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나라 귀신요괴전 2 - 중국 괴력난신의 보고, 자불어 완역 청나라 귀신요괴전 2
원매 지음, 조성환 옮김 / 글항아리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청나라 귀신요괴전 1
중국 괴력난신의 보고, 『자불어』 완역




일남 일녀를 둔 강 씨, 그의 아들은 신부 유 씨를 맞았는데 온순했지만 가사에는 능숙하지 못했다. 말을 옮겨 시비 붙이는 걸 좋아했던 강 씨 하녀 향홍은 강 씨 딸에게 유 씨 단점을 지적했고 1년도 안 되어 병상에서 일어나지 못한 유 씨다. 폐병인 줄 알고 아들은 아내 옆에 접근하지 못하게 한 강 씨, 그래서 유 씨는 우울하게 죽었다. 어느 날 강 씨 딸이 이상한 행동을 보였고 그녀를 위해 초단을 설치하고 강 씨 노부부가 달래자 패악을 부린 시어머니는 향홍 탓이니 그녀를 용서치 않겠다 했고 바로 옆에 있던 그녀는 마치 누군가 공중으로 들어 올린 것처럼 하늘로 올랐다 땅에 떨어져죽었다고 한다.

입을 함부로 놀리면 큰 화를 입는다는 걸 보여주는 이야기다. 남 말 하길 좋아하는 사람과 함께하는 건 유쾌한 일이 아니다. 직접 겪고 있어 더 공감 가는 이야기였다.





나쁜 짓만 일삼던 왕삼이 체포 명단에 올라가지 도망갔다. 왕삼의 동생 왕자는 결혼식 날이라 신부가 방금 집에 들어왔는데 형을 못 잡아 동생을 끌고 가 구치소에 가뒀다. 이를 틈타 왕삼은 동생으로 위장해 신부와 첫날밤을 보냈고, 관리는 왕자의 무고함을 가련히 여겨 풀어주며 왕삼을 한 달 안에 잡으라 명했다. 왕자가 돌아오니 첫날밤을 보낸 이가 신랑이 아님을 안 아내는 목을 매달아 자살했고 신부의 혼수품은 관 속에 넣어다. 이를 안 왕삼은 도굴을 시도했고 시체를 욕보였다가 벼락 맞아 죽고 신부는 도리어 살아났다고 한다.

맘보를 곱게 써야 벼락을 안 맞지!!! 나쁜 짓만 저지르다 동생의 부인까지 탐하고 거기다 죽어 시체가 되었는데도 욕심을 내다니, 벼락 맞아 마땅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운데이션과 지구 파운데이션 시리즈 Foundation Series 5
아이작 아시모프 지음, 김옥수 옮김 / 황금가지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콤포렐론에 도착한 이들은 택시를 타고 시내로 가려 했지만 교통부 장관에게 안내되었고, 장관에게 심문을 받았다. 장관은 파운데이션으로부터 우주선만 돌아올 수 있도록 여러 행성에 공문이 돌았다는데 장관이 하는 말은 사실일까? 콤포렐론에는 없는 중력 우주선이라 그저 강탈하려는 목적이 아닌지 의심이....

이렇게 손발이 묶인 트레비스 일행은 무사히 목적한 바를 이룰 수 있을 것인지 궁금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운데이션과 지구 파운데이션 시리즈 Foundation Series 5
아이작 아시모프 지음, 김옥수 옮김 / 황금가지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콤포렐론을 찾아 떠나는 중 블리스에 대해
로봇이 아니냐는 의견이 나왔다.
(정말 그러하지 않을까 하는 의문이 생기기도 했다.)

드디어 콤포렐론 입국 절차에 따라 신분증을 검사 하던 순간,
블리스의 신분을 입증할 서류가 없었고
거부될 수 있는 상황에 처했다.

트레비스의 사정으로 겨우 입국하게 된 콤포렐론.
그곳에서 이들이 찾고자 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을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청나라 귀신요괴전 2 - 중국 괴력난신의 보고, 자불어 완역 청나라 귀신요괴전 2
원매 지음, 조성환 옮김 / 글항아리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청나라 귀신요괴전 2
중국 괴력난신의 보고, 『자불어』 완역





청나라 귀신요괴전 두 번째 책 시작합니다. 귀신, 요괴 이야기 좋아해서 즐겨 듣고, 즐겨 봤었는데 이야기 읽으며 상황을 상상해 보는 것도 재밌는 경험이네요. 이야기 속 사람들이 달게 받아야 할 벌이나 귀신, 요괴들이 잔꾀를 부리는 게 대단하다 느껴지기도 하는 이야기들이었어요.

2권에서는 어떤 이야기들이 기다리고 있을지 기대를 가득 안고 시작해 봅니다~^^





염상인 허시에겐 태어난 지 40일 된 딸이 있었는데 그때 온몸에 붉은 종기가 생겨 죽었어요. 주궈서는 안 되는 운명이었다는 딸은 유모가 잠만 자고 자신을 보살피지 않았다고 고합니다. 그러면서 이웃집 초상으로 살신이 지나가다 딸이 길을 막아 죄를 지어 죽었다고.. 유모에게 원수를 갚으려고 왔다는 딸을 위해 떠난 유모의 주소를 알려 준 아버지. 딸이 원한 종이배를 불에 태워 줬는데 이 딸은 유모에게 복수를 했을까요?






믿거나 말거나 한 이야기지만 이야기 속 내용들이 예사롭지 않은 것들이 많아 가볍게만 볼 게 아니란 생각이 드네요. 역시~~~ 하며 무릎을 탁 치게 만드는 이야기도 많고요~^^ 아직 많이 남은 이야기도 하나씩 읽어보도록 할게요~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청나라 귀신요괴전 1 - 중국 괴력난신의 보고, 자불어 완역 청나라 귀신요괴전 1
원매 지음, 조성환 옮김 / 글항아리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청나라 귀신요괴전 1
중국 괴력난신의 보고, 『자불어』 완역





닭털 빗자루가 까닭 없이 계속 움직이는 걸 본 서익신. 손에 잡으니 평소 빗자루가 아닌 것 같았는데 물기가 있고 부드러워 여성의 머리카락 같았고, 악취가 났다. 이때 담장에서 항아리 안에서 나는 것 같은 소리가 났는데 오중이란 자가 뇌성에 놀라 이곳에 피신했으니 놓아달라고 했다. 역귀인지 묻자 그렇다고 말하는 오중은 전염병을 피할 수 있는 약방을 내놓았고 이를 기록해 전염병에 걸린 사람을 치료하여 모두 살렸다고 한다.





나이 사십이 되도록 결혼하지 못한 원관란. 이웃집 딸과 서로 마음에 들어 했지만 딸의 부친이 혼사를 거절해 상사병으로 딸이 사망했다. 비통에 빠진 원관란은 슬픔을 이길 수 없어 술을 마셨고 담 모서리에서 봉두난발한 사람을 이웃 노복이라 생각해 불러 술을 따라 주었지만 마시지 않아 입에 술을 부어주니 신체와 얼굴이 영아만큼 축소되었다. 원관란이 그 사람의 줄을 끌었으니 그는 이웃의 딸이었다. 일 년 후 환생할 수 있게 된 이웃 딸은 방법을 알려주고 그대로 행했으니, 그렇게 원했던 아내를 얻을 수 있었다.






귀신, 요괴 이야기라고 해서 무조건 해악이 되는 것만은 아니었다. 때론 억울해서 나타나기도 하고 때론 자신의 복수나 이익을 위해 나타나기도 했는데 누군가의 유익을 위해 나타나기도 하는 귀신요괴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