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솝 우화 전집 현대지성 클래식 32
이솝 지음, 아서 래컴 그림, 박문재 옮김 / 현대지성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솝우화 전집


현대지성 클래식




중요한 것은 이 책을 읽는동안 행복했다는 사실이다.




성인이 되어 다시 읽는 이솝우화! 다른 분들의 중간 리뷰를 보면서 '이솝에 대한 공부와 자료를 많이 찾으셨구나!' 생각이 들었다. 이론이나 학문적인 내용을 떠나 단지 이 책을 읽는 내내 행복했다. 그것은 동심의 회복이다. 물론 이솝 우화의 원전은 잔인하고 거칠다고 한다. 죽음을 앞둔 소크라테스가 이솝 우화를 읽은 이유도 고대 그리스인들의 지혜가 담겨있기 때문이다. 그 옛날 교훈 삼아야 할 내용을 동물의 입을 빌려 희화화한 이야기들이다. 어찌 보면 따분할 수 있고 식상한 내용일 수도 있다. 나 역시 이솝우화를 아이들에게 권하지는 않았다. 이 책은 어른이나 아이들이 함께 볼 수 있고 예쁜 그림이 많아서 소장용으로도 가치가 높다. '동심으로 세상을 구원하리!'라는 정채봉 선생님의 말씀이 떠오른다.




주로 등장하는 동물과 그 이미지는 정해져 있다. 왜 늑대는 이렇게 많이도 등장하는지! 고양이 대 수탉, 고양이 대 쥐들. 이솝우화에는 쥐와 고양이도 자주 등장한다. 고양이 이미지가 주로 악역, 쥐는 꾀 많고 당하는 역할. 반대로 뒤집으면 어떨까? 한때 반전동화가 대세였는데 입장을 서로 바꾸면? 여우 대 원숭이, 여우 대 사람도 마찬가지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고정적인 이미지가 한몫한다. 그것은 사람이 바라보는 동물에 대한 관점일 것이다. 




두 마리의 수탉과 독수리에서 잘난척하고 교만한 자는 결국 당한다. 주님은 교만한 자들은 배척하지만 겸손한 자들에게는 은혜를 베푸신다. 이외에도 교훈적인 이야기들이 주를 이룬다. 말고 행동이 다른 사람, 허풍이 심한 사람, 많은 재물을 쥐고도 쓸 줄 모르다가 결국 저승 갈 때는 빈손으로 가는 사람, 위선과 과시욕, 소소한 일상의 행복을 모르는 사람 등 우화를 통해 결국 많은 깨달음을 주었다. 심지어 P103에 《소물이꾼과 헤라클레스》 교훈이 없다고 하는 장면에서조차 침착하게 행동하라는 교훈은 담겨있다. 어른의 시각이고 아이들은 스토리 자체로 받아들이므로 그냥 재미있게 읽힐 것이다.  




이솝 우화를 읽던 어린 시절을 떠올려봤다. 읽었다기보다는 만화로 많이 접했다. 이솝 우화하면 자동으로 떠오르는 이애기 몇 가지가 있다. 해와 바람이 힘을 겨루는 이야기, 여우와 포도송이 이야기. 개와 뼈다귀 이야기 등이다.  어릴 때 포도를 많이 먹은 여우가 굶어서 다시 홀쭉해진 배로 빠져 나오는 것을 정말 믿었다. 신기하게만 생각했었다. 그런데 어른이 되어서 지금 다시 읽으니 여우가 포도를 먹나? 이런 생각부터 하고, 오르지 못할 나무 쳐다도 보지 말라는 이 교훈에 반기를 들고 싶은 생각이 든다. 어릴 때는 모든 것을 그대로 흡수하고 있는 그대로 본 반면에  어른이 된 지금은 인생 좀 살았다고 내 생각이 많이 강하다.




책의 소개 글에서 죽음을 앞둔 소크라테스는 이솝우화를 읽었다고 한다. 그리스인들의 평범한 삶과 인생을 살아가는 지혜와 방향성이 담겨 있었다. 총 358편의 짧은 이야기 모음. 《독수리와 여우》 《사슴과 포도나무》등 익숙한 이야기가 대부분이었고 간혹 처음 들어보는 이야기도 있었다. 우리가 익히 알고 있던 제목과 원제가 달라서 놀라웠다. 또한 이솝 우화에서 헤르메스와 제우스, 에로스, 아테나, 프로메테우스 등 그리스 신들을 만날 줄이야! 오늘날 가치관과는 사뭇 거리가 있다. 어릴 때 만화영화로 먼저 접한 이솝우화. 정작 내 아이들에게는 권선징악의 교훈적인 내용이 탐탁지 않아 적극적으로 읽어주지는 않았다. 나이가 들어 다시 펼친 이솝 우화는 다른 느낌으로 다가왔다. 경험치만큼 보인다 하지 않았던가? 




기원전 3천 년경부터 존재해 온 우화. 지금보다 산과 강과 평야에 익숙했으니 우화가 자연스러웠을 터. 교훈 삼아 마땅한 이야기들을 입에서 입으로 전한 것이 아닐까? 시대마다 다르고 받아들이는 가치관에 따라 다를 것 같다. 이솝의 본명은 '아이소포스' 다. 이솝은 노예의 아들로 태어났다. 말을 더듬고 못생겨서 늘 놀림당했다고 한다. 그러나 뛰어난 지혜로 그의 소문은 왕에게까지 전해지고 그는 지혜로운 자의 대명사가 되었다. 그는 모함을 받고 결국 절벽에서 떠밀려 죽임을 당한다. 이솝의 삶 자체가 주는 교훈이 있다. 외적인 면모보다는 내면이 지닌 가치가 더욱 중요하다는 것이다.   




우화 역시 수집하고 각색한 사람에 따라 다른 버전으로 태어났다. 역사가 승자에 의해 전혀 다르게 쓰여지듯 우화도 많이 각색되었으리라 감안한다. 그중 가장 사랑받은 이솝의 우화! 어른이 된 나는 '인생의 언덕'을 한참 오르는 중인데 다시 다시 한번 우화를 펼칠 때가 되었는지도  모른다. 여러분도 펼치세요! 지금이 이솝 우화를 읽기 딱 좋은 시간입니다.




네이버카페 리딩투데이를 통한 

출판사 지원도서를 읽고 쓴 

주관적인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