다. 트레버 노아의 어머니 배우지 못하고 가난한 흑인 여성으로 살아간 그녀 참으로 대단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든다. 아들에게 해 준 말들은 꼭 기억해두고 싶다.




"과거로부터 배우고 과거보다 더 나아져야 해"


"과거를 슬퍼하지 마라. 인생은 고통으로 가득해. 

고통이 너를 단련하게 만들되 마음에 담아 두지마. 비통해하지 마라."


"내가 너를 선탹했지. 

얘야, 널 이 세상이 불러냈으니 너에게 내가 갖지 못했던 걸 다 주마."


"내 일은 네 배를 불리고, 네 영혼을 불리고, 네 마음을 불리는 일이야."




레버는 호기심 많은 장난꾸러기였다. 돋보기로 백인의 집 마당을 홀라당 태우고 성찬식에 참여 못하자 그동안 밀린 것까지 먹겠다며 포도주와 빵을 한꺼번에 몰래 다 먹어버린다. 엄마는 가톨릭 사립학교에 트레버를 보냈다. 교장 선생님은 당연히 화를 냈고 엄마는 논리정연하게 교장을 상대한다. 이 무렵 엄마에게 남자친구 아벨이 있었다. 트레버가 자랄수록 새아버지와 한 집 생활이 불평해지고 그는 마침내 독립해서 나온다. 어느 정도 분야에서 이름이 알려진 후 그는 친부를 찾아가는데 아버지 역시 방송으로 그를 지켜보고 있었다. 어두운 유년시절을 지나온 그가 흔히 아이들이 그렇듯 탈선하지 않고 밝게 자라온 것은 어머니나 그의 아버지 영향이었다. 부모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 새삼 깨닫는다. 




남아공에서 중국인도 흑인으로 분류되었다. 웃기는 사실은 똑같은 시기에 일본인은 백인으로 간주했단다. 이유는 남아공 정부가 일본의 차와 전자 제품 수입을 위해 일본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우리가 모르는 남아공 문화들을 많이 알 수 있다. 남아공 흑인들 사이에서는 고양이를 키우는 것은 마녀라는 문화가 있고 실제로 축구장에 뛰어든 고양이를 가죽 채찍으로 때려죽이는 일이 전 세계에 생방송으로 나갔다. 백인들은 흥분했고 경비원은 재판을 받았다. 트레버는 말했다. 백인들에게 흑인이 두들겨 맞는 영상을 그토록 많이도 봤으면서 왜 고양이 일로 저렇게 흥분하는지 모르겠다고. 18개의 에피소드 사이에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인종차별에 대한 현실과 시사하는 바가 교차된다. 아! 이 책을 안 읽었더라면 지구 반대편에서 일어나는 이런 무자비한 차별을 알기나 했을까?




아! 마지막 장면에서 계부에 의해 머리에 관통상을 입은 어머니! 정말 그런 끔찍한 고통에서도 아들에게 유머로 대한다. 참으로 위대한 어머니라는 생각을 했다. 가난과 폭력, 차별과 편견의 유년시절을 보낸 그가 미국 스탠드 업 대표 코미디언이 되었다. 인생역전이 아니라 그와 그의 어머니가 흘린 피와 땀의 결과다. 423페이지의 책이 전해주는 감동과 무게감은 컸다. 엄마는 빈민가를 떠날 수도 없는 혼혈 아이에게 세상을 보여주려 한 걸까? 답은 그의 현재에 있다. 아파르트헤이트참으로 극단적인 인종 차별 제도였다. 백인에게서는 유색인종으로, 흑인 아이들에게서는 백인으로 취급 당하며 선 밖으로 밀려난 아이. 그의 삶 자체가 경계였다. 나는 '너머'라는 말을 정말 좋아한다. 그는 선 너머 경계 너머 편견 너머 저멀리 내다본 위대한 사람이다.








네이버카페 리딩투데이를 통한

출판사의 도서지원으로 읽고 쓴

주관적인 리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