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그문트 프로이트 - 교묘하게 인간을 지배하는 무의식과 꿈의 세계 사람이라면 꼭 알아야 할 심리학 3대 거장
캘빈 S. 홀 지음, 김문성 옮김 / 스타북스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교묘하게 인간을 지배하는 무의식과 꿈의 세계

지그문트 프로이드

캘빈S.홀 지음/ 스타북스




심리학을 모르는 사람도 '프로이트'라는 이름은 한 번쯤 들어봤을 것이다. 프로이트를 처음 만난 것은 중학교 때다. 동네에 제법 큰 서점이 있었는데 어느 날 책을 매장 밖에 진열해 놓았다. 내 걸음을 멈추게 한 책 두 권. 나는 뭣(?)도 모르고 『딥스』와 『꿈의 해석』을 집어 들었다. 지금도 그렇지만 꿈에 관심이 많다. 어젯밤 꾼 꿈이 시사하는 바에 대한 나름의 해석을 하고 싶었다. [꿈의 해석]이 꿈해몽 책인 줄 알았다는^^ 지금 생각해보면 아무것도 모르는 중학생이 딥스와 꿈의 해석을 읽으려 하다니! 그때 나는 마치 제3자처럼 낯설게 느껴진다. 어찌 됐던 나는 두 권의 책을 무척 재밌게(?) 읽었다.




정신분석의 창시자, 정신과 의사, 심리학자, 철학자, 사회 비평가 등 그를 향한 묘사는 수도 없이 많다. 그가 가고 싶었던 길과 남들이 그를 바라보는 기대는 분명 다를 것이다. 그는 어려서부터 과학자가 되기를 갈망했다. 후에 밝히지만 그는 의사가 되는 일을 원치 않았다고 한다. 빈 대학 학부에서 과학적 연구에 몰두했지만 당시 반유태주의 운동으로 인해 대학에서 더 이상 승진할 수 없었다. 대학에서 비전이 없다고 느낀 그는 병원을 개업하는데 이것은 '역학적 심리학'이라는 분야에 위대한 업적을 만들어내는 초석이 된다. 1890년대에 완성된 꿈의 해석은 19세기가 다 끝나가는 날까지 발간되지 못하고 1900년대에 와서야 출판 일자가 정해졌다. '꿈의 해석'은 인간의 내면에 작용한 역학을 다루고 있으며 특히 5장에는 프로이트가 인간의 정신을 분석한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러나 당시 의학계과 과학계에서는 이를 무시해버렸다. 프로이트는 이에 실망하지 않았다. 스스로 올바른 길을 가고 있다고 확신했으며 인간의 내면을 끊임없이 탐구했다. 




신경증 환자를 치료하는 정신분석 법이 점차 실효를 거둠으로써 몇몇 사람들이 프로이트에게 관심을 갖는다. 칼 구스타프 융과 알프레드 아들러도 포함되어 있었다. 1차 세계대전 이후 그의 명성은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사람들에게 인기를 끈 이유는 성과 관련된 학문이라는 점에 있다.




프로이트는 인격이 세 가지 주요 체계로 구성되어 있다고 생각한다. '이드'와 '자아'와 '초자아'이다. 이 세가지가 조화를 이룰 때 개인이 효율적이며 만족스럽게 상황에 대처할 수 있다. 그렇지 못하면 개인은 환경에 적응하지 못했다는 소리를 듣게 마련이다. 이것은 워낙 유명한 이론이고 대학 때 꼭 전공자가 아니더라도 교양과목에서 한 번쯤 들어봤을 법하다.




누구나 어느 정도의 강박 증상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했다. 심리학에서 '강박'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과는 조금 다르다. 반복 강박의 예는 일상 생활에서 흔히 볼 수 있다. 밤에 잠이 들었다가 아침에 깨어나는 현상은 규칙적이고 주기적으로 반복되는 하나의 예이다. 하루 세 끼의 식사도 그렇다, 일단 충족되었더라도 다시 일어나는 성욕 또한 그러한 예이다. 쾌락원칙을 쫓는 '이드' 현실원칙을 쫓는 '자아' 완전성을 지향하는 초자아. 최종적으로 자아의 에너지는 인격의 세 체계를 종합 혹은 통합하는 데 사용된다. 역사상 대규모의 가학적 공격 예를 들면 중세의 마녀사냥이라든가 나치가 행한 대규모 학살 등은 '이드'의 '원시적 힘의 발현'이자 '이드'가 '초자아'를 타락시켰다고 볼 수 있다.




책에는 심리학 용어들이 많이 소개돼 있다. '의식과 무의식', '불안', '동일시', '전위와 승화', '투사와 반동 형성' 등 흥미로운 용어들이 많았다. 심리학에서는 정말 중요한 용어들인데 일일이 나열할 수는 없고 책을 참고하기 바란다. 책을 쓴 저자 역시 1909년에 태어나 1985년에 사망하기까지 심리학을 연구하고 프로이트나 융에 관한 입문서와 분석서를 집필한 학자이다. 이 책은 프로이트 입문서로 프로이트 저서에 철저히 기초한 책이다. 성 심리학적 측면에서 다소 여성차별적인 내용이 있다는 비판을 받은 적이 있다. 그러나 성 심리학적 발달의 초기 단계와 성인의 인격 형성에 끼치는 영향에 관한 분석을 제외하고는 프로이트는 성을 따로 구분한 일이 없다는 것이 저자의 생각이다.




나는 꿈이 주는 '메시지'가 궁금했고 성격이나 심리학에 관심이 많아 '미술심리'를 공부한 적이 있었다. 자격시험을 치기 전에 프로이트나 아들러 심리학을 달달 외워가며 공부를 했었다. 세월이 흘러 입문서로 편하게 대하니 또 다른 느낌으로 다가온다. 그때는 이해되지 못했던 것들이 쉽고 편하게 다가온다. 이 책은 사람이라면 꼭 알아야 할 심리학 3대 거장 시리즈 중 한 권이다. 나머지 책도 몹시 기대된다. 스타북스에서 펴낸 [뉴 심리학콘서트]도 즐겁게 읽었다. 모든 사람이 공감할 수는 없겠지만 심리학을 만나고 싶은 사람, 프로이트에 대해 새로운 인식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추천한다. 마치 내가 프로이트가 된 것처럼 나 자신의 삶은 관찰하는 즐거운 시간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