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트라바스 열린책들 파트리크 쥐스킨트 리뉴얼 시리즈
파트리크 쥐스킨트 지음, 박종대 옮김 / 열린책들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파트리크 쥐스킨트 2020 리뉴얼시리즈




콘트라바스




쥐스킨트 시리즈 중 내가 택한 두 번째 책은 《콘트라바스》다. 현악기는 내겐 특히나 동경의 대상이었다. 책 속에서 나는 한 남자를 만났다. 오케스트라 단원이며 콘트라바스 연주자. 한 달에 1800마르크를 버는 독신남. 그에겐 짝사랑하는 여성 사라가 있다. 오늘 무대에서 과감히 그녀에게 고백을 할 예정이다. 거절당하리라는 것을 예감하고 있다. 연주가 없는 날 특별히 할 일도 만날 사람도 없이 쉬면서 세상을 관조하고 투덜투덜 내면의 소리를 내뱉는다.



우리가 콘트라베이스라 부르는 악기. 저자와 번역자는 "이 악기에 대해 처음부터 이 악기가 좋아서 시작한 사람은 없다. 다른 여러 악기를 해보다가 안 되니까 어쩌다 우연히 이 악기와 연이 닿은 것일 뿐이라고 한다. " 정말? 글쎄! 콘트라베이스가 평생의 꿈이자 동경의 대상인 사람도 있을 텐데... 큰 덩치로 이동 시 불편하긴 하다. 엄청 크고 습기에 예민한 악기. 그런데 콘트라베이스가 이렇게 찬밥 신세인가? 책의 주인공은 오케스트라에는 바스가 없으면 안된다고 한다.  영광의 역사를 지나 지금은 오케스트라의 맨 뒷줄을 차지한 고독한 덩치 콘트라바스.



그의 부모님에 대한 묘사가 짧게 나온다. 공무원이며 근엄한 아버지와 여린 어머니. 사랑받지 못한다고 느낀 그는 아버지에 대한 증오심으로 예술가가 되기로 결심했다.  어머니에 대한 복수심으로 세상에서 가장 크고 다루기 힘들며 가장 솔로를 하기 어려운 악기를 골랐다고 한다. 증오심과 복수심은 그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쳤나?  그는 고백에 거절당할 것 같고 불안하다. 자신에 대한 확신이 없으며 자기 악기에 대한 자부심도 낮았다.




책은 브람스 교향곡 2번으로 시작된다. 이 곡은 콘트라베이스가 무려 9대나 사용된다. 그래서 가장 먼저 나오는 걸까? 넋두리에 가까운 주인공의 하소연은 계속 이어진다. 중간중간에 음악들이 많이 소개된다. 콘트라베이스가 독주로 사용되는 곡도 소개한다. 현을 키는 법, 연주법 등 콘트라베이스에 대해 이토록 자세히 알려주는 책이 있을까? 어떤 음악책, 혹은 연주보다도 더 아름다웠다. 책의 주인공은 맥주를 몇 번 들이키더니 술기운인지 콘트라바스를 깎아내린다. 뚱뚱한 노파 같다느니, 못생기고 둔하고 기품 없다느니, 소리의 영역에서 가장 못난 소리라느니, 콘트라베이스에 대해 끊임없이 독설을 늘어놓는다. 그 말은 아이러니하게도 너무나 사랑한다는 말로 들렸다. 성민제의 콘트라베이스 연주 영상을 보라. 정말 사랑하지 않고서는 만질 수없는 악기다. 한편의 로맨스, 강렬한 애무 같은 연주 장면에 빠져들지 않을 수 없었다. 지금 리뷰를 쓰면서 들으니 감동에 손끝이 떨린다. 맥주를 들이키며 화를 냈다가 훌쩍이다가 환희에 떨다가 한 편의 모노극을 연출하던 주인공은 끝내 이름을 알려주지 않는다.



여고시절 우리 학교에는 관현악단이 있었다. 나의 절친 두 명이 음악을 했다. 한 명은 바순, 한 명은 타악기였다. 콘트라베이스 뿐 아니라 타악기 연주자의 고충도 크다. 친구는 마림바 연주자였다. 악기 하나에 보통 천만 원. 연습 과정도 힘들고, 레슨 해 줄 스승을 찾는 일도 힘들었다. 그러나  나는 음악의 길로 간 친구들이 부러웠고 연습실에 자주 놀러 갔던 기억이 난다. 바순이나 타악기의 경우 부유하지 않으면 악기며 레슨비를 감당하기 힘들다. 내겐 동경의 대상일 뿐이다. 참 오랜만에 떠올려보는 기억이다.




아! 책 한 권을 앞에 두고 이렇게 설레는 이유는 뭘까? 소외받는 인간의 자화상. 한 편의 모노드라마와 같은 콘트라바스를 사랑하지 않을 수 없다. 연기자 박상원 씨가 쥐스킨트의 작품 《콘트라바스》 모노극을 공연한다고 한다. 서울에 산다면 꼭 가봤을 텐데 눈물 날 정도로  아쉽다. 이 책을 읽을 때는 꼭 책에 수록된 음악과 함께 하시길~ 이 가을날 잘 어울리는 책 한 권이었다. '심금을 울리다'라고 책을 마무리하는 역자의 말처럼 그렇다! 내 마음을 울리는 소리. 나의 심금을 울리는 책 한 권 《콘트라바스》을 읽었다. 아니 들었다!





네이버카페 리딩투데이를 통한

출판사의 도서지원으로 읽고쓴

주관적인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