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라쿠초 도깨비 과자점 2
아스카 사츠키 지음, Munashichi 그림, 아오츠키 카이리 원작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괴와 유령들이 활개를 치는 마을 '유라쿠초(幽落町)'에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힐링 판타지 만화 <유라쿠초 도깨비 과자점> 2권을 읽었다. 1권에서 대학교 신입생인 미죠 카나타는 월세가 저렴한 자취방을 찾다가, 도쿄에서도 번화가로 손꼽히는 '유라쿠초(有樂町)'가 아니라 이승과 저승의 경계에 있는 '유라쿠초(幽落町)'에서 살게 되었다. 


카나타는 처음엔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었지만, 미모(!)와 인품이 훌륭한 집주인 미오 씨의 도움으로 어찌어찌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2권에선 미오가 우연히 찾아간 카페에서 사람이 죽는 일이 발생한다. 알고 보니 카페를 운영하던 젊은 부부가 경영 악화를 이유로 동반 자살한 것이었다. 그런 줄로 알고 사건을 잊으려고 했는데, 얼마 후 유라쿠초에 부부 중 남편으로 보이는 귀신을 만난다. 


그렇다면 아내는 어디에 있는 걸까. 이들에게 경찰이 알아내지 못한 사연이 있는 건 아닐까. 카나타는 미오 씨와 함께 사건의 전모를 알아내기 위해 나선다. 이 밖에도 이승과 저승의 경계를 오갈 수 있는 사람만이 관찰하고 해결할 수 있는 기묘한 사건들이 여럿 나온다. 미스터리가 더해지니 1권보다 더 재미있다. 다음 권이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라쿠초 도깨비 과자점 1
아스카 사츠키 지음, Munashichi 그림, 아오츠키 카이리 원작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치바 출신의 미죠 카나타는 도쿄 소재의 대학에 합격해 자취할 집을 찾는 중이다. 운 좋게 능력 있는(?) 부동산 업자를 만나 월세가 저렴한 집을 찾은 것까지는 좋았는데, 이 사람이 데려간 집의 위치가 기묘하다. 도쿄에서도 번화가로 손꼽히는 '유라쿠초(有樂町)'가 아니라, 유령과 유괴들이 출몰하는 이승과 저승의 경계에 있는 '유라쿠초(幽落町)'인 것이다! (역시 싼 게 비지떡이다)


실망한 카나타는 당장이라도 계약을 해지하려고 하는데, 부동산 업자는 집주인을 만나면 마음이 바뀔 거라며 카나타를 집주인에게 데려간다. 집주인이 있는 곳은 유라쿠초 제일의 막과자점 '미나즈키당'. 이곳의 주인이기도 한 미오 씨는 미모와 인품이 훌륭할 뿐만 아니라, 유라쿠초를 떠도는 요괴나 유령들을 달래는 솜씨도 일품이다. 결국 카나타는 미오 씨(의 미모)에 반해 계약을 하는데... (ㅎㅎㅎ) 


이 세상과 저세상의 경계를 오가는 만화라는 점에서 <요괴 아파트의 일상>, <불쾌한 모노노케안>, <나츠메 우인장> 등이 떠올랐다. 공교롭게도 세 작품 모두 애정하는 만화다. 요괴와 유령들이 나오는 작품답게 공포를 자아내는 장면이 없지 않지만, 대체로 결말은 '힐링 판타지'라는 설명답게 감동적이다. 작화도 깔끔하고 내용도 흥미진진해서 계속 읽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블루 자이언트 슈프림 10
이시즈카 신이치 지음, 장지연 옮김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계 최고의 재즈 뮤지션이 되기를 꿈꾸며 혈혈단신 유럽으로 건너가 밴드를 결성한 일본인 청년 미야모토 다이의 성장과 모험을 그린 만화 <블루 자이언트 슈프림> 10권을 읽었다. 지난 9권에서 다이를 포함한 넘버 파이브 멤버들은 업계에서 이름난 레코딩 엔지니어 노아의 가이드로 밴드의 첫 앨범을 제작했다. 이 앨범이 좋기로 소문이 나고 재즈 팬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면서 넘버 파이브를 초청하는 행사도 많아진다. 그중 하나가 영국의 최대급 록 페스티벌 중 하나인 노샘프턴 록 페스티벌이다. 


10권에서 넘버 파이브는 바로 이 노샘프턴 록 페스티벌에 참가한다. 록계의 메이저 아티스트들로 채워진 라인업에서 재즈 밴드인 넘버 파이브의 존재는 튈 수밖에 없다. 설상가상으로 넘버 파이브보다 먼저 리허설을 마친 어니스트가 유명 록 밴드와 싸움을 하는 통에 행사 참가자들의 재즈 밴드를 대하는 태도가 냉랭해진 상황이다. 모든 것이 원정 경기인 상황 속에서 다이와 넘버 파이브 멤버들은 과연 무사히 연주를 마칠 수 있을까. 


다이가 혼자서 독일로 건너가 멤버들을 모았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첫 앨범을 제작하고 팬도 생기고 큰 규모의 행사에 초청받아 연주까지 하는 모습을 보니 내가 다 뿌듯하다. 다이의 존재감이 커지면서 밴드 이름을 '넘버 파이브'에서 'Dai Miyamoto with No.5'로 바꾼 것도 신경 쓰인다. 과연 다이와 다른 멤버들은 오랫동안 잘 지낼 수 있을까. 밴드가 자리를 잡으면서 멤버들의 생각이나 심정이 예전과는 많이 달라진 듯해 기쁜 한편 불안하기도 하다. 어서 다음 권을 읽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괭이밥과 황금 3
키타노 에이이치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9세기 아일랜드 대기근을 피해 일확천금을 노리고 신대륙 미국으로 떠난 아멜리아와 코너의 모험을 그린 만화 <괭이밥과 황금> 3권을 읽었다. 우여곡절 끝에 뉴욕에 도착한 아멜리아와 코너는 미대륙 서부 끝에 위치한 캘리포니아를 향해 가는 중이다. 3권에선 아멜리아와 코너가 뉴욕을 떠나 볼티모어에 도착한 이후의 일이 그려진다. 


아멜리아와 코너는 죽은 데라 씨의 시체에서 발견한 편지의 주소를 찾아간다. 그러고는 데라의 장인 장모로 보이는 사람에게 사실을 고하고 며칠만 재워 달라고 부탁한다. 당연히 그들은 (데라의 시체를 뒤져서 편지를 찾아낸) 아멜리아와 코너를 반길 리 없다. 하지만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내버려 둘 수는 없다는 인정으로 아멜리아와 코너를 재워주기로 한다. 단, 조금이라도 문제를 일으키는 경우에는 내쫓는다는 조건으로. 


그런데 이게 웬걸. 맨날 방에서 게으르게 빈둥댈 거라는 예상과 달리, 아멜리아와 코너는 너무나도 알차게 하루하루를 보낸다. 사람들의 호감을 사서 친구를 만들기도 하고, 일자리를 구해서 돈을 벌어오기도 한다. 급기야 나중에는 집주인 부부가 아쉬워서 며칠만 더 머무르라고 사정할 정도다(ㅋㅋㅋ). 아직 서부에 도착하려면 한참 멀었는데 에피소드 하나하나가 재미있어서 다음 여정이 기대된다. 3권도 읽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펜리르 2
오니시 미오코 지음, 아카마츠 추가쿠 원작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2세기 몽골의 고원을 배경으로 훗날 칭기즈칸이 되는 소년 테무친의 성장과 모험을 그린 만화 <펜리르> 2권을 읽었다. 지난 1권에서 테무친은 물에 빠졌다가 물속에서 수수께끼의 미녀 펜리르를 만났다. 펜리르는 테무친에게 세계를 다스리는 사람이 되어 자신을 원래의 세계로 돌려보내달라고 말한다. 이때만 해도 힘도 약하고 족장도 아니었던 테무친은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지만, 그때부터 심상찮은 일이 연이어 발생한다.


2권에서 테무친은 타이치우트 족장 '크릴투크(증오의 왕)'의 분노를 산다. 외모도 무시무시하고 성격도 잔혹한 크릴투크는 타이치우트족 굴지의 명장인 비르지가 예수게이의 아들 테무친에게 당해서 전사했다는 말을 듣고 진노한다. 한편 테무친은 토오릴 칸이 어떤 꿍꿍이속인지 모른 채 토오릴 칸이 시키는 대로 타이치우트족과 싸우러 간다. 나이도 어리고 힘도 약한 테무친이 고원의 전사들과 싸워 이길 수 있을까. 전투에서 펜리르는 테무친에게 어떤 도움을 줄까.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