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쏙! 생물지도 차례에 답이 있다 2
김응빈 지음 / 궁리 / 200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상생활에서, 우리가 좋아하는 분야가 있을 수가 있고 싫어하는 분야가 있을수도 있다. 하지만, 그 싫어하는 분야가 공부인 사람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이제는 공부에도 혁신을 가할 필요가 왔다. 생물을 지도하는 김응빈 선생님은, 어찌하면 아이들이 좋아하는 방식으로 생물에 대해 드라마틱하게 설명할 수 있을까, 고민하면서 이 책을 저술해 주셨다. 

생물을 드라마틱하게 보는 방법? 그것은 바로, 그 과정을 드라마에 그대로 대입시켜주면 되는 것이다. 예전에 영문법 방송국이라는 책을 본 적이 있다. 그 책에서는 방송국에 영문법을 도입하여 효과적으로 설명하는 효과를 거두었었다. 그 책은 만화여서 더 많은 효과를 거둘 수 있었지만, 아마 이 책도 생물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하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단언할 수 있다. 

평소에도 이슈를 받던 다양한 생물학적인 뉴스를 도입하여 관심을 증대시키고, 또한 그 부분에 대하여 알기 위해 읽다보면, 어느새 그 부분에 관한 전문 지식을 읽고 있는 나를 발견할 수 있었다. 예를 들어, 불법 주차된 차들로 인해 소방차의 이동이 늦어져 불의의 사고를 막을 수 없다는 안타까운 사고를 혈관의 예에 빗대어, 혈관에 불법적으로 끼어있는 콜레스테롤로 인해 혈액이 제대로 지나갈 수 없어 고혈압, 심근경색 등이 발생함을 이야기한다. 이 적절한 예등을 통해서, 우리는 더 많은 지식들을 확립할 수가 있다. 

마치 우리나라 전도와 같이, 생물 전체 분야에 두루 걸쳐서 재미있게, 그러나 전문적으로 깊이 설명하는 그 방식에 매료되었다. 생물은 단순 암기 과목으로 알려져 있으니, 그 이유는 생물이 일정한 법칙을 적용할 수 없는 각 분야가 거의 독립된 학문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것도 연결고리를 이어가면서, 실생활에 접목시켜가면 더 쉽게 외울수가 있다. 이를 통하여, 생물에 대해 많은 이들이 도움을 받고, 이러한 방식을 많이 쓸 수 있기를 기대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행복의 달걀 찾기 블루픽션 (비룡소 청소년 문학선) 51
제리 스피넬리 지음, 부희령 옮김 / 비룡소 / 2011년 7월
평점 :
절판


상처가 있다는 것은 어떤 느낌일까? 대부분의 아이들이 부모 밑에서 그들이 들려주는 동화 이야기를 듣고, 그들이 주는 물건을 받으면서 행복하고 풍족하게 자라지만 어떤 아이들은 두 명의 부모를 완전히 갖지 못하기도 한다. 사람들은 이를 '결손 가정'이라고 부른다. 여기서 결손이란 무엇인가? 들어보면 부정적인 느낌이 드는 이 단어는, 완전하지 못하다는 의미를 대충 가지고 있다. 그렇다면, 어느 한 쪽이 없다고 그것을 불완전하다고 할 수 있을까? 아니다. 이들은 단 두명일지라도, 아니면 다른 이들을 찾아서라도 이들은 다시금 완전한 가정을 이룰 수 있는 것이다. 

데이비드와 프림로즈. 둘 다 상처를 안고 있는 아이들이다. 9세의 데이비드의 어머니는 건물 복도에서 물로 인해 미끄러져 계단에 머리를 박고 죽는다. 13세의 프림로즈는, 정신 질환을 앓고 있는 어머니로 인해서 아버지에 대한 단서를 전혀 가지고 있지 않다. 바깥으로부터 쓰레기를 주워 모아오는 프림로즈와, 사람들의 발을 통하여 점을 보고, 항상 '행복하게 오래오래 살거예요.'라는 결론을 내리는 것을 매우 싫어한다. 

달걀 찾기 대회를 통해 만난 두 아이는, 서로의 상처가 무엇인지를 알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서로 만나 투닥거리기 일쑤여도 곧 데이비드가 프림로즈의 머리를 땋는 등 평화로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이들은 서로 엇갈리기도 하지만, 서로의 존재를 찾음으로써 그 불완전함을 해소하는 것이다. 

마지막에, 이들 둘은 필라델피아로 무작정 여행을 떠남으로써 서로에 대한 확신을 가지게 된다. 엄마와 함께 해돋이를 보러 가기로 한 전날, 엄마가 죽었기에 해돋이를 거부하는 데이비드는 그 해를 정면으로 응시했고, 프림로즈는 엄마가 아빠 사진이라고 보여준 그 사진이 자신의 진정한 아빠가 아님을 인정한다. 현실을 직시하고, 서로의 상처로부터 새살이 돋아날 때 이들은 더 완전해지는 것이다. 

내게도 상처가 있다면, 이렇게 서로 상처를 내더라도, 그 작은 상처가 모여 새살을 이룸으로써 더 완전한 존재가 되는 과정을 거칠 수 있을까? 탄생을 의미하는 달걀. 이 달걀을 통하여, 두 아이가 더 많은 성장과 아픔을 겪으면서 성숙할 수 있기를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목 박완서 소설전집 10
박완서 지음 / 세계사 / 2002년 7월
평점 :
품절


한 예술가의 최후를 본다는 것은 그리 기분 좋은 일은 아니다. 대게 생전에 인정받지 못했던 작가들로, 사후에나 그의 작품들이 조금씩 알려지면서 고가에 팔리기 마련이다. 반 고흐가 그 대표적인 예이다. 주인공은 은근히 사모하고 있었던 옥 선생의 쓸쓸하디 보이는 죽음을 보면서, 어떠한 감정을 느꼈을까? 

옥 선생이 그렸던 나목은, 직접 보지 않아서 그 느낌이 어떠했는지 모르겠다. 하지만, 평소에 내가 잎이 다 져 버린, 곧 말라 비틀어질 것만 같은 나목을 보면서 어떤 느낌이 들었는지를 상상해 보았다. 공허감? 쓸쓸함? 패배감? 아니다. 대충 생각해보면 부정적인 의미가 떠오르지만, 그 나목은 결국은 다음 봄을 준비하기 위해 자신의 모습을 초라하게 한 외유내강의 모습이었다고 나는 생각한다. 주인공은 그 그림을 보면서 쓸쓸함을 느꼈지만, 나중에 그의 전시회에서 다른 이의 소유로 넘어간 그 그림이 사실은 굳센 외유내강의 기질을 표현했음을 깨닫지 않았을까? 

당시의 사회상을 동시에 그렸던 나목은, 내게 많은 생각을 하게 해주었다. 당시 미군이 우리나라에 주둔하고 있었던 그 환경이며, 그 상황에서 점차 개화되어가고 있는 우리나라의 모습을 보며 세월의 풍파는 누구도 빗겨나갈 수 없음을 알았다. 과거 폐쇄정칙을 고집했던 흥선대원군과의 뜻과는 반대로, 점차 서양인들을 반아들이는 준비를 시작한 것이다. 

내가 당시 사람이었다면 어땠을까? 지금까지 지켜오던 그 문화가 한순간에 밀려나고, 외국 문화가 그 자리를 차지할까봐 전전긍긍하는 보수적인 인물이었을까, 아니면 변화를 능동적으로 받아들이고 차음 준비를 시작하는 혁신적인 사람일까. 당시를 생각하며, 나목을 끝마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광염소나타
김동인 지음 / 일신미디어 / 201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술을 위해 사람을 죽인다는 것을 이해할 수 있겠는가? 광적인 기질을 가지고서 피아노를 쳤던 한 예술가의 아들은, 정숙한 어머니로부터 자라 예의바른 그 모습 속에는 광적인 기질을 숨기고 있었다. 그런 그가 어머니의 죽음의 분노를 표출하기 위해 불을 지르고 난 이후, 그는 그 순간의 광기를 순간적으로 피아노에 쏟아낸다. 우연히 그가 피아노를 연주하는 것을 듣게 된 음악 비평가 K 씨는, 그런 그의 재능을 알아보고서 작곡에 여념을 쏟을 수 있는 방과 피아노를 제공한다. 

이후로도 계속 범죄를 저지르는 청년. 그는 한 번 범죄를 저지를 때마다 새로운 음악을 창조해냈다. 이후 온갖 범죄를 저지르고 음악계에서 손을 써 겨우 처형을 면하고 정신병원에 수감된 그는, 더 이상을 범죄를 통한 작곡이 불가능해진다. 여기서 K 씨는 이 점을 매우 안타까워했으며, 나는 그 모습에 어이가 없었다. 그는 예술만을 보고 살아왔기 때문에, 그로 인해 오히려 예술의 본질이 무엇인지를 잊고 말았다. 

음악, 미술 등 자신의 감정을 오롯이 쏟아내어 만든 그 작품들은, 다른 사람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하기 위해, 또는 그들에게 새로운 느낌을 부각시켜주기 위해 존재한다고 말할 수 있다. 하지만, 그 음악이 살인, 방화, 시체 윤간 등 온갖 간악한 행위를 통해 만들어진 것이라면? 음악 신봉자들은 아마도 이러한 행위를 통해서라도 전 인류에 공헌할 그런 위대한 명작이 나온다면 몇 사람의 목숨 쯤 우습게 여길 수도 있겠지만, 그 대상이 자신이라면 어떠할까? 그것이 아무리 명작일지라도, 범죄를 통해 완성된 대작은 결국 그 본질을 잃어버리는 것이다. 

우리도 이 모습을 보면서 생각해보아야 한다. 지금 내가 힘쓰고 있는 일들이, 과연 그 본질에 맞는 일일까? 때로는 그릇된 일에 쓰이기도 하고, 악용되거나 도리에 어긋나기도 한다. 내가 하는 일이 도리에 맞는 일인지, 항상 오랫동안 고민하고서 행동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Dinosaur Pox (Paperback) Jeremy Strong : Reading 3.0 이상 5
제레미 스트롱 지음 / Penguin Group / 2009년 1월
평점 :
품절


Well, I'm really expect for the movie, "Rise of the Planet of the Apes". It's a movie about chimpanzees who are really smart as human. It appeared people's greed and the resist of revoluted apes. So, I imagined if there were a dinosaur in the planet. People must have ability to catch them, but won't they resist if they have intelligence? 

It was a quite good story about dinosaurs. It was just like E.T, the met of an alien and several children. In this story, there is a dinosaur that is close to a boy. And there were greedy grown-ups who tried to take the dinosaurs from the boy. 

However, there is a word that justice is right. The one who tried to put dinosaur into a cell finally caught to police and shut in. The stegosaurus Jodie got freedom. I think human shouldn't suppress other species of creatures.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