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니스의 개성상인 2 - 한복을 입은 남자
오세영 지음 / 예담 / 2008년 7월
평점 :
절판


동양에서 서양으로 건너가, 이탈리아의 상사원으로서 자리를 잡게 된 안토니오. 그는 수많은 위기들을 기회로 만들어서 더 높이 도약했던 인물이다. 개성 상인으로서의 자질을 갖고서 이탈리아의 상사일에 뛰어들었던 그는, 모든 일을 훌륭히 수행해냈다. 자신이 가진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또한 그 수단은 음모와 모략이라곤 볼 수 없는 꽤 정정당당한 것이기에, 그의 업적은 더욱 빛나보인다. 그리고 이 안토니오 코레아가 지켜온 캄파넬라 상사는, 그 역사를 이어오다가 현대에서 개성 상인 유씨 가문의 자손 한 명에 의해 또다시 도약하려고 한다. 

과거 안토니오 코레아로 활약했던 개성상인 유승업과, 그 후손이자 세례명은 안토니오인 유명훈. 이 두 인물은 비슷하게 캄파넬라 상사에 연관되어서, 위기 직전인 상사를 무사히 이끌어낸다. 현대판 안토니오 코레이안 셈이다. '동방에서 온 은인'들로 인해, 캄파넬라 상사의 역사는 계속될 수 있었던 것이다. 

상인들은 참 대단하다. 상인들은 때로는 목숨을 위협받는 모험가가 될 수도, 새로운 분야를 개척해나가는 예술가도 될 수 있다. 그들은 이익 창출을 위해 더 위험한 일에 뛰어듬으로써 성공하는 것이다. 물론, 위험한 일에 뛰어들어 실패한 사람도 존재했을 것이다. 하지만, 그것을 도전하지 못한다면 어차피 도태되고 만다. 차라리 도전함으로써, 늦게 기우나 더 빨리 기우나 재지 말고 차라리 상승의 기회를 노림으로써 거상이 될 수 있는 것이다. 안토니오 코레아는 새로운 라인을 개척하고, 중도에 그만두어 위험을 줄일 수 있을지라도 일을 끝까지 추진하면서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꾼다. 유명훈은, 그 개성상인의 혼을 담아서 불가능에 가까운 파리-다카르랠리에 출전시킨 두 차를 모두 완주에 성공시키면서 자동차 산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캄파넬라 상사를 알리기에 성공한다. 위험 없이는 성공도 없다. 나에게 도전정신이 뭔지를 알려준 한국인들의 모습을 보면서, 도전 의식의 중요성을 깨닫게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푸른숲 징검다리 클래식 33
요한 볼프강 폰 괴테 지음, 유영미 옮김, 박정은 그림 / 푸른숲주니어 / 201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문학의 거장, 괴테의 작품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은 나의 밝은 하루를 슬픔으로 가득차게 만들었다. 친구들에게 보내는 가벼운 편지글로 시작하여, 로테라는 여인을 만나 그녀를 사랑하기 시작해, 점점 차오르는 격정으로 가득찬 그의 글들은 나 또한 격정의 감정에 차오르게 만들었다. 그리고 그 것이 절정에 다다른 순간, 자괴감으로 인하여 모든 기운을 상실한 베르테르는 권총으로 자살을 해 그 생을 마감한다. 

베르테르의 이야기로부터 내가 느낀 그 감정들은... 뭐라 말할 수가 없었다. 울컥하는 감정과 함께, 왜 베르테르가 그런 선택을 해야만 했는지 이해할 수가 없었다. 주변의 사람들이 그에게 말했던 대로, 그는 능력있고 재치있지만 한번 일을 시작하면 끝장을 봐야만 하는 그런 성격의 인물이었다. 자신이 사랑하는 여인이 다른 사람과 기쁨의 순간을 나눈다는 것을 참을 수 없었던 그의 내면은, 결국 그에게 죽음이라는 축복의 순간을 겪으라고 종용한 것이다. 

이 철학적인 사내는 책을 읽기를 무척 좋아했으며, 또한 다른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기도 좋아했다. 사랑하는 여인 로테와 춤추던 순간의 옷을, 그 순간의 낭만을 간직하기 위해 계속 입고 있다는 낭만적인 면도 있었다. 어떤 사람들은 그의 자신감 있는 행동을 좋아했지만, 또 어떤 사람들은 그가 오만방자하다며 증오했다. 또한 이러한 증오가 베르테르에게 상처를 남겼고, 그런 그에게 유일하게 위안을 줄 수 있었던 로테는 베르테르에게 오직 극렬한 고통밖에는 주지 못했다. 이것은 한 인간에게 있어 크나큰 시련이요, 지옥과 같은 것이었다. 

베르테르 효과라고 있다. 이 소설이 출간된 이후, 수많은 젊은이들이 베르테르처럼 권총 자살을 한 것을 보고 말한다. 나는 그 효과란것이 얼마나 강렬한지를 실감하였다. 책을 완독한 후, 잠시간 극렬히 자살의 충동을 느꼈던 나는, 정말 평소에 자괴감에 빠진 사람이 이 책을 읽게 되면 정말로 자살을 해버리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사랑하고 사랑받는 것. 가족, 남녀간, 신께 구하는 믿음.  그런것들이 영혼을 순수하게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일 수도 있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베니스의 개성상인 1 - 물의 도시로
오세영 지음 / 예담 / 2008년 7월
평점 :
절판


네덜란드의 거장 루벤스의 <한복을 입은 남자>. 임진왜란이 발생했던 것과 비슷한 시기에 그려진 이 그림이, 왜 서구에서 그려진 것인지 알 길은 거의 없었다. 루벤스는 주로 서양의 귀족 인사들의 초상화를 그렸으니, 우연히 그곳으로 가게 된 조선인일지라도 여간해서는 그 모델이 되기 쉽지 않았다. 그렇다면, 이 서양에서 탄탄히 기반을 잡고 고위 인사가 된 조선인이 있다는 소리인가? 오세영 작가는 이탈리아로 노예 신분으로 갔던 안토니오 코레아라는 사람의 기록과, 알비 마을에 코레아라는 성을 쓰는 사람이 있으며, 그들이 자신이 한국인의 후예라 믿고 있다는 사실을 종합하여 역사적 인물인 안토니오 코레아의 '베일에 휩싸인' 부분을 임의로 추측해나가기 시작했다. 

개성상인이라는 것은 예전부터 내가 좋아한 사람들이었다. 사농공상에 의해서 상인들이 가장 천한 대우를 받았으며, 그로 인해 우리나라에서 상업이 성행하지 못했다지만 그 기술마저 천박한 것은 아니었다. 송상이라고 하여, 개성에서 주로 인삼 재배등으로 활약했던 상인들은 이미 회계술, 의리 등에서 뛰어난 면모를 보였던 상인이다. 그리고 우연히 이탈리아로 건너 가게된 송상의 이야기를 들어서, 물과 상업의 도시 베니스에서 상인으로 뛰어나게 활약하게 된 안토니오라는 인물을 그린 것이다. 

우연히도 이탈리아까지 가게 되었으며, 또한 본시 능력이 뛰어나기에 다양한 언어를 구사할 줄 알고, 아버지에게서 전수받은 상업 기술과 위기대처 능력을 잘 활용하여 델 로치 상사의 대리인으로까지 승진해, 베니스에 닥친 위기를 해결해나가는 그 중심 인물이 되기까지 이른다. 

작가는 어떻게 이런 현실적인 인물을 구상할 수 있었을까? 조선인, 아니 동양인으로서 거의 유일하게 서양에서 자리를 잡은 안토니오 코레아라는 사람의 일대기를 상상해보면, 역사적으로도 그의 행적과 거의 맞아떨어진다. 코레아라는 성을 가진 사람들이 사는 것도 그의 능력이 뛰어났기에 자손이 무사히 퍼뜨려질 수 있었으리라. 그는 불가능을 가능하게 만들 줄 아는 사람이었다. 자신의 나라가 교황청으로부터 파문을 당해 물건 자체를 팔 수가 없는 상황에서, 나폴리라는 나라를 통하여 물건을 팔아치울 줄 누가 알았겠는가. 또 그 과정에서 생긴 위험을 나폴리 총제를 설득하여 위기도 무마시킨다. 과연 이러한 인물이 앞으로도 어떤 활약을 할지, 2권이 매우 기대되는 바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y Brother's Famous Bottom Gets Pinched (Paperback) Jeremy Strong 2
제레미 스트롱 지음 / Puffin / 200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I really like Jeremy Strong seires, because I admit that this series is a masterpiece of comic books. Well, some people think that this books are too extraordinary, or disorder. Yes, they are all true. The Main Characters of these books are disorder and even unique. However, these makes this book more fun. The existed refined books are can be clean, but this disorder stories can give you even more fun! 

There are three books about Nicholas' brother's famous bottom. I don't know why people are enthusiasm at his bottom, however the family could go trip because of their famous star. And, there appear people wearing diaper who called big babies. Well, I don't wanted to read this because it was too stained. 

Maybe it's hard for you to read this series. But the strange characters have different personality and makes it more fun.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학동아 2011.8
수학동아 편집부 엮음 / 동아사이언스(잡지) / 2011년 7월
평점 :
품절


이번에 트랜스포머 3가 개봉했다. 감독은 트랜스포머 1과 2는 자금 부족으로 인하여 자신이 구상하던 대로 완벽하게 만들지 못했다고 했으나, 이번 3편에서는 충분한 자금 운용 덕분에 자신이 원하는 최고의 작품이 나올 수 있으리라고 장담했다. 그만큼 기대되는 트랜스포머 3의 흥행 비결은, 아마 그 무엇보다도 로봇들의 세밀한 묘사와 화려한 변신, 그리고 액션일 것이다. 이들 로봇을 영화속에 넣는 것은 어떤 기술이 응용되었을까? 당연히 그 기술의 태반은 CG에 의한 것이며, 사람의 표정을 연구해 로봇도 그대로 표현해낼 수 있도록 연구한 세밀함과, 변신 과정에서 모순이 드러나지 않도록 수학적 방법이 사용되었다는 것이다. 

이럿듯 우리가 좋아하는 영화에서도 수학은 매우 중요한 요소라는 사실을 실감하게 되니, 앞으로도 수학을 더욱 공부하고 싶을 따름이다. 이번에는 2011 세계 선수권 육상대회가 열리게 된다. 달리기, 원반 던지기, 멀리 뛰기 등 다양한 육상 종목을 하는 선수들의 모습을 보면서, 이들이 하는 스포츠에도 다양한 수학적 요소가 존재함을 실감한다. 뛸 때에 다리와 다리 사이의 각도, 창을 던질 때의 각도 등이 모두 미세한 기록의 차이를 내니, 선수들도 본능과 수학을 같이 알아야만 더 좋은 기록을 낼 수 있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