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람의 메멘토 1
사요 이치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요 이치의 신작 만화 <천람의 메멘토>는 잃어버린 기억을 둘러싼 미스터리를 해결하는 남자 고등학생과 그의 가신들이 주인공인 만화다. 잃어버린 기억이 전생과 관련이 있고, 전생의 무대가 천 년도 더 전의 일본이라는 점이 독특하면서도 환상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작화가 수려하고 내용이 탄탄해서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매사에 무기력한 고등학생 아카시 치카는 이따금 이상한 꿈을 꾸곤 한다. 전통 복장을 입은 예쁜 소녀가 눈앞에서 죽음을 맞는 꿈이다. 그런 치카 앞에 어느 날 이상한 일이 벌어진다. 위기에 빠진 치카를 구하기 위해 두 사람이 나타나고, 두 사람은 치카를 '도련님'이라고 부르며 어느 집으로 데려간다. 그곳에서 치카는 그들이 천 년도 더 전부터 치카를 주군으로 모셔온 가신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 


이어서 그들은 치카와 치카의 동생인 카고 아가씨를 구하기 위해 몇 번이나 다시 환생했다고 전한다. 이따금 꿈에 나타나는 소녀가 여동생 카고라는 사실을 깨달은 치카는 자신의 전생은 물론 운명까지 알고 있는 그들의 이야기가 믿기지 않는다. 그러나 너무나도 구체적이고 생생한 그들의 이야기와 이어지는 일련의 사건들이 그들을 믿지 않을 수 없게 만든다. 다음 권이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원찮은 직장인과 불량 소녀 1
타마키 나오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물여섯 살 직장인 야마다 히로유키는 이제까지 한 번도 연애를 해본 적이 없다. 야마다의 관심사는 오로지 게임과 애니메이션. 이차원의 인간들만 사랑하는 야마다에게 현실의 인간은 부담스럽고 이해하기 힘든 존재일 뿐이다. 그런 그가 독립을 하면서 한 명의 여자를 만난다. 여자의 이름은 오시노 마코토. 옆집에 사는 험악한 인상의 여고생이다. 


야마다는 불량해 보이는 마코토와 웬만해서는 마주치고 싶지 않고 가까워지고 싶지도 않다. 그런데 자꾸만 마코토와 마주치게 되고 점점 더 가까워지게 된다. 알고 보니 마코토가 야마다를 먼저 좋아하기 시작한 것. 야마다로서는 어른으로서 어른답게 했던 말이나 행동이, 마코토에게는 자신을 걱정하고 배려한 말과 행동으로 여겨졌던 것일까. 마코토는 점점 더 야마다를 좋아하게 되는데, 야마다는 마코토가 가까이 다가올수록 어찌할 바를 모른다. 


처음에는 이십 대 직장인과 십 대 고등학생이 사귄다는 설정이 불편해서 읽지 않으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내용이 괜찮아서 계속 읽었다. 야마다가 상대가 미성년자라는 걸 인식하고 있고, 그 때문에 선을 넘지 않으려고 애쓰는 모습을 보여서 마음의 허들을 낮췄달까(그래도 양식 있는 어른이라면 미성년자와의 연애는 하지 맙시다). 작화도 깔끔하고 코믹한 장면도 많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런데 치기라군이 너무 달콤해 1
아난 쿠지라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루코와 수학왕자>, <나는 우주인과 사랑에 빠졌다> 등의 작가 아난 쿠지라의 신작이 출간되었다. 제목은 <그런데 치기라 군이 너무 달콤해>. 우연한 계기로 사랑을 시작하게 되는 두 고등학생의 풋풋한 로맨스를 그린 만화다. 

키사라기 마아야는 짝사랑해온 남학생에게 얼마 전 고백했다가 대차게 차였다. 이제 다시는 고백 따위 안 할 거라고 굳게 다짐하는 마아야에게 같은 도서부원인 치기라가 한 가지 제안을 해온다. 자기를 상대로 '짝사랑 놀이'를 해보라는 것이다. 짝사랑 놀이란, 딱히 좋아하지 않는 상대를 짝사랑하는 척하는 일종의 역할 놀이다. 마아야는 가벼운 마음으로 치기라의 제안을 받아들인다. 

그런데 짝사랑 놀이가 시작되자마자 마아야의 마음이 요동을 치기 시작한다. 같이 도서부에 있을 때는 몰랐는데, 알고 보니 치기라는 교내에서 유명한 인기남이었다. 자세히 보니 외모도 준수하고 운동도 잘하고 매너도 좋다. 그런 치기라의 관심을 받아서 짝사랑 놀이를 하게 되다니. 이게 정말 우연일까. 자꾸만 헷갈리게 만드는 치기라와 헷갈려 하는 마아야의 모습이 귀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악마와 노래 1
모리시타 마코토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상을 저주하며 죽은 사람은 악마가 된다. 이런 악마들로부터 세상을 지키는 건 천사의 가호를 받은 어린이 성가대다. 따라서 악마들은 호시탐탐 어린이 성가대를 죽일 기회를 엿보고 있다. 모리시타 마코토의 만화 <악마와 노래>의 주인공 '악마'도 그중 하나다. 문제는 악마가 노리는 성가대 아이다. '헤타피'는 어린이 성가대의 일원이기는 한데 노래를 아주 못한다.


화가 난 어른들은 헤타피를 비웃고 업신여기며 외딴 폐교회에 묶어둔다. 악마는 헤타피의 노래를 들어도 죽지 않는다. 그런데도 계속 헤타피를 찾아와 노래를 시킨다. 덕분에 헤타피의 노래 실력은 일취월장한다. 그런데 헤타피는 노래를 잘하게 되어도 일부러 노래를 못하는 것처럼 부른다. 노래를 잘하게 되면 악마 씨가 죽게 되고, 그러면 아무도 자신을 보러 오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세상을 저주하는 악마와 그런 악마를 죽이지 않기 위해 일부러 노래를 못 부르는 성가대 아이 중 누가 더 악할까. 비틀린 관계의 두 사람이 서로 공생하는 모습이 재미있기도 하고, 왠지 모르게 섬뜩하기도 하다(특히 천진난만한 헤타피가 가끔 어두운 속내를 드러낼 때의 표정이 아주 오싹하다). 함께 실린 신규 단편도 재미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이 나쁜 약혼자 이야기 1
하치야 쿠지라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사히와 케이는 부모가 정해준 약혼자 사이다. 하지만 사이는 좋지 않다. 기념일에는 어김없이 만나서 고급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며 선물을 주고받지만 분위기는 냉랭하다. 중요한 모임이 있을 때마다 약혼자로서 참석해 사람들을 소개받고 인사를 나누지만 둘만 남으면 늘 싫은 소리만 한다. 


그런데 반전이 있다. 아사히와 케이는 상대가 나를 안 좋아한다고, 부모가 정해준 약혼자 사이라서 억지로 만나는 거라고 생각하지만, 실은 두 사람 모두 상대를 몹시 좋아하고 있다. 둘 다 솔직하지 못한 성격이라서, 상대가 나를 안 좋아할 거라고 지레짐작하고 자기도 안 좋아하는 척하는 것이다(전문용어로 이걸 '츤츤'이라고 하던가?). 


작화도 깔끔하고 내용도 귀여워서 술술 읽힌다. 1권에는 둘의 현재 이야기 외에도 어린 시절 둘이 처음 만났을 때의 에피소드가 나오는데 이 에피소드도 귀엽다. 2권에선 아사히의 소꿉친구가 등장하고 또 한 쌍의 사이 나쁜 약혼자 커플이 나온다고.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