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기서 일하는 무스부 씨 3
모리 타이시 지음, 이은주 옮김 / 대원씨아이(만화)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성인 용품을 만드는 회사에서 영업 담당자로 일하는 고로 씨가 연구자로 일하는 무스부 씨를 좋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성인 대상의 로맨스 만화. 3권에선 초과 근무를 하다가 막차를 놓쳐버린 두 사람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그려진다. 


무스부 씨와 단둘이 밤을 보낼 생각에 흥분 MAX 상태가 된 고로 씨. 뭐라도 하고 싶은 흑심과 직장 동료끼리 이러면 안 된다는 이성 사이에서 갈등하는 모습이 불안하기도 하고 짠하기도 하고... 결국 무스부 씨의 의견을 존중하는 쪽으로 결정을 내리는 모습을 보니 '이 남자 의외로 괜찮은데?'라는 생각이 들면서, 이 남자라면 착하고 순수한 무스부 씨와 이어져도 괜찮겠다는 생각까지 들었다. 무스부 씨도 고로 씨를 마음에 들어 하는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어서 4권을 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귀차니스트 남자가 아침에 일어나니 여자가 되어 있었던 이야기 3
코바야시 키나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그대로 세상만사가 귀찮은 남학생이 어느 날 아침에 일어나 보니 여자가 되어 있었다는 설정의 만화다. <너의 이름은>의 '타키'가 훨씬 더 게으른 성격이고, 여자로 바뀐 상태가 더 오래 지속된다고 보면 된달까... 


3권에서 야스다는 다 함께 놀러 간 수영장에서 갑자기 남자로 돌아와 버린다. 친구들과 머리를 맞대고 갑자기 남자로 돌아와 버린 이유를 생각해 보지만 이유를 알 길은 없고, 이렇게 불안정한 상태의 야스다를 누가 부양할 것인가...에 관한 논란만 낳은 채 야스다는 다시 여자로 돌아간다. 야스다의 부양 문제는 이후에도 계속 논쟁의 주제가 되는데, 애정이나 호감이 아니라 부양이 문제가 되는 것을 보니 뭔가 요즘 만화답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야사카가 TS한다는 설정의 만화도 단행본 특별 부록으로 실려 있다. 왠지 모르게 (이제까지와는 다르게) 오시마가 좋은 녀석으로 느껴지는 에피소드였다(오시마X하야사카도 괜찮은데?). 가벼운 마음으로 즐겁게 봐온 만화인데 3권으로 완결이라니 아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쿨하고 바보 같은 남자 3
나타 코코네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쿨하고 멋진 남자들은 전원 바보'라는 설정의 만화. 설정 그대로 쿨하고 멋진 남자들이 바보 같은 짓을 하는데, 그 자체로 귀여운 것은 물론이고 바보짓을 계기로 서로 알게 되고 친해지고 특별한 감정을 품게 되는 과정을 보다 보면 왠지 모르게 마음이 몽글몽글, 사랑이 느껴진다.


3권에서 가장 좋았던 에피소드는 미마의 어린 시절 이야기이다. 어릴 때부터 책을 좋아했던 미마는 어느 날 같은 반 친구 이가라시로부터 자기가 쓴 소설을 읽어봐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하지만 어쩌다 보니 노트를 돌려주지 못한 채 헤어졌고 그대로 어른이 되었다. 이제는 출판사에서 편집자로 일하는 미마 앞에 그 친구와 같은 이름을 가진 작가가 나타난다. 이름이 같다는 점에서 누구라도 '혹시 그때 그 친구?'라고 의심할 법한데, 쿨하고 멋지지만 바보인 미마는 좀처럼 의심하지 않고 '그때 그 친구와 닮은 점이 많네?'라고 생각할 뿐이다. 외려 주변 사람들이 '이 두 사람, 분명히 아는 사이야!'라고 먼저 눈치챈 상황 ㅋㅋㅋ 


이런 미마가 재밌는 건지 귀여운 건지(내 생각엔 이쪽이다), 이가라시는 미마에게 자신이 그때 그 친구라고 밝히지 않은 채 미마의 주변을 얼쩡거린다(마음 있네 마음 있어 ㅋㅋㅋ). 마지막에 '대반전'이 나오니 끝까지 보시길. 미마를 동경하는 하야테와 그의 친구인 소마, 슌의 이야기도 귀엽다. ('동경하는 미마 씨가 존경하는 이가라시 선생님을 좋아한다?' 눈치도 빨라 ㅋ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빙속성 남자와 쿨한 동료여자 4
토노가야 미유키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을 느끼면 온몸이 차갑게 얼어버리는 '빙속성 남자'의 오피스 러브 스토리. 전에도 귀엽다고 느꼈지만 요즘은 날씨가 더워도 너무 덥다 보니, 귀여운 데다가 빙속성이기까지 한 히무로가 내 남친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강력하게 들었다(남자친구를 아이스팩으로 쓸 생각??ㅋㅋㅋ). 


4권에도 귀엽고 사랑스러운 에피소드가 한가득이다. 핼러윈 코스프레 대회를 준비하면서 서로가 코스프레한 모습에 일일이 반하는 모습도 귀여웠고, 히무로 남매가 후유츠키를 사이에 두고 경쟁하는 에피소드도 재미있었다. 커피 전문점에서 아이스커피를 샀을 때 따로 보냉재를 챙기지 않아도 히무로의 빙속성 능력을 이용해 시원한 상태로 운반할 수 있다니 넘나 좋은 거...!! 단행본만의 오리지널 에피소드 <길냥이아의 만남>, <다 함께 설날 참배>도 놓치지 마시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자와 냐오키 1
시노마루 노다카 지음, 이케이도 준 원작 / 대원씨아이(만화)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만 보고 빵 터진 만화. 아니 어떻게 드라마 <한자와 나오키>를 고양이 버전으로 리메이크할 생각을 했을까. 제목만 웃긴 게 아니라 내용도 엄청 웃기다. <한자와 나오키>의 주요 장면을 깨알 같이 패러디한 것은 물론이고, 스트레스를 받으면 츄르를 먹거나 소파에 발톱을 가는 등 고양이의 습성을 반영한 장면이 가미되어 색다른 재미를 준다. 

개인적으로 가장 웃겼던 대목은 탐욕의 화신인 '오오와냐'가 고양이 간식을 폭풍흡입하는 장면과 '냐오키'의 아내 '하냐'가 부인회에 다녀온 후 스트레스를 받아서 스크래치를 하는 장면. '이세시냐' 호텔이 '캣타워' 운용 실패로 120억의 손실을 봤다는 대사도 너무 웃겼다ㅋㅋ 시즌1의 하이라이트인 '도게자' 장면이 1권에 안 나오는 걸 보니 2권에 나올 듯. 어쩔 수 없이(?) 2권도 봐야겠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