좁은 문 열린책들 세계문학 243
앙드레 지드 지음, 김화영 옮김 / 열린책들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롬을 두고 외삼촌과 알리사의 대화를 우연히 듣게 된 제롬. 자신에 대한 대화라 더 궁금했겠지. 그리고 어머니가 돌아가실 것 같은 순간 알리사와 결혼하고 싶다는 말을 꺼낸 제롬, 다 알고 있다는 어머니는 '하느님의 뜻에 맡겨 드려야'한다고 말했다. 점점 더 알리사와 제롬의 미래가 궁금해진다. 알리사의 동생 쥘리에트는 알리사와는 다르게 자신의 감정을 좀 더 스스럼없이 드러내는 것 같은 느낌이다. 그래서 살짝.. 걱정이 되기도 하는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인의 초상 - 상 열린책들 세계문학 230
헨리 제임스 지음, 정상준 옮김 / 열린책들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특별할 것 하나 없어 보이는 영국 시골 저택에 특별한 손님이 찾아온다. 부인과 별거 중인, 미국에서 건너 온 노신사 터치트 씨, 그의 아들 랠프 터치트, 친구 워버터 경이 함께 있던 그 순간 어머니는 질녀 이사벨과 함께 등장한 어머니다. 꽤 예쁘고 당차 보이는 그녀에게 첫눈에 반한 것 같은 랠프. 하지만 그녀는 워버터 경에게 관심이 있다고 하는데... 사랑의 작데기가 어긋나는 것인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좁은 문 열린책들 세계문학 243
앙드레 지드 지음, 김화영 옮김 / 열린책들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열두 살도 채 되지 않았을 때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어머니와 어머니의 가정 교사였던 미스 애시버턴과 함께 살고 있는 제롬. 그는 몸이 허약한 편이었고 기분이 썩 좋지 않은 기억을 선물한 외숙모의 딸을 사랑했다. 외숙모가 발작, 알리사 뷔콜랭에 대한 사랑의 감정, 사라진 외숙모..

"좁은 문으로 들어가기를 힘쓰라. 멸망으로 인도하는 문은 크고 그 길이 넓어 그리로 들어가는 자가 많고, 생명으로 인도하는 문은 좁고 길이 협착하여 찾는 자가 적음이라." 목사님의 설교를 들으며 알리사와 핑크빛 미래를 상상하는 제롬은 철부지 같은 느낌도 많이 든다. 저 성경 구절처럼 두 사람의 미래는 그리 너그럽지 않을 것 같은 예감인데, 알리사와 제롬이 미래가 어떤 모습으로 그려질지 상상하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만과 편견 앤의서재 여성작가 클래식 2
제인 오스틴 지음, 이신 옮김 / 앤의서재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친척을 따라 런던으로 간 제인은 그곳에 머무는 동안 빙리에게선 아무런 연락도 만나지도 못했다. 한편 샬럿의 초대로 샬럿의 가족과 함께 콜린스씨 집을 방문한 엘리자베스. 드디어 만난 캐서린 드 버그 영부인은 궁금한 것도 많나 보다. 시시콜콜, 기분이 상할 것 같은 질문도 서슴지 않고 물어댄다. 그리고 하나에서 열까지 '잔소리가 너무 심한 여자 아닌가' 할 정도로 간섭도 심하다. 샬럿은 평탄하게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있겠지?

페이지를 더할수록 등장하는 캐릭터들이 너무 개성 있고 성격이 도드라져서 읽는 재미가 쏠쏠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만과 편견 앤의서재 여성작가 클래식 2
제인 오스틴 지음, 이신 옮김 / 앤의서재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콜린스의 청혼을 거절한 엘리자베스는 불편함을 느끼고 콜린스가 빨리 떠나주길 기대했지만 예정대로 베넷가에 계속 머물렀다. 그러면서 샬럿과 가까워지는 듯하더니 콜린스는 샬럿에게 또 한 번 청혼을 했고 샬럿은 그의 청혼을 받아들였다. 이 일로 베넷 부인은 엘리자베스를 딸 취급하지 않겠다 했지만 아버지는 그나마 생각이 바른 것 같아 다행이란 생각이 들었다. 

한편 런던으로 잠시 다녀오겠다던 빙리는 따로 제인에게 연락하지 않았고 동생으로부터 온 편지엔 모두가 런던으로 향했고 겨울을 지내고 올 것이라 하며 다아시의 동생과 빙리가 잘 되길 바란다는 등 마음이 어지러운 편지만 전해오는데... 아무 연락 없는 빙리는 도대체 무슨 생각인 건지 너무 답답하기만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