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감시원 코니 윌리스 걸작선 1
코니 윌리스 지음, 김세경 외 옮김 / 아작 / 2015년 12월
평점 :
구판절판


 

 

Sf 소설이라는데 꿈과 현실의 경계의 이야기라 하는 표현이
좀 더 쉬운 표현이 아닐까 싶다.
횡설수설 하면서도 앗 하고 소리가 나는 마무리
첫 단편의 호텔안에서 벌어지는 리얄토에서는 황당무게 한 이야기라 생각했다 도대체 이게 뭐야 하는 반응을 끌어내린다.

머 횡설수설 하면서도 신선한 구성이 다른 소설과는 차원이 다른 점이라는 점에서 높은 평점을 받을 만하다.

짧은 이야기지만 임팩트는 강하고 일상의 이야기들과 달리 앗 !.어라 ! 상상력을 펼치는데 약간 일본소설의 느낌도 난다.

SF라 터무니 없는 우주여행 이야기가 아니었쟎아..

 

여기 갔다 저기 갔다 결국 이쪽으로 와 버린 느낌

소설을 읽는 내내 그런 느낌이 들었다. 명쾌하다긴 보단,  수직으로 쭈욱 뻗은 길을  산책도 하고

가다 쉬며 꽃밭 구경도 하게 되고 주변의 시장도 둘러 보며 오게 되는 그런 느낌이랄까..

같은 길을 가도 어떻게 가는지 둘러가면서 코믹스러운 이야기들과 에피소드가 불어나고

첨가 되는 그런 이야기 안에서 이렇게 구성을 하면서 쓸수도 있구나

 

중간 중간 .. 그러니까 머라는 거지?! 하고 다시 테이프 감기도 몇번 했었다..

그렇지만 처음 접하는 작가의 코믹한 구성의 매력에 팬이 될것만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남은 생의 첫날
비르지니 그리말디 지음, 이안 옮김 / 열림원 / 2015년 9월
평점 :
절판


유람선안에서 벌어지는 그녀들 셋의 잔잔한 이야기
해피앤딩이라 더욱 기분 좋아지는 소설.
간간히 여행이야기와 더불어 짖굳은 농담도 사랑스러웠던 이야기

주인공 마리, 안느 , 카밀

서로 다른 연령대에 공감대도 다를 법 하지만, 모두가

가지고 있는 공통된 분모 혼자 되는 시간이 되어 40여개국 유람하는

호화 유람선에 오르게 된다.

 

마리의 담담하면서 프랑스식 특유의 유머 코드가 키득키득 웃음 짓게 만들고,

힘들어도 고통을 같이 분담해 가면서 서로 나누는 이야기가

너무나 난롯불을 쬐는것 처럼 가슴속 뻥 아련하고 안타까운 마음들을

한데로 모여게 해주는 마력을 가지고 있는 매력이 특징이다.

 

 

프랑스식 유머 코드, 문화코드가 달라도 전혀 문제 되지 않은 따스한

눈길을 가진 소설이다.

 

여성이라면 더더욱 사랑스러운 주연들의 매력들에 한번 더

웃음짓게 만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은총을 받기 위해 해야 할일중 하나는 스스로 은총을 얻을수 있는 생각을 버리는것이다.그런 다음 은총을 향해 자신을 열어야한다.은총은 언제 올지 모른다.그러나 열려 있고 섬세한 사람들은 가장 필요한 시점 그러나 전혀 예상치못한 시점에 신의 은총이 찾아왔다고 증인한다.

내적인 기쁨이란 주체적작용이나 행위를 통해서가 아니라 스스로를 신에게 맡기고 또 신을 완전히 받아들임으로써 얻을수 있다.신은 나에 관한 계획을 이미 갖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것이다. 신은 내가 그것에 따라 살길 바라는 진리를 이미 갖고있다 .-세속을 탐하던 영혼 신의 사랑안에서 길을 찾다 아우구스티누스 이야기중

오랜만에 마음속이 뻥 뚫리는 이야기를 털어 놓고 공유한 느낌이다.
마치 사우나에서 모든것을 다 보여주고 속시원하게 깊은 이야기를 온전히 받아들여지고 한 느낌이었다.
생각 했던 심리적인 관점 부분을 중점으로 이야기가 전개 되지 않았던것은 초반 부분에 약간 당황 스럽기도 했지만 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랜만에 내적 외적 충만한 느낌이란 부분에서는 전개부분이 어떻든 중요하지 않았다.

여러 주인공들을 예를 들어가면서 제시한다.
빅미(big me)와 리틀미(little me)를 나누면서 여라 다양한 성향과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출연한다.

그안에는 사람들이 외부적으로 보는 행복의 기준 배경 학벌 성공 이라는
빅미를 중심으로 중요시하게 생각 하는 현재시대를 강하게 꼬집으면서
균형을 맞춰야 하는 리틀미를 강조한다.

결국 인간이란 복잡성과 다양성을 모두 동시에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 두가지의 균형이 잡힌 삶으로 가야하는 것이
충만하고 공허하지 않고 영혼한 자신을 사는 삶이 인생이라고 이야기 한다.

읽는 내내 시대 배경이 미국배경에 17세기 18세기 영국 인물들이 많아
공감하기도 쉽진 않았다.

그러나 작가의 의도 중요한 부분들과 의미에 대해 읽는 내내 고민하고 의미를 곱씹게 해주었던 이야기.

어쩌면 삶에 대해 항상 고민하는 부분들로 고통 자아 결함으로 내부적인.고민에 대한 방향을 명쾌하게 제시하고 가이드를 역할이 되었던 이야기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음을 멈추고 부탄을 걷다 - 누구나 행복한 사람이 되는 곳
김경희 지음 / 공명 / 201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행에세이를 읽을때마다 행복감을 느낀다.

이번 책은 그토록 신비한 곳으로만 알려졌던 마음의 조그마한 나라

부탄이란 곳이라 더욱 설레고 가슴이 떨렸다.

 

정확히 지도에서 찾기도 신비로운듯 잘 나타나지 않는 조그만 곳

히말라야의 인도와 네팔사이의 나라

 

 

영적으로 발란스를 따로 맞춰야 할 필요없이 그저 삶안에서의

생활 자체가 영적 정신적 육체적 관계적으로 발란스가 맞춰지는

신비로운 곳으로 다가왔다.

 

마음으로 느끼고 소통하고 큰소리를 높이거나 부정적인 기운을 필요로 하지 않는

순 기능이 가능했던 행복한 나라

 

비록 와이파이 잘 되지 않고 전기도 가끔 정전 되어 더운물이나

촛불로 몇일밤을 밝혀야 되는 날이 생기기도 한다.

 

그렇지만 물질로 넘쳐나는 물질 만능주의의 세상에서 중요한 것들은

무엇인지 다시금 뒤로 돌아다 보게 한다.

정말 네게 필요한 것들이 이렇게 많은지 ....

이렇게나 많이 소유함에도 불구하고 나는 더 공허해지고

더 갈구하게 되는지....

 

필요한 만큼만 있으면 오히려 조금 부족하게  소유하는 것이

오히려 더 행복하게 사는 방법이지 않을까....

 

그네들은 많이 부족해도 ,오히려 부족함에 불평없이 순간순간마다

무엇이 우리 삶을 행복하게 해주고 중요한지에 초첨을 두고 산다.

 

여러가지로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돈에서 자유로워지는 시간 - 일생에 한 번 돈 걱정 없는 시스템 만들기
고득성 지음 / 다산북스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무 생각 없이 쓰다가 카드가 펑크 나거나 연말정산시에도

저축통장 하나없이 모조리 지출쪽에 쏠려있는 내역서를 보며

심각하다는 것을 생각했다.

 

재정 관리 비법에 관해 원래 숫자 관념에 약해

관심이 없기도 하고 난해하여 재쳐두다가 이래선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자는 고연령시대에 맞춰 연금관리를 차근 차근 해 나가는 것이 선택이 아닌

필수라 한다.

 

또한 자산 집, 부동산, 주식, 채권 등 몰려 있는 투자에서 분산 투자를 보다

효율적으로 잘 해 나가는 것이 세금 혜택도 보다 많이 받으면서도

묶여 있는 자산을 보다 효과적으로 관리 하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를

다섯단계에 걸쳐 설명 해 준다.

 

재무관리에 익숙하지 않은 단어를 접하는 초보 독자들로써는 이자율 % 계산하는

방법을 따라가는 것도 만만치 않았다.

 

그러나 돈을 운영하는 방법에 있어 여러가지 다양한 방식이 있다는 것과

해외펀드 , 채권 ,주식, 주택 ,부동산 등 현물흐름을 유동성있게

활용하는 방법이 있다는 것도 신선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