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전통은 신학, 법학, 의학을 3대 신성학문이라 일컫는다. 사제·법관·의사는 공식 업무를 행할 때, 가운을 입는다. 가운을 걸친 채 보수적이지 않기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3대 신성학문은 자연스럽게 보수가 된다. 아니다. 태생생태 자체가 보수 본질을 지닌다.


통속한 인식에 보면 의학을 보수 운운하는 것은 낯설다. 정치와 무관한 학문처럼 보이니까. 제대로 알고 보면 의학처럼 정치적인 학문도 없다. 정치적 승자, 그러니까 지배 권력의 시선으로 질병을 규정·진단·치료하는 것이 의학이다. 현대주류의학은 백인남성성인의학이다. 무엇보다 인류 최초로 금융제국을 이룩한 미국의 지배 엘리트 집단이 초국적 제약회사와 보건성을 장악하여, 각종 질병을 만들어내기도 하고 없애기도 하면서, 의학의 이름으로 자행하는 세계지배다. 백색 가운 입은 자들이 치료랍시고 가하는 정치 테러다.


의학 백색테러에 맞선 혁명 운동이 다름 아닌 녹색의학이다. 녹색의학은 불의한 권력과 그 지배에 반대한다. 녹색의학은 인종주의를 거부한다. 녹색의학은 성 불평등을 용납하지 않는다. 녹색의학은 아이들 학대에 맞선다. 녹색의학은 정치적 자유를 근본 기치로 삼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올 여름도 만만치 않지만, 2016년 여름 더위는 대단했다. 한의원 냉방기기가 맥을 못 추었다. 환우들의 불편이 이만저만 아니었다. 그 여름이 다 갈 무렵, 한 가지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6년째 세 들어 있는 한의원 건물이, 여름에는 창문을 통해 직사광선이 들어오지 않고, 겨울에는 그 반대여서 ‘신의 한 수’라 여기며 좋아했다. 작년 여름, 비로소 알아차린 사실인데, 창문으로 직사광선이 들어오기 시작했다! 지구 자전축이 변하지 않고서야 어찌 이런 일이 일어날까, 혹 그렇다손 치더라도 어떻게 일상에서 이리도 선명하게 감지될 수 있을까, 갸웃 의심 했으나, 설마하고 지나갔다.


사실은 사실이었다. 북극점이 최근 10여 년 동안 1m가량 동쪽으로 이동했다. 북극점 이동은 북극 얼음이 녹으면서 지구 전체의 무게 배치가 바뀌어 일어났다. 이 사실을 아는 순간, 내게는 어떤 묵시록적 ‘베임’의 감각이 일어났다. 날카로운 통증이 하나의 옹골찬 각성을 일으켰다. 물론 이전부터 기후변화를 포함한 생태학적 문제에 등한하지는 않았지만, 와락! ‘녹색’의 화두를 정색하고 들어야겠다는 절박함이 살을 찢고 들이닥쳤다는 말이다.


나는 의자醫者다. 의자로서 이 시대를 진단하고 처방을 내리는 일이 과연 어떠해야 하는지, 스스로 묻고 답하는 작업을 하려 한다. 내 눈에 이 시대는 이환罹患morbidity 포르노 시대다. 병듦의 선정煽情 독재라는 말이다. 병듦의 선정 독재가 자본주의를 일으켜 극한 파편으로 밀어간다. 자본주의는 다시 병듦의 선정 독재를 극한 파편으로 밀어간다.


여기서 의학은 무엇인가. 이치에 입각해 말한다면 의학은 이환의 제국에 맞서 혁명하는 논리와 실천이어야 맞다. 현실이 그렇지 않다는 것을 모르는 이 그 누구랴. 의학, 특히 주류서구의학은 도리어 이환의 제국이 부리는 마름으로서 수탈체제의 거대한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나는 이를 백색의학이라 부른다.


백색의학의 백색은 크게 세 가지 함의를 지닌다. 하나, 권력집단이 혁명 운동에 가하는 탄압으로서 백색공포의 백색이다. 둘, 자본주의의 백색이다. 셋, 화학합성약물의 백색이다.


백색의학에 맞서 이환 포르노 시대를 혁명할 논리와 실천의 창조로 나는 녹색의학을 제시한다. 그 동안 온갖 잡다한 마케팅에서 이 말을 써온 것이 사실이다. 익히 알기 때문에 나는 이 말을 다시 정의하여 혁명의 언어로 거듭나게 하려 한다.


녹색의학의 녹색은 크게 세 가지 함의를 지닌다. 하나, 권력집단이 혁명 운동에 가하는 탄압인 백색공포에 맞서는 자유의 저항 녹색이다. 둘, 자본주의에 맞서는 평등 공존의 녹색이다. 셋, 치료를 가장한 화학합성약물의 공격에 맞서는 진정한 평화 치유의 길을 열고자 하는 녹색이다.


대략 이런 방향과 내용을 담고, 흐르는 대로 생각을 펼쳐보려 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말이 나왔으니 하는 말digression’도 없지 않을 것이다. 그 동안 이런저런 지면, 하다못해 술자리에서 했던 말들도 나와 돌아다닐 것이다. 그때 했던 말과 어긋나는 말도 할 것이다. 함께 어우러져 이 묵시록적 상황에서 내가 흔쾌히 결곡히 쉴 숨 길, 할 말 길, 갈 짓 길을 열었으면 좋겠다. 이환 포르노의 시대에 녹색의학 이야기가 혁명의 격檄으로 헌정되면 그 아니 영광이랴. 할喝!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