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읽었을 때의 느낌을 고스란히 전할 수 있는 서평을 쓰고 싶은데....
막상 자리를 잡고 앉으면 책을 폈던 그 순간의 이야기들은 어디로 가버린 걸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밖에선 태풍 덴무가  비바람을 동반하여 위용을 뽐내고 있습니다.
지난밤 엄청난 천둥 번개로 한바탕 소란을 부리더니
오늘은 종일 잠잠하다가 퇴근시간부터 비를 뿌리더라구요.
부디 아무 사고없이 올 여름 우리를 지치게했던 
무더위만 싹~ 데리고 지나가기를.....


휴가때 울진 풍력발전소에서찍은 사진이예요.
파란하늘과 흰구름....그리고 
엄청난 크기와 위력을 자랑하며 힘차게 돌던  풍차
갑작스레 저 파랗던 하늘이 그리워져
사진을 보며 이렇게나마 마음을 달래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용인으로 숙소가 정해졌습니다.
먼저 각자 꼭 가고 싶은 곳을 찾았습니다.
전 와우정사, 남편은 관악산, 작은 녀석은 에버랜드.......

이른 시간에 출발해서 옥천 포도 축제를 들렀는데....쨍쨍 내리쬐는 강렬한 태양이
축제를 제대로 즐길 수 없게 방해하더라구요.
차도 약간 문제가 있는 듯  신경쓰이고 그래서 약간은 짜증스런 출발인 셈이었지요. 



용인 와우정사

인터넷 검색으로 꼭 가고 싶었던 곳입니다. 
입구에 자리한 불두상이 아~주 인상적이었고,
인자한 모습으로 명상에 빠진 둣 누워계신 와불,
많은 돌탑과 불상들....이 주위 경관과 잘 어우러진 곳이었습니다.
다음에 친정엄마와 함께 다시 꼭 가보고 싶네요.



과천 관악산

등산에 푹 빠진 남편이 가보고 싶어한 곳입니다.
높은 산이 아니라 온 가족이 함께 즐겁게 등산할 수 있는 곳으로 선택했지요.
계곡과 나무그늘이 있어서 좋았고, 한여름 더위를 식혀주기라도 할 요량이었는지
갑자기 쏟아지는 소나기가 고마웠던 날이었습니다.
힘이 들어 포기할까말까 망설이다 정상까지 올라갔는데.....
아름다운 경치와 올라갔다는 뿌듯함에 행복했었지요^^



관악산 정상 아래에 있는 연주암과 연주대....
아찔한 절벽 위에 서 있는  작은 암자가 인상적이었습니다.
내려오는 길에 갑자기 쏟아지는 비를 피해 연주암에 잠시 앉았다가 
마침 점심 공양을 하는 사람들에 섞여   감사하게도 절밥도 먹어봤어요.


 
에버랜드

아이들은 자유이용권을 끊어주고 남편과 이리저리 구경하다
퍼레이드를 보았습니다.
눈을 사로잡는 광경에 시간가는 줄도 모르겠더라구요.



동강 래프팅

생각지도 않았던 래프팅~
같은 방향으로 왔던 남편 직장동료들과 어울려 어쩔 수 없이 같이 참여했지요.
물을 무서워하는지라....빠지고 싶었는데, 안 했더라면 억울할 뻔 했지뭡니까^^
작은 녀석의 도움으로 두 번이나 물에 빠져 당황하고 허우적거리긴 했었지만
아주 재밌었답니다.
비가 안와서 물이 좀 얕은게 정~~말 아쉬웠었어요.



환선굴
모노레일이 있다는 말에 혹(?)해서 갔다가 다리품을 제대로 팔았지요.
관악산 등반에, 에버랜드 구경하느라  갑자기 혹사를 시켰었는지
종아리에 알이 배겨 모양빠지게 절뚝거리며 걸어다녀야 했답니다.
아~주 거대한 동굴이었는데, 시간에 쫓겨 바쁘게 보고 나와야해서 아쉬웠어요.
저기 저 하트 모양이 보이나요??



영덕 풍력발전소

강구에 대게 먹으러 갔다가 만난 힘차게 돌아가는 거대한 풍차들.
뭐 볼게 있다고 올라 가나했었는데.............가길 잘 했더라구요.

마지막 코스인 부산까지
모두 즐거운 마음으로 다녀올 수 있어서 감사했습니다.
운전을 혼자 해야했던 남편에게 미안하고 고마웠어요.
다음엔 제가 꼭 운전을 해야할텐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 마지막 잎새 -

 

오늘부터 신나는 휴가예요,

너무 더워서 밖으로 나가고 싶은 마음을 망설이게 하지만

내일 2박 3일의 일정으로 우선 떠납니다.

즐겁고 신나는 추억을 안고 돌아올거예요^^

여러분도 즐거운 휴가 보내셔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왼쪽 배너에 제가 올려놓은 책~ 보이시죠?? 

도대체 다른 서재에는 책들이 올라져 있는데....난 왜 안되는지?? 

궁금하고 답답하고 속상했었는데 드디어 왜 그랬는지 찾아냈어요~ 

옆집의 신축 공사 소음을 친구삼아 여기에 집중한 보람이 있네요. 

이번달에 제가 읽으려는, 읽고 있는 책이랍니다. 

ㅎㅎㅎ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