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덴즈 엔드 Eden's End 1
야시로 치요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프랑스의 영웅 잔 다르크의 이야기를 모티프로 삼은 판타지 만화가 나왔다. 제목은 <에덴즈 엔드>. 이야기는 15세기 프랑스 루앙에서 시작된다. 오를레앙의 처녀, 잔 다르크가 화형을 당할 때 옆에서 모든 걸 지켜본 남자 하나가 순식간에 사라지고 한 권의 책만이 남는다. 책의 이름은 <영웅의 서>. 남자의 정체는 위인이나 그에 필적할 인물의 생을 직접 보고 스스로 한 권의 책이 되어 후세에 전하는 '서기자'다. 


여기서 갑자기 배경이 바뀐다. 남자 고등학생 카즈미는 같은 반 친구 치히로와 카페에서 시간을 보내는 중이다. 그런데 돌연 무시무시한 낫을 든 '검은 여우'의 습격을 받게 되고, 카즈미와 치히로가 있던 카페가 난장판이 된다. 그리고 갑자기 사라진 치히로와 그 자리에 남아 있는 책 한 권. 이후 카즈미는 특별행정구 에덴에 위치한 국제역사도서연구소 라이브러리 일본지부로 가서 치히로의 진짜 정체와 서기자의 존재에 대해 알게 된다. 


라이브러리 사람들은 애초에 치히로가 카즈미에게 접근한 것은 카즈미에게 영웅에 필적하는 힘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이후 라이브러리 사람들은 치히로를 '재복원'하지만 새로 태어난 치히로는 고등학생이 아닌 어린아이의 모습이다. 치히로의 나머지 반쪽을 찾기 위해 라이브러리의 활동에 가담하는 카즈미. 신선한 설정과 장대한 스케일, 빠른 전개가 마음에 쏙 든다. 작화도 깔끔하고 세련된 느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잘못된 일 1
아사미 이루카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우코의 어머니는 잘못을 허용하지 않는 사람이다. 어머니에게 혼나지 않으려고 성적은 항상 전교 1등을 유지하고 일탈은 꿈도 꾸지 않으며 살아온 유우코. 그런 유우코가 생애 처음으로 남자에게 끌린다. 상대는 무려 유우코가 다니는 학교의 수학 교사 아즈마. 처음부터 학교에서 만나 사랑에 빠진 건 아니고, 서로가 선생이고 학생인 걸 모른 채 학교 밖에서 만나 첫 만남부터 서로에게 강렬하게 이끌렸다. 


선생과 학생이 사귀는 건 잘못이라고 스스로를 타이르지만, 아즈마를 좋아하는 유우코의 마음은 좀처럼 멈추지 않는다. 아즈마 역시 교사로서, 성인으로서 유우코를 좋아하면 안 된다고 생각하지만, 유우코를 보면 자기도 모르게 다정하게 대하고 만다. 작가는 엄격한 어머니 슬하에서 자란 유우코가 어머니에 대한 반작용으로 잘못된 사랑에 이끌리는 과정을 섬세하게 그린다. 작가조차 '헤어지는 게 좋지 않나?'라고 생각한 적이 있다니 솔직하다. 과연 이 둘은 행복해질 수 있을까. 행복이란, 사랑이란 대체 뭘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매지컬 없는 매지컬 펀치 1
나카사이 쇼 지음, 하라다 야스오 그림 / 대원씨아이(만화)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법사가 되고 싶어 하는 고등학생 아시바나 쿠온. 학교에서 마법 연구부를 만들어 활동할 정도로 마법에 진심이다. 그러던 어느 날 마법사 유령 안젤리카가 나타나 쿠온을 이세계로 소환한다. 그토록 바라던 이세계에 왔지만 타고난 마법 능력이 있을 턱이 없고 하루아침에 마법사가 될 수 수도 없는 노릇. 그러나 살려면 악마와 싸워야 하기에, 쿠온은 쓸 수 없는 마법 대신 인간의 특기(?)인 맨주먹을 이용해 싸우기로 한다. 


알고 보니 쿠온은 무술계의 정점인 십권성 중 한 명이자 붕제권으로 유명한 아시바나의 막내딸로, 마법 이전에 아버지로부터 무술 실력을 물려받은 상태였다. "기껏 마법사가 됐는데... 이래선 매지컬 없는 싸움이잖아!"라고 대노하는 쿠온 ㅋㅋㅋ 과연 쿠온은 매지컬 없이 '매지컬 펀치'만으로 이세계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신성한 설정과 씩씩한 여성 캐릭터가 마음에 드는 작품이다. 작화도 귀엽고 전개도 속도감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녀도 여친 1
히로유키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녀도 여친>이라는 제목만 봐서는 무슨 내용일지 감이 안 왔는데, 읽어보니 양다리, 정확히는 남자 하나, 여자 둘이 동시에 사귀는 3자 연애, 폴리아모리를 다룬 만화다. 폴리아모리라니. 이제 일본에서 이런 만화도 나오나 싶었는데, 생각보다는 톤이 가볍고 유쾌하며 폴리아모리 자체를 진지하게 다룬 내용은 더더욱 아니다. 그보다는 동시에 두 여자를 사귀고 싶은 남자와, 다른 여자와 공유하더라도 이 남자와 사귀고 싶은 두 여자의 이야기랄까(남자 둘, 여자 하나가 동시에 사귀는 상황도 만화로 나왔으면...). 


나라면 좋아하는 사람을 다른 사람과 공유하는 게 싫을 것 같은데, 신기하게도 이 만화에 나오는 두 여자는 복 많은 남자 주인공 나오야를 다른 여자와 공유하는 걸 싫어하지 않는 눈치다. 원래 나오야의 여친이었던 사키는 처음엔 나기사를 불편하게 여기기도 했지만, 나중에는 나기사가 요리도 잘하고 성격도 싹싹하다며 마음에 들어 한다. 나기사는 나오야를 좋아하기 때문에 나오야의 여친(사키)도 좋다는 입장(차라리 사키-나기사가 사귀었으면...). 불편한 장면이 없지 않은데 설정이 신선해서 다음 권도 읽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혈해의 노아 4
사토미 유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화가 무서워서 신간이 나올 때마다 큰맘 먹고 표지를 열게 되는 만화다. 4권은 표지부터 너무 무서워서 안을 볼까 말까 상당히 고민했다. 밀실이나 다름없는 호화 크루즈선을 무대로 흡혈귀와 인간의 싸움을 그린 만화다. 주인공 카케루와 아카리는 승객들이 하나둘씩 살해되고 흡혈귀가 되어가는 상황에서 자신과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분투한다. 


4권은 모든 일의 시작인 흡혈귀의 탄생 설화로 시작된다. 노아라는 이름의 고양이를 따라간 소녀가 어떤 일로 인해 흡혈귀가 되었고, 이 소녀가 목을 문 남자가 또다시 흡혈귀가 되면서 흡혈귀의 전파가 시작되었다. 한편 무언가에 부딪친 배가 가라앉을 기미를 보이자 승무원들과 승객들이 동요하기 시작한다. 가라앉기 시작한 배와 다가오는 흡혈귀들 중 무엇이 더 위험할까. 


한편 카케루는 소중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서이기는 했지만 잠시 이성을 잃었음을 깨닫고 괴로워한다. 아카리는 동생을 데리고 안전하게 숨을 곳을 찾다가 배의 끔찍한 상황을 목도한다. 마침내 안전하게 숨을 곳을 찾아내지만, 어둠 속에서 무언가가 다가와 아카리와 동생을 압박한다. 과연 그것의 정체는 무엇일까. 표지만큼이나 무서웠고, 5권은 더 무서울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