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의 발견 - 예일대 감성 지능 센터장 마크 브래킷 교수의 감정 수업
마크 브래킷 지음, 임지연 옮김 / 북라이프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감정 발견

마크 브래킷 지음/ 북라이프






우리는 얼마나 자신의 감정에 솔직한가? 솔직하지 못한 감정을 요구받는 사회에 살고 있다. 저자 마크 브래킷은 예일대 아동 연구 센터 교수이다. 학습, 의사 결정, 창의성, 관계, 건강, 성과 등에 있어 감성과 감성 지능이 어떤 역할을 하는지 연구했다. 감성 지능 이론 분야에서 20년 이상 연구를 했으며 그의 감정 훈련 기술은 학교에 도입되어 100만 명이 넘는 학생이 활용하고 있다. 실로 이 분야의 대가라 할 수 있겠다.


아동 심리, 상담 심리에 대해 공부한 적이 있다. 아이들을 만나려면 최소한의 이해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막상 수업에서는 학생을 대하는 법을 가르쳐 주지 않는다. 먼저 나 자신의 감정을 들여다보는 시간을 가진다. 거의 모든 심리학의 수업이 그렇다. 감정을 묘사하는 단어를 몇 개 정도 알고 있는가? 첫날 수업 시간에 감정 단어를 아는 대로 노트에 적어보라고 해서 끄적여봤다.  스무 개 밖에 적지 못했다. 슬픔, 실망, 불안, 짜증, 공포, 희망, 행복, 안도감, 질투, 분노, 쾌락,역정,욕심, 두려움 등 얼마 목 사 펜을 내려놓았다. 자신의 감정을 들여다보는 것은 정말 중요하다. 




책의 첫 페이지에는 알록달록한 무드 미터가 있다. 원색의 네모칸에는 감정 단어들이 적혀있었다. 이렇게 많은 단어가 있는 줄은 몰랐다. 단어를 들여다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되었다. 저자에게는 끔찍한 경험이 있었다. 중학생 시절 이웃에게 성적으로 학대를 당했다. 부모님에게 말하지 못하고 학습 부진, 식이 장애의 고통을 겪었다. 사건이 있고 한참 뒤 부모님이 알게 되었지만 사건이 알려지면서 학교에 나가기도 힘들었다. 절망에 빠져있던 그에게 구세주가 나타나는데 삼촌 마빈이었다. 그가 묻는 첫 마디는 "기분이 어때?"였다. 물론 이 사건은 극단적인 사례다. 




감정은 무시해서도 억눌려서도 안된다. 바로 그가 25년간 감정에 대해 연구한 결과다. 우리 모두 감정을 잘 다루지 못하고 있다. 자유분방한 미국에서 이 정도면 우리나라는 오죽할까? 청소년들은 교실에서 무엇을 배우나? 수능 대학을 가기 위한 수단으로써의 학교생활, 스펙쌓기식 인간관계는 학생이나 성인이나 마찬가지다. 우리 모두 감정에 대해 배워야 한다. 우습게 들릴지 모르겠지만 감정에 대해 잘 아는 사람은 생각보다 적다.




아버지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표현해 본 적이 언젠가? 책을 읽다 갑자기 떠오르는 생각이다. 마음은 간절하지만 쑥스러운 마음에 머뭇거린다. 실제로 이런 경우가 많을 것이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많은 관계를 맺는다. 부모, 자식, 그 박의 소중한 사람들, 지금 이 글을 쓰고 읽는 이런 순간도 관계이다. '공감'이라는 단어가 시대의 화두로 떠오르면서 우리는 타인에 대한 공감이 전혀 없는 쏘시오 패스 같은 괴물들이 나타나는 이유는 무얼까? 




먼저 감정을 인식하라. 부정적인 감정을 유난히 잘 느끼는 사람이 있다. 뇌과학자들은 이런 편견이 뇌의 슬전측 대상 피질에서 일어난다는 사실을 밝혔다. 자녀들에게 스마트 기기 사용시간을 금지해보자. 며칠이 지나면 전보다 더 능숙하게 감정을 읽었다는 실험 결과가 실제로 있다. 감정을 이해하려면 끊임없이 질문을 던져야 한다. 우리의 내면의 세계는 아무도 모르는 미지의 영역이며 섣불리 대할 수 없다. 감정을 감추려는 욕구와 표현하려는 두 가지 욕구를 잘 조화시킬 수 있을까? 분명한 것은 감정을 잘(?) 표현하면 그 이전보다 훨씬 건강해진다는 것이다.




불쾌한 감정만 표현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좋은 감정의 표현에도 우리는 미숙하다. 갇혀있던 감정이라는 지혜를 풀어주면 자신의 꿈을 이루고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다. '당신이 가장 느끼고 싶은 감정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1위를 차지한 단어는 '행복'이다. 사람들의 입에서 가장 많이 나오는 단어가 행복이다. 행복 다음으로는 즐거움, 감사, 지지, 성취감, 존중, 격려, 유능함이 있었다. 동의하는가? 




이 책을 읽으면서 나 자신의 감정생활을 돌아보았다. 긍정 보다는 부정적인 감정에 익숙한 나였다. 스트레스 감성도 높았다. 즐기지 못하고 모든 걸 숙제로 받아들이기 때문이다. ! 성과 위주의 경쟁 사회에 살고 있는 우리. 자신의 감정을 돌아보자. [감정의 발견]을 읽는 오늘 하루만이라도 내 감정에 솔직하고 여유를 가지길.






◆◆북라이프 출판사로부터 해당 도서 지원을 받아 작성한 서평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