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를 부탁해 - 이은아 박사의
이은아 지음 / 이덴슬리벨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몸도 마음도 건강하게 살고 싶다.
건망증과 비슷하기도 한 치매에 대해서 미리 알아두면 예방과 치료에 도움이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지 않는 하루 - 두려움이라는 병을 이겨내면 선명해지는 것들
이화열 지음 / 앤의서재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암이라는 병도 비슷하다. 피레네의 종소리처럼 내 인생에 눈금을 긋는다. 

병이 생기기 전과 그 이후로 자르고, 그 이전에 나는 무엇을 했는지, 지금 

무엇을 하는지, 그리고 앞으로 무엇을 할 것인지 사색하게 만들며 사는 

일에 집중하게 만든다. -155




설명절을 앞두고 5인이상 집합금지, 가족들이 한자리에 모이지 못하는 상황이 

되었다. 코로나19가 불러온 많은 제약과 변화 속에서 우리는 변화를 모색하고 

적응해 가고 있다. 

이렇듯 갑자기 닥친 상황에 처음에는 놀라고 당황해서 어쩔줄 모르지만 시간이 

지나면 인정하고 그것을 받아들이고 해결책을 찾으려한다. 

뜻하지않게 아주 조용한 명절을 보내고 이화열 작가의 에세이, '지지않는 하루'를 

읽었다. 




막 구워 나온 따끈한 빵을 사서 돌아가는 그녀의 일상을 보면서 같이 웃는다. 

길을 걸으며 하늘 보기를 좋아하는 나와 같은 취향을 가진 그녀에게 까닭모를 

친근함이 느껴진 것이다. 

전기 드릴과 톱을 다를 줄 아는 그녀는 부엌문 손잡이나 책꽂이 선반쯤이야 

혼자서도 뚝딱 고친다. 나는 전혀 그렇지 못하다. 

남편 올비와의 소소한 에피소드는 자꾸 내 옆에 있는 남자를 떠올리게 해서 

나는 그녀와 수다를 떨고 있는 듯 책을 읽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날 아침 갑작스런 복통이 있었고 암 진단을 받았고 바로 수술을 

받아야 했다. 그 순간의 심정을 어찌 다 헤아릴 수 있을까. 

사람은 모두 언젠가 죽는다는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그 언젠가가 바로 지금

이나 내일이라고 생각하면서 살고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아득히 먼 훗날의 일로 여기던 죽음이 불쑥 그녀의 앞에 서 있는 것이다. 

바로 어제 아니 몇 분 전과 다른 삶, 생각, 항암치료가 시작된 것이다. 

하지만 그녀는 누구에게든 일어날 수 있는 일이 지금 방금 나에게 일어난 

것 이라고 했다. 암에 걸린 수많은 사람들 중 한 사람이다. 유감스럽

지만 내가 예외일 이유는 어디에도 없다고 했다. 맞는 말이다. 

아들의 생일날, 자신이 없는 아이의 생일과 삶을 생각해 본 적이 있을리 없다. 

하지만 그녀는 그렇게 슬프지도 억울하지도 않다고 했다. 

너무도 긍정적인 작가다. 항암치료를 위해서 병원에 가는 짐을 싸면서 혼자 

여행을 떠나는 기분이라니.... 

그녀는 그동안의 짜여진 틀에서 벗어난 생활을 마음껏 열심히 즐기고 있었다. 

죽음에 대한 공포, 두려움이 아닌 지금 내 곁에 있는 가족, 친구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함께 여행을 하고 몽테뉴를 읽고 음악을 들으며 위로받는다. 

지금 이 순간의 햇살, 바람, 사랑, 행복함을 느끼고 즐기며. 

그와중에 단어의 어원을 알아가는 재미도 있었다. 그녀 특유의 화법도 좋았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역 아리스토텔레스의 말 - 현대인들의 삶에 시금석이 될 진실을 탐하다
이채윤 엮음 / 읽고싶은책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생각과 배움에서 생기는 쾌락은 우리를 더욱 생각하고 배우게 할 것이다.- 222



2020년은 코로나19뿐만 아니라 평범하게 살아왔던 나의 삶에도 전혀 예측하지

못했던 심각한 일이 있었다. 그 순간의 막막함이라니. 

그래서 '아리스토텔레스의 말을 읽으면 인생을 보는 눈이 달라진다'는 문구가 

강렬하게 눈길을 끌었던 것 같다. 

아리스토텔레스의 글을 읽으며서 서양철학을 접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플라톤의 제자였고, 알렉산더 대왕을 가르친 아리스토텔레스는 정치학, 연극, 

윤리학, 형이상학, 시, 생물학, 물리학 등 다양한 과목을 가르쳤고 그의 연구는 

오늘날까지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한다. 

그 중에서 우리가 세상을 살아가면서 부딪히고 고민하는 사랑, 일과 삶, 교육, 

인간의 행동 등 10 개의 장에서 들려주는 '아리스토텔레스의 말'은 행복에 

대하여로 이야기를 시작하고 있다. 

예나 지금이나 사람은 누구나 행복하게 살기를 꿈꾸며 살아가기 때문일 것이다. 



우리가 삶에서 성취할 수 있는 가장 최고의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으로 

말문을 열었다. 행복이 무엇인가에 대한 답은 각자 처한 상황에 따라 저마다 

다를 수 밖에 없을 테지만, 단순한 행운이 아니라 노력이 따르는 탁월한 

활동이 성공과 행운을 가져다 준다는 말에 정답이 숨어있는 것 같았다. 

아리스토텔레스는 행복한 사람이란 능력이 있는 삶을 영위하는 사람이라

고 했다. 특히 누구든 있는 대로의 자신이어야 한다. 선한 사람은 자기 

자신과 더불어 살기를 바란다. 이것이 가장 큰 행복이고 즐거움이라는 

말이 내 마음에 와 닿았다. 

자기답게 만들어 나가는 것은 요즘 우리가 주장하고 있는 말들과 통한다고 

생각되었기 때문이다. 다른 사람들의 눈치보지 않고, 남들과 비교하지 않고 

나자신으로 살겠다는. 

나는 어떤 사람이 될 것인가, 모든 것은 자기 자신에게 달려있다 남에게 

의지하는 사람은 타인의 소유물이다라는 글은 유난히 시선을 잡고 있었다. 

습관의 중요성, 배움, 선택과 소망의 차이 등 순간순간 나를 흔드는 고민, 의문

들에 대한 아리스토텔레스의 생각을 들으면서, 나에게 도움이 되는 구절들은 

일부러 블로그에 옮겨적으면서 다시 한번 새겨 읽었다. 

지혜로운 삶, 재산, 중용, 선과 악, 정치 ... 2500년이란 세월이 흘렀음에도 

세상을 살아가는 인간의 고민은 비슷하구나하는 생각을 하면서 책을 접었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지 않는 하루 - 두려움이라는 병을 이겨내면 선명해지는 것들
이화열 지음 / 앤의서재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모두 언젠가 죽는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암투병을 하면 그동안 평범했던 일상과 생활들이 아주 많이 달라보일수 밖에 없을것 같습니다. ‘지지않는 하루‘라는 제목의 의미를 생각해보게 되더라구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역 아리스토텔레스의 말 - 현대인들의 삶에 시금석이 될 진실을 탐하다
이채윤 엮음 / 읽고싶은책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리스토텔레스의 생각, 지금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어떤 가르침, 지혜를 전해줄지 기대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