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야 하는 이유 - 불안과 좌절을 넘어서는 생각의 힘
강상중 지음, 송태욱 옮김 / 사계절 / 201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사고 이후, 허무에 빠진 시기에 그럼에도 살아야 하는 이유를 설득하는 책.

나쓰메 소세키와 몇몇 사상가들의 사유를 예로 들며 강상중 교수 특유의 겸손하고 침착한 어조로 쓴 에세이다.

인간에게 주어진 삶은 유일성과 일회성의 성격을 가진다. 대부분의 사람은 미래를 바라보며 산다. 그러나 그는, 과거를 잘 살았다고 말할 수 있게 살라고 조언한다. 좋은 과거를 만드는 방법은 현재를 잘 사는 것이고 그러기 위해 여러 경험을 하고 자-타를 구분하지 않기를 권유한다.

가장 중요하게는 삶에 대한 태도를 강조한다. 미래에 더 나은 삶을 살기 위해 앞만 보며 달려가지만, 미래는 바꿀 수 있어도 과거는 바꿀 수 없다는 것을 상기시킨다. 그런 과거에 후회를 남기지 않기 위해 현재에 충실하라고. 한 번도 생각해 보지 않은 시각을 제시해 주어서 신선한 충격이었다.

또, 많은 사람들이 ‘나를 찾아라’라고 말하지만, 이는 자본주의 시장에서의 권고일 뿐 자아는 언제나 있음을 깨우쳐 준다. 나를 찾을 것이 아니라 나쓰메 소세키 식으로 나를 잊는 것이 오히려 행복에 가까워지는 길이란 조언도 잊지 않는다.

믿고 보는 사유의 책, 강상중 교수의 신작이 기다려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행의 이유 - 김영하 산문
김영하 지음 / 문학동네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가 김영하가 여행에서 경험하고 생각한 것을 쓴 에세이. 모든 여행의 경험과 작가적 시선이 만나 여행이란 무엇인지, 그것에서 어떤 것을 느꼈는지를 적었다. 때로는 플롯과 영웅서사에 대비해 여행에서 사람들이 추구하는 것을 찾기도 한다. 편안한 문장으로 쉽게 읽히면서도 여행과 인간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에 감탄이 절로 나오는 책이다. 책장마다 접어두고 다시 읽고 싶은 구절이 많은데, 책 한 권을 다시 한번 정리하며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역시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김영하의 여행 에세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슬픔이여 안녕
프랑수아즈 사강 지음, 김남주 옮김 / arte(아르테)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프랑수아즈 사강은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로 강렬하게 기억에 남은 작가이다. 1954년에 18살 대학생이던 시절 쓴 소설을 지금 읽는데도 시대의 변화를 크게 느끼지 못하겠다는 것이 놀랍다.

생트로페에서 아버지와 여름휴가를 보내고 있는 세실에게는 아버지의 연인 엘자와 뒤늦게 도착한 안이 곁에 있다. 젊은 청년 시릴을 알게 된 세실은 제멋대로의 삶을 즐기고 싶지만 우아하고 품위 있는 안은 이를 허락하지 않는다. 안은 바람둥이 아버지의 마음을 사로잡았고 결혼을 앞두고 있다. 안에 대한 반발로 세실은 자그마한 복수를 결심하고, 아버지는 결국 천박하게 여겼던 엘자와 한눈을 팔고 이를 발견한 안은 자신도 그의 정부에 불과했음을 알고 깊은 슬픔을 느낀다. 파리로 향하던 안은 자동차 사고로 죽고(작가의 회고에서 사강은 안이 핸들을 절벽 쪽으로 일부러 틀었다고 말한다.) 세실은 안을 얼마나 사랑했었는지, 그녀가 떠나고 난 후 다시 보는 시릴이 얼마나 시시한지를 느낀다. 뜨겁고 비극적인 여름을 보내고 난 세실은 말한다. 슬픔이여 안녕이라고. Bonjour Tristesse.

의외인 점은 슬픔이여 안녕의 ‘안녕’이 굿바이가 아니라 봉주르라는 점이다. 뜨거운 시절을 보내고 주인공은 담담히 슬픔을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이 되어 있다. 쉽게 읽을 수 있고, 진지한 잣대로 보자면 시릴과 엘자가 왜 이리 어리석게 움직이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 구석도 있지만, 저잣거리에 나와 있는 인간의 마음이란 이렇지 않을까 공감하게 되는 면이 분명 있다.

강렬하고 날카로운 순간의 욕망을 느끼고 감지하는 세실을 보게 된다. 그리고 지금 나는 얼마나 나의 욕망을 읽고 있는지 묻게 되며, 지나온 세월만큼 슬픔과 인생의 무게를 담담히 받아들일 수 있는지 묻게 되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발타자르 그라시안의 사람을 얻는 기술
발타자르 그라시안 지음, 정영훈 엮음, 김세나 옮김 / 원앤원북스 / 2016년 5월
평점 :
절판


17세기 스페인에 살았던 철학자 발타자르 그라시안. 그가 쓴 책에서 발췌한 내용을 엮은 책이다. 즉, 원문은 아니라는 이야기이다. 목차만 살펴봐도 살벌할 정도로 현실적인 조언들이 있는데, 일부는 마음에 새기게 되는 말이 있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착한 것이 옳은 것은 아니라는 것. 사람은 자신의 명망을 관리해야 한다는 것. 극단적으로는 교활해져야 한다고 하지만, 사람과의 관계에서 영리할 필요가 있다는 말을 한다. 무엇보다 자신의 내심을 모두 오픈해서는 안 된다는 조언.

일부는 현실 세계에서 충돌하는 내용들이 있다. 이 시대가 명예와 명성을 과연 17세기 스페인처럼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느냐 하는 문제. 자본이 최우선인 시대에, 명예와 명성을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이 얼마나 있을까 의문이 생긴다. 초반 챕터와 후반 챕터에 충돌하는 내용이 있으니 판단해 가며, 살아온 환경과 처한 위기에 맞게 적용하면 좋겠다. 고전적인 명성 관리에 대한 기본지침을 파악할 수 있어 도움이 된다.

그러나, 그가 조언한 대로 살고 싶지는 않다.

내 삶에서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이 그의 기준과 같지 않기 때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이터 좀 빌립시다 문학동네 시인선 55
이현호 지음 / 문학동네 / 201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현호 시인의 시집은 두 번째로 읽는다. 처음 읽었던 <아름다웠던 사람의 이름은 혼자>에서 부드러우면서도 근성 있는 내면이 느껴져 그의 작품을 찾아 읽고 있다. 역시나 이 시집에서도 그의 끈질긴 고민과 고뇌가 은근하게 느껴진다. 그의 사색이 공허하지 않은 노래로, 그 뜻을 깊이 생각하게 만드는 언어로 표현되는 것을 보면서 감동을 느낀다.

‘인간의 마음으로 끝내 완성할 수 없는 영원이란 말을 나는 발음해보고’ 싶었던 시인의 말.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문장을 쓸 수 있지만 완벽을 위해 그 문장을 남기지 않는다’는 봉쇄수도원의 구절. 그리고 ‘마음이라는 이생의 풍토병’을 앓고 있는 그의 다음 작품이 기다려진다.

이번 시집에서는 특히 4부가 마음에 와닿았다. 두고두고 펼쳐 볼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