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


활짝 피어나서 

무에그리 급하다고

벌써 가는가


내 발걸음을 멈추게 한

목련도 차마 못가겠는지

오도가도 못하게 나를 잡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헤르만 헤세의 정원 일의 즐거움
헤르만 헤세 지음, 두행숙 옮김 / 이레 / 2001년 10월
평점 :
절판


읽는 내내 평온한 마음이 든다. 책 중간중간에 칠필로 그린 그림들이 흥미롭다. 마치 선시를 읽는 느낌도 간간히 들때가 있다.
두 마리의 고양이와 함께 있는 사진들도 정감이 간다. 단순함속의 심오함을 보게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렛미인 일반판
토마스 알프레드슨 감독, 리나 레안데르손 외 출연 / 플래니스 엔터테인먼트 / 2009년 6월
평점 :
품절


스웨덴의 작가 욘 A. 린드크비스트가 쓴 흡혈귀를 소재로 한 소설을 영화로 만들었다. 뱀파이어 공포영화 라고 하기엔 슬프도록 아름답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왜 일까?

이 또한 하나의 강박적 편집증일까?

다 읽지도 못하면서 

사놓은 책들을 가지고

이글루를 만든 적이 있다.


그 안에서 태아속에 있는듯한 

무중력의 다차원을 만끽하였던 적이 있다.


가끔은 육안으로 읽지않고

후각으로 읽는다. 눈을 감고 냄새로 손끝의 촉감으로.



책들에 둘러싸여서 이글루를 만들어 

그 안에서 아주 깊고깊은 전설속으로 

들어가 여행을 하곤 한다.


책을 쓴 사람들의 그 순간 절박함이 

심장으로 파고들때가 있다.

그때 나는  책을 꼭 끌어않고 타임머신의 고동소릴 듣는다

저자와의 심장과 맞닿아 주파수를 맞춘다.


숨어서 

은밀하게 

아무도 모르는 책이글루 속에서.



책으로 이글루를 만들어서 살았던 적이 있다.

많은 꿈들이 기억났다. 

책을 쌓아서 안으로 들어가면

순간이동 타임슬맆을 하게 된다.


책마다 에너지 진동수가 다 다르다.

세상의  책마다 모두 다른 진동수를 갖고 있다.

책은 주파수에 따라서 사람을 사로잡기도 하고

강하게 독자를 밀어내기도 한다. 


독자가 거부하는게 아니라

책이 그 독자를 거부한다

사람과 책의 밀당!



책으로 이글루를 만들어

그 안에서 전설을 이야기하고

결국 과거 현재 미래가 

동시성으로 현재에 공존하고 있음을 .


육체옷을 벗은 저자들, 그들은 육체가 없지만

책으로서 시공을 초월하여 절박한 이에게 현현한다.

책읽을때 빛으로 홀연이 휘리릭 돌다가 사라지는 빛!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막시무스 2019-03-15 22: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대단하십니다!

임모르텔 2019-03-15 22:59   좋아요 0 | URL
몸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무엇이 대단한지를 잘 모르는겠데.... ^^;;
넋두리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루저 아들 - 정치와 권위 컨템포러리 총서
아비탈 로넬 지음, 염인수 옮김 / 현실문화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루저가 되려거든 훌륭한 루저가 되는 길을 안내하는 묘한 쾌감이 있는 책이다. 권력, 권능,권위에 대해 카프카식의 권위에 대한 반전반격은 도인방편 술책으로도 느껴진다. 기대하지 않는 법, 보상을 바라지 않는 법 등의 가르침은 초연하게 질 줄 아는 초탈자가 되게하는 가르침인 것같기도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