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일드 44 - 3 - 에이전트 6
톰 롭 스미스 지음, 박산호 옮김 / 노블마인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차일드44 시리즈의 마지막 권은 읽는 내내 마음이 무거웠다.
이 시리즈가 지극히 현실적으로 전개되는 것이 이다지도 가슴이 턱턱 막히는지...
그래서 1, 2권과 달리 아주 천천히 읽었나보다.
레오가 울부짖을 때 나도 절로 목구멍이 턱 막혔다.

깊은 슬픔과 고뇌, 그리고 절절한 사랑을 마음껏 공유할 수 있었다.

1권이 스릴러스러운 추적물이었다면
2권은 가족을 사랑하는 부모의 모습을
3권은 반려를 잃은 한 사내의 소리 없이 질러대는 비명과 울부짖음을



차일드44 시리즈는 나에게 단순히 흥미 위주의 소설이 아니라 이데올로기와 정치, 전쟁, 신뢰 등의 인간사의 여러 문제를 한 번 더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준 책이었다.


강력하게 추천한다.

가족이 돌아올 때까지 그의 삶은 정지되어 있었다. (169)

그게 바로 침략자들의 사고방식이야. 자기 국민 하나의 목숨과 한 나라의 가치를 같다고 보는 거지. 도시 하나가 자기네 공무원의 목숨만한 값어치도 없어서 그걸 폐허로 만드는 놈들이라고. (354)

내 목숨은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과 관계있을 때만 의미가 있어. (517)


한 가지는 이제 분명해졌다. 진실이 어떤 위로도 되지 않는다는 것. 진실을 알게 됐지만 라이사의 죽음을 견디는 것이 더 쉬워지진 않았다. 슬픔에는 답도 결론도 없다. 슬픔에는 끝이 없다. (54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차일드 44 - 2 - 시크릿 스피치
톰 롭 스미스 지음, 박산호 옮김 / 노블마인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권보다는 살짝 못하지만 그래도 재밌다.
어제 낮에 책을 읽기 시작해서 오늘 새벽까지 놓지 못했다.

주인공인 레오의 강철 체력에 존경을...
나중엔 레오가 불쌍하기까지 하다.

고뇌하는 햄릿형 캐릭터이지만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행동하는 캐릭터다.
매력적이다.

매일 밤 그들을 위해 기도해야 했는데 풀잎 사리로 빗물이 흘러내리는 것처럼 그들의 얼굴이 마음속에서 빠져나가게 내버려뒀다. 그는 용서를 구하기보다 잊어버리기가 훨씬 쉽다는 것을 알게 됐다. (9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차일드 44 - 1 - 차일드 44
톰 롭 스미스 지음, 박산호 옮김 / 노블마인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와
우와
우와

...

이 작가님 필력이 대단하네.
필력 뿐만 아니라 자료 조사도 엄청 하신 것 같고....
읽는 내내 온몸이 긴장해서 나중엔 어깨가 살짝 결릴 장도였다. 자유민주주의가 얼마나 소중한지 피부로 느꼈다.
매력적인 주인공... 스릴감 넘치는 이야기 전개... 문장 하나하나가 우와~~스럽다.

이거 영화로 나와도 엄청 재밌을 것 같은데..찾아보니 작년에 개봉했구나. 왜 못 봤지. 찾아봐야겠다. 영화 봐야지!

다음 2권, 3권도 완전 기대됨.


엄지 척!!!!

진실보다 더 끈질긴 건 없어. 그래서 당신이 진실을 그렇게 증오하는 거야. 진실 때문에 당신 기분이 더러워지는 거지. 그래서 나, 아니톨리 타라소비치 브로츠키가 수의사라고 말하는 것만으로도 당신을 화내게 할 수 있는 거야. 당신은 내가 유죄이기를 바라기 때문에 내 결백이 화가 나는 거야. 나를 체포했기 때문에 내가 유죄이기를 바라는 거야. (102-103)

내가 당신을 고발하지 않았던 이유는 당신이 임신했다고 믿어서도 아니고 내가 착해서도 아니야. 내가 그랬던 건 내 인생에서 내 가족이 유일하게 수치스럽지 않은 부분이었기 때문이야. (233)

당신은 권력자들에게 둘러싸여 있느라 이 나라의 국민들에 대한 믿음을 잃었어. 국가는 이런 마을 사람들을 대변해주지 않고, 그들을 이해하지도 못하고, 그들에게 추호의 관심도 없어. (431)

난 형을 상대로 말을 걸고 있었던 거야. (47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얼음 속의 소녀들
톰 롭 스미스 지음, 박산호 옮김 / 노블마인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중간에 끊을 수 없을 정도의 힘을 지니고 있다.
다 읽고 나서 한동안 두근거리는 심장 때문에 가슴에 손을 꾹 누르고 있었다. 목구멍에 얼얼한 감정이 맺혔다.
단순한 구조인데도 내게는 특별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트렁크
김려령 지음 / 창비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계약 부인, 계약 남편이 되어주는 한 회사.
발상이 재밌다.
독특한 소재 안에 현대인의 고뇌가 깊숙이 녹아 있는 소설.
책을 펼치고 한번에 읽어버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