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귀도
조동신 지음 / 아프로스미디어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귀도

조동신 장편소설





나는 스릴러나 호러, 심리소설, 범죄 이런 쪽으로는 관심이 없는 편이다. 영화의 경우에도 공포영화는 거의 안 본다. 가장 큰 이유는 겁이 많은 편인데 무서운 느낌이 너무 오래가서^^ 두 번째 이유는 다 읽고 나면 허무한 느낌. 이런 얘길 늘어놓는 이유는 이렇게 스릴러물 문외한인 내가 읽어도 이 책은 무척 흥미로웠다. 우와~ 작가가 누군지 찾아볼 정도였다. 스토리가 탄탄해서 앞과 뒤가 딱 맞아떨어지는 느낌이 들었다. 책의 내용상 고생물학이나 해양생물에도 해박해야 하는데 자료를 찾느라 고심한 작가의 수고가 책에 녹아 있었다. 또한 메탄가스나 멸종한 공룡, 바다 생태계에 대한 자료도 상당했다. 해양플랜트 사업 과정에서 숨겨진 음모를 밝히는 과정이  과학적인 근거와 어우려져 있었다.




큰 줄거리는 제주도 남서쪽 아귀도 부근에서 낚싯배 한 척이 사라진다. 해양경찰을 동원해 수사를 해봐도 뾰족한 근거는커녕 증거물 하나 찾을 수 없다. 불행히도 이 배에 타고 있던 문진플랜트 대표 문형규도 배와 함께 사라졌다. 시체를 찾지 못했으니 사망이 아닌 실종으로 수사 상태. 그의 아들 주인공 문승진은 아버지의 흔적을 찾아 나선다. 아버지의 흔적을 찾다가 낚시의 제왕 카페에서 정모가 있다는 것을 알고 아버지의 닉네임으로 참석한다. 낚싯배 문주란호에 동행하게 된 인물은 많다. 그런데 그와 구면이 있는 사람도 있었다. 낚싯배 실종 사건을 알고 호기심에 찾아온 승진의 동아리 후배 민희주, 아버지와 경쟁 업체 대표 고명수와 그의 경호원, 아버지의 사업을 파산시키다시피한 장본인인 문진플랜트 부사장 이경준, 문진플랜트 연구원이자 연인 사이인 박선주와 신석기, 신문사 기자인 이혜선 등이다. 그들은 원한관계와 이해관계로 서로 얽혀있었다.




낚시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배에 불이 나고 선장은 그 자리에서 사망한다. 고무보트로 피신하는데 풍랑을 만나 어쩔 수 없이 아귀도로 피신하는 데 섬의 주인 양서희가 도움을 준다. 배가 사라진 흉흉한 섬에 양서희와 가정부 두 여자만 살고 있었다. 배가 갑자기 폭발하고, 섬에 도착했지만 타고 온 고무보트도 사라지고 전화도 인터넷도 되지 않는다. 무언가 공포감이 밀려온다. 게다가 그들은 비아냥거리며 서로를 의심하기 시작한다. 비 오던 날 밤 첫 번째 희생자가 생긴다. 혼자 밖으로 나간 신석기는 창고에서 무참히 살해당한다. 범인은 신석기의 시체를 보란 듯이 등대에 가져다 놓았다. 이 분위기가 어딘가 낯익다. 어딘가 갇혀서 한 명씩 사라지는 비유 살인. 아가사 크리스티의 소설이 떠오른다. 과연 그들은 '죽음의 미로'에서 무사히 빠져 나갈 수 있을까?  



섬의 소유자인 유전공학자 양성준의 비밀연구소가 모습을 드러낸다. 양성준은 실족사로 죽고 그의 딸 양서희는 아버지의 유품을 정리하고 섬을 팔 계획이라고 한다. 이들을 섬으로 초대한 장태민은 어떻게 된 걸까? 거대 괴물이 등장해 사람들의 목숨을 잔인하게 앗아간다. 섬에 그대로 있자니 살인마에게 언제 목숨을 뺏길지 모를 공포가 바다로 가자니 괴물이 기다리고 있다. 화석연료의 고갈을 다루면서 양날의 검인 메탄가스를 가져온 방법도 인상적이었다. 진짜 살인범은 누굴까? 인가의 탐욕이 불러온 비극! 범인찾기에 서로 첨예하게 대립하는 심리 스릴러, 괴수 스릴러가 섞인 거대한 호러물의 탄생이다. 머지않아 이 작품은 영화로 만들어질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